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소설의 시대 1.2

대소설의시대대소설의 시대 1 백탑파 시리즈 5
김탁환 지음 / 민음사 / 2019년 5월

백탑파 시리즈로 유명한 작가의 시리즈 편인 대소설의 시대를 접했다.

 

이미 리심, 노서아 가비, 기타 영화로도 만나볼 수 있는 백탑파 시리즈의 작품은 과거의 시대를 관통하고 현재에 이르기까지 소설이 차지하는 비중에 대한 생각들, 실상과 허상의 극히 미묘한 경계를 넘나드는 필치의 매력에 빠져본다.

 

지금의 소설이란 의미나 형태는 그렇게 방대하지가 않다.

연작처럼 이어지거나 대하소설이라 분류하는 것들도 10권이 넘으면 대하의 방향으로 생각하게 된다.

하물며 소설의 반대인 대설이란 의미는 바로 이 지점, 우리가 그동안 생각했던 대하소설의 분량은 비교 대상이 될 수가 없다.

 

바로 이런 사실을 토대로 그린 이 책은 소설 속의 소설의 시대를 그린다.

 

때는 18세기 정조시대를 다룬다.

 

정조 시대라 함은 다방면에서 뛰어난 시대였고 그 가운데 소설이 차지하는 부분들이 눈에 띄게 다루어지는데, 바로 소설을 쓰는 자들, 작가들이 자신의 인생 전부를 바쳐서 이야기를 쓰고 있기 때문이다.

 

책의 첫 목차서부터 드러나는 책들의 이름은 낯설고 그 권수만 해도 많다.

이처럼 책 속에는 100권이 넘는 이야기를 담고 있는 소설들이 들어있고 이런 소설을 쓰는 소설가 임두가 등장하고 그가 쓴 소설들을 즐겨 읽는 이들은 다름 아닌 혜경궁 홍 씨를 비롯해 후궁, 궁녀들이 주대상인 여인들이었다.

 

그가 쓴 글이 어느 날 더 이상 나오지 않게 되자 다음 이야기를 궁금해하던 사람들에 의해 임두를 찾아가 그 연유를 알아보는데 차출된  규장각 서리 김진과  의금부도사 이명방 두 사람이 다시 재 등장한다.

 

당시 소설에는 임두만이 아닌 그의 손녀와 그이의 제자들이 등장하는, 묘한 관계의 분위기도 보이면서  여성들이 한글을 통해 소설을 쓰고 읽던 시대를 보인다.

 

소설가란 자신의 능력을 토대로 시대의 흐름에 맞춰 기억에 남은 이야기를 창조해내는 사람들이다.

이런 일에 능력을 보인 임두는 당시 시대에 신문물과 종교가 들어오면서 더욱  그 자신은 소설을 쓰는 입장에서 어떤 자세와 창작이 필요한지 고뇌를 하지 않았을까 하는 상상을 해보게 된다.

 

실제 인물들인 박제가, 박지원, 이덕무와 천주교의 출현은 그 시대의 지식들의 상상을 뛰어넘는 욕구와 맞물려 더욱 자신의 처한 위치와 신분의 탈피, 보다 인간으로서 존재할 수 있는 그 무언가에 대한 탐구의 역사였다는 생각도 해 보게 된다.

 

작가의 허구지만 모든 것이 허구로만 느껴지지 않는 이유도 바로 위의 지식인들의 등장과 여성이란 이유 하나만으로도 천대받고 능력조차 필 수 없었던 규방 여인들이 뛰어난 창작활동은 이 시대를 대표하는 소설의 시대란 말이 정말 제격이란 생각이 들게 했다.

 

***** 남자를 중심으로 모든 게 돌아가는 세상에서, 여자들이 만드는 이야기를 알고 느끼려면, 단어와 단어 사이, 문장과 문장 사이를 들여다봐야 해, 말하지 않은, 말할 수 없는, 말하기 싫은, 그래서 담기지 않은 여백의 속 마음을 곰곰이 따질 필요가 있지. -1권_p.46

 

지금도 드라마나 웹툰이 한 회만 이어지지 않아도 독자들의 궁금증을 커진다. 이 시대도 마찬가지로 다음의 이야기를 기다렸던 여인들의 실상과 신분을 떠나 독자로서 작가에 대한 기대감, 이를 넘어 작가가 쓴 글에 다음 이야기를 쓰는 이들의 등장은 실로 대소설의 시대는 바로 이런 의미를 뜻하는구나 하는 것을 느끼게 한다.

 

 

자칫 지루할 수도 있을 이야기의 구성을 저자는 추리란 명목 하에 로맨스를 가미한 절묘한 줄타기를 통해 독자들로 하여금 지루함을 모르고 읽게 한다.

 

 

지금이야 바쁜 시대라는 핑계 아닌 핑계로 독서량이 많은 나라가 아니라곤 하지만 이 시대를 살아간 사람들의 독서량은 어마어마했다는 사실이 지금의 나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도 되는 책, 사람들의 사는 이야기가 물씬 풍기는 소설만큼이나 정겨운 장르가 있을까?

 

읽는 것에 만족하는 독자의 한 사람으로서 글을 쓴다는 것 자체에 대한 의미를 생각해보게 함과 동시에 차후 다음 시리즈는 어떻게 연결이 될지, 읽는 시간이 무척 즐거웠던 책이다.

 

                                                                                                                                

대소설의 시대 1.2”에 대한 2개의 생각

  1. 데레사

    이 저자의 책 몇권 읽어 봤습니다.
    시대상을 잘 표현하는 작가 같더군요.
    이 책 또한 그러리라 여겨지면서 읽어보고 싶어 집니다.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