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인도의 신선놀음 – House Boat
일반적으로인도를얘기하면라자스탄의사막땅이머리에떠오르게됩니다.
낙타도등장하고뜨거운태양아래터번을머리에두른라자스탄의사람들이인도를대표하는
사진으로는타지마할다음으로많이소개되는것이아닌가생각됩니다.

하지만거대한나라인도의남부지방케랄라지방에는열대수목으로뒤덮힌전형적인열대지방의
모습을색다르게지켜볼수있습니다.아라비아해를따라서라군으로분리된내해는때로는
좁은하천의모습으로곳에따라서는거대한호수의모습으로비쳐집니다.

수로가잘발달된케랄라지방의Alappuzha는"인도의베니스"로불려지고있으며따라서케랄라
지방에서의뱃놀이를빼놓을수는없습니다.그중에서의백미는역시바지선을개조하여움직이는
수상호텔로개조한Houseboattrip이라고할수있습니다.크기에따라서는객실이2개이상인
큰배는모터를이용하여움직이지만아직도선실1개정도의소형배는케랄라지방의전통적인
방법으로노를저어움직이고있습니다.

긴장대를수로의바닥에꽂고이를밀어서배를움직이는
뱃사람의모습은그냥보기에는너무안스러워서신선놀음에비교되는뱃놀이의마음한구석을
찜찜하게도만들기도합니다만그래도이들은일거리가없어대부분이외국인인손님을애타게
기다리고있어서그들의안스러운모습을보게하는것이오히려그들의생계를도와주는것이라고
스스로를자위해봅니다.

함께동승한젊은요리사는간단한영어로의사소통이되는데어떻게생각하면영어를전혀모르는
뱃사람과의하루를위하여통역겸동승하는것이아닌지도모르겠습니다.
항상시간에쫓기며여행을하는나로서는한가하게수로여행을하는것이시간이아깝기도하였지만
모터보트로휑하니지나가는유람선에비하면차분히주변경치를구경하고케랄라지방의마을을
지켜보는것도의미있는여행이었습니다.
뱃사공은거의두시간에10분정도쉴정도로낮시간에는계속똑같은동작으로배를움직입니다.

해가아라비아해로빠져들어갈때쯤이면큰호수의한복판에서하룻밤을지세게됩니다.배에는물론
동력이없으므로전기도없습니다.전화나TV도물론없습니다.현대문명의혜택을받는것은오로지
주방의가스렌지뿐입니다.비로서하루중밤시간이얼마나길다는것을새삼느꼈습니다.요리사가
차려준저녁을먹고배의갑판에펼쳐진침상의매트리스위에누워별이총총히빛나는하늘을지켜
보는것이유일한낙이었지만그어디에비할수없는소중한시간이될수있었습니다.

요리사와뱃사공은일과가끝나면손님의눈에띄지않게배의뒷전좁은공간에서기거하게됩니다.
이번여행은혼자하였기에그들의일과가끝난후에는그들을모두불러내어함께지내려고하였습니다.
가지고간위스키도꺼내어한잔씩권하고담배도권하며나름대로하루종일나를위하여봉사를한
그들의노고에보답하려했지만이런생활에익숙하지않은그들은나의호의가오히려부담으로
느끼는것같았습니다.물론좀처럼접하기힘든양담배와양주를주겠다는말에호기심도있었겠지만
배의뒷전그들만의공간에서앞으로나온것도손님의명령(?)이었기때문이었습니다.

나스스로를위하여그들에게호의를베푸는것보다는그들을풀어주는것이진정그들을위함이라는
것을어렵지않게느낄수있었습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