우리나라 클래식음반 1호는 ?

우리나라에서클래식음반의역사는그리길지가않은것같다.대중가요는SP시대부터꾸준히시장을형성해왔지만클래식분야에서는시장이좁아제대로나온클래식음반은없었다고한다.간혹있다고해도연주회실황을기념으로남기기위한개인소장용으로음반을제작한경우일뿐일반판매를위한제대로된음반은없었다고한다.

1970년대초까지만해도우리나라의클래식음반시장은미군PX와해외여행자들로부터흘러나온RCA나Columbia등의외제음반들과국내에서무허가복제판이있었을뿐이었다.원판으로불렸던외제음반들은가격이일반인들이쉽게구입하기에는너무비쌌지만소수의고정된클래식매니아층의수요는있었던것같다.무허가복제판은원판에빗대어빽판으로불려졌는데얇고품질이좋지않은비닐을사용한탓인지새것이라고해도음질이그리좋지는않았고그나마여름에는뜨거운열기에레코드판이심하게휘는경우도많아턴테이블에올려놓으면톤암이마치파도를타는듯심하게위아래로춤을추는경우도있었다.

이런상황에서본격적인클래식음반이등장한것은1971년성음사의라이센스음반이다.당시지구레코드,오아시스레코드등국내굴지의음반회사들은가요음반에주력을하였는데,성음사(成音社)에서유럽의세계적인음반회사들과라이센스계약을맺어DECCA,PHILIPS,GRAMMOPHONE의음반들을국내에정식으로소개를하기시작한것이다.

<도서와음반을패키지로묶은음반서적회사省音社와는전혀다른회사이다.>

<성음사를통해소개된DECCA음반레이블>

성음사의라이센스음반은포장과인쇄까지수입음반에뒤지지않아서빽판에비해엄청비싼가격(1971년도1200원-1500원정도로기억된다.)에도불구하고빠른속도로클래식시장을넓혀갔다.물론수입원반에비해정전기방지기능이나톡톡튀는잡음등외국음반에비해결점도있었지만빽판에비하면엄청난발전이틀림없었다.성음사에서발간한라이센스음반은성음라이센스라는뜻인지SEL-로고유번호를갖고있었는데초기에는DECCA계열은SEL-xxxx등4자리숫자로,PHILIPS계열은SEL-1xxxxx,가장늦게선을보인Grammophone은SEL-2xxxxx으로나갔으며,몇년후에는DECCA는RD,PHILIPS는RP,Grammophone은RG로구분하여SEL-RD1234등으로표기하고있다.

<성음사라이센스음반제1호SEL-0001(DECCA),1971년4월16일발간>

성음사에서가장먼저나온라이센스음반은정경화씨가AndrePrevin이지휘하는런던교향악단과협연한차이코프스키와시벨리우스바이올린협주곡DECCA음반으로1971년4월16일이었다.이음반의성음사고유번호는SEL-0001인데이번호와후에변경된번호를비교해보면아마성음사가처음예상한것이상으로클래식음반시장이성장한것이아닌가하는추측을할수있을것같다.

정경화씨의DECCA음반은국내라이센스음반제1호라는의미외에내개인적으로는내용돈으로수집한첫번째의클래식음반이란기록도갖고있다.그전에는아버지의심부름으로시내백화점의레코드점을출입하며이른바빽판을주로구입했지만,라이센스음반이나오면서당시고등학생이었던나는거의모든용돈을라이센스음반을수집하는데사용하다시피하여시험기간이끝나면청계천에많았던음반도매상에나가는것이큰기쁨이었다.당시에는빽판들은물론일반가요음반들도비닐포장이없었는데성음사의라이센스음반은모두비닐포장으로밀봉되어있어서음반을구입하고이비닐포장지를뜯을때의설레임이아직도느껴지는듯하다.

정경화씨의DECCA1번음반에이어DECCA5번으로나온슈베르트의피아노5중주숭어(SEL-0005)도국민학교때합창대회에서부른귀에익은멜로디여서무척반가웠던음반이었으며그후실내악을가까이하는계기를만들었던음반으로기억에남는다.

<성음사에서PHILIPS이름으로처음으로소개된DvorakCelloConcerto음반,SEL-100007>

PHILIPS계열음반은DECCA보다조금늦게출시되었는데그중가장먼저소개된음반은PHILIPS계열의fontana레이블로드보르작의첼로협주곡과브루흐의콜니드라이가수록된음반(SEL-100007)이었다.PHILIPS계열의음반은고유번호가SEL-100007등1로시작되는여섯자리숫자로번호가부여되었지만얼마후SEL-RP코드와세자리숫자로SEL-RP123등으로변경되었다.HILIPS의경우어쩐일인지몰라도제작번호가1번부터6번까지결번이다.

<PHILIPS음반레이블>

성음사의라이센스음반중에서가장늦게선을보인DGDeutscheGrammophone음반으로는역시우리나라의김영욱씨가연주한멘델스죤과브루흐의바이올린협주곡으로다른레이블보다훨씬늦은1974년경에소개되었다.김영욱씨의음반은그라모폰에서브람스의바이올린소나타를연주한것도있었다.

<DeustcheGrammophone라이센스1호김영욱연주의Mendelssohn&Bruch바이올린협주곡SEL-200001>

<도이치그라모폰DeutscheGrammophone음반레이블>

지금어렴풋이기억에남기로는가장늦게나온GRAMMOPHONE은먼저나온DECCA,PHILIPS음반에비해가격이100원정도더비쌌던것같다.그런이유였는지몰라도,나도모르게많은음악가를배출한독일의음반회사라는것과강한카리스마가느껴지는카라얀의음반을내는그라모폰사를선호하는경향을잠시가졌던적이있다.

당시음반가격은자세한기억이나지않지만1500원정도아니었나생각된다.내가1972년대학입학할당시의등록금이10만원정도였으니지금과비교하면상대적으로음반가격이무척비쌌던셈이다.지금소장한음반들을찾아보면일부음반들의표지뒷면에가격이인쇄된것을찾아볼수있는데1975-1976년정도에발매된음반들의가격이1800원,1900원대로나타나고1982년레코드음악봄호에실린안내를보면클래식음반가격은2800원,팝음반은2600원으로인상된다는내용이실려있는데대체적으로다른물가에비해서는비싼편이었다.

<1974년10월발매된GRAMMOPHONE김영욱씨의BrahmsViolinSonata음반의가격표,1900원>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