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에서 회원간 직거래

알라딘에서 매입 안하는 책들은 직접 판매할 수 있다. 판매자등록을 하고 알라딘 회원들에게 매물로 내놓는 것인데 문제는 언제 팔릴지 모른다는 것이다. 엊그제는 운 좋게 3000원에 내놓은 책이 팔렸다.
46507774_1193815774101822_4399504265953935360_n
알라딘에 1000원에 팔 수 있어도 택배비가 더 든다. 만원어치는 팔아야 택배비 면제다.
그냥 누구한테 선물이라도 하면 좋겠지만 문제는 받겠다는 사람을 찾기 어렵다. 공짜인데도 말이다.
읽지 않는 혹은 읽지 않을 책은 쓸데없이 공간만 차지하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차라리 버리는 게 상책일 수 있는 것이다.
회원간 직거래용 도서를 서가 위에 따로 모아놓았다. 이거 언제 다 팔릴거냐..

46398514_1194330300717036_732771147828953088_n

어제 올린 매물이 오늘 주문이 들어왔다. 2500원.
종이박스를 쓰레기장에서 줏어와야 하는 일이 함께 생겼다.

2 Comments

  1. 데레사

    2018년 11월 18일 at 1:34 오전

    요즘 책뿐만 아니라 다른 물건들도 줄만한 사람이 없어요.
    그냥 재활용에 넣어버리는게 상책이더라구요.
    그냥 재미로 해보는건 모르지만 일 삼아 하기에는 너무
    귀찮을것 같아요.

    • 비풍초

      2018년 11월 19일 at 12:17 오전

      맞습니다. 무슨 밥벌이로 하기엔 팔만한 책도 없구요.. 한 두어달 놔뒀다가 안 팔리면 내다 버리든가 해야겠지요.. ㅎ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