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별 글 목록: 2021년 3월월

한눈팔기

 

한눈팔기 (1)

한눈팔기  을유세계문학전집 110
나쓰메 소세키 지음, 서은혜 옮김 / 을유문화사 / 2021년 2월

 

 

일본 근대 문학의 아버지라는 평가를 받는 ‘나는 고양이로소이다’의 작가  나쓰메 소세키가 그린  자전적 소설이란 점에 관심을 두게 된 작품이다.

 

주인공인 나, 겐조는 영국 유학을 마치고 강단에 서고 있으며 소위 말하는 필력을 통해 근근이 살아가고 있다.

 

어느 날 자신의 집 근처에서 오래전,  한때는 자신의 양부였던 시마다를 마주치게 되고 이는 곧 그가 생활에 어려움을 호소하며 그에게 경제적인 원조를 부탁하는 일로 이루어진다.

 

이를 계기로 그 자신의 어린 시절을 돌아보게 만드는 아픈 기억 속에 잔재했던 것들을 떠올리게 되고 그뿐만이 아니라 이복형, 누나, 그리고 장인까지 그들 나름대로 ‘돈’에 얽힌 관계를 이어나갈 수밖에 없는 일상의 일들을 그린다.

 

자신을 버리고 남에게 입양을 시켰던 부모, 양부모의 정성 어린 보살핌을 받았다고 하나 그것이 어린 눈에는 먼 훗날 자신들의 저축처럼 여겨지는 보살핌이란 보상심리에 기대어 키워졌다는 얄팍한 속내를 알아챈 겐조의 시선, 결국 양부의 불륜으로 이혼을 통해 다시 본가로 파양 되기까지 겐조란 인물이 겪었던 심신의 고통은 상당한 아픔을 간직하게 한다.

 

자신의 본 성을 찾기까지의 경과를 통해 다시는 양부모를 보고 싶지 않았던 그에게 나타난 시마다의 존재 출현, 여기에 화목하지 못한 자신의 부부간의 무심함 들은 저자 자신의 실제 일들을 통해 솔직하게 그려낸다.

 

읽으면서 나라마다 다른 정서일 수 있겠으나 파양하고 이미 돌려보낸 겐조에게 뻔뻔하게 요구하는 시마다의 모습도 오죽하면 이럴 수밖에 없었을까 하는 동정심이 있는 반면 냉정하게 뿌리치지 못한 겐조의 마음을 이해할 수 없었다.

 

그것이 결국은 자신의 각서를 되돌려 받는 대가로 이루어진 결과물이었지만 오직 책에  파묻혀 지내는 겐조란 인물이 지닌 성정과 개인주의에 대한 생각이 깊은 것 같으면서도 동양적인 ‘정’을 외면할 수 없는 나약함을 지닌 인물처럼 보였다.

 

결국은 ‘돈’이 주된 관심사고 그 ‘돈’에 얽혀 있는 주위 사람들의 여러 가지 경우들의 상황들을 비친 이 작품은 겐조 자신 또한 ‘돈’에 매여있는 어쩔 수 없는 한계를 보인 인물임을, 그럼으로써 부와 위대함 사이에서 갈등을 통한 현실적인 인물의 모습을 투영한다.

 

 

***** 그는 부자가 될 것인지 위대해질 것인지, 두 가지 가운데 어느 한쪽으로 어중간한 자신을 확실히 정리하고 싶었다. 하지만 지금부터 부자가 된다는 것은 얼간이 같은 그에겐 이미 늦은 일이었다. 위대해지고자 해도 세간의 번거로움이 방해했다. 그 번거로움의 씨앗을 찬찬히 살펴보자면  역시 돈이 없다는 것이 큰 원인이었다. 어쩌면 좋을지 모르는 그는 그저 초조했다. 금력으로 지배할 수 없는 참으로 위대한 무엇이 그의 눈에 들어오기까지는 한참이나 멀어 보였다. – p162

 

 

인간에게 주어진 환경 안에서 ‘돈’이 주는 편리성과 이약성, 경제면을 그린 이 작품은 작가 자신의 분신처럼 표현하는 겐조의 모습을 현실적으로 그린 점이 인상적이었다.

 

시마다와의 인연을 완전히 끊게 되었다고 믿는 아내에게 건넨 겐조의 말, 인생의 끊임없이 이어진 현실적인 말이 가슴에 와 닿는 작품이다.

 

***** 

 “정리가 된 건 겉모습뿐이야. 그러니까 당신은 형식적인 사람이라는 거야.”
아내의 얼굴엔 미심쩍음과 반항의 빛이 아른거렸다.
“자, 어떻게 하면 정말로 정리가 되는 거예요?”
“이 세상에 정리가 되는 일 따위는 거의 없어. 한 번 일어난 일은 언제까지나 이어지거든. 단지 여러 가지 모양으로 변하니까 남들도 자기도 모를 뿐이지.”
겐조의 말투는 내뱉듯이 씁쓸했다. 아내는 말없이 젖먹이를 안아 올렸다. -P. 2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