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설수설 늘어놓는 얘기

해가 바뀌었다.

어쩔수  없이  또  한 살을  더  먹었다.

얼마전에  국회에서  우리나라  나이도  태어난 날  기준으로  하자고

발의를  했다는  뉴스가  있었는데  진전이  있는건지 없는건지 모르겠다.

그  뉴스를  보면서  이거야말로  대박이다  하고    환호를   했는데…..

 

단기 4273년에  태어 난   나는  음력 인생이다.

11월 26일이  생일이라  태어나서  한 달 조금  지나서  두 살이  되어버렸으니

이건   반드시  고쳐져야  한다.

서양식으로   태어난 날  기준으로  나이를  헤아리면   나는 두 살이나  어려진다.

우리 국민  모두가  한 살,  아니면  두 살씩   어려지는데  이의를  달  사람은

아무도  없을텐데   그 후  소식이  깜깜 무소식이니   올  해는  이  문제도

매듭이  지어졌으면  한다.

 

ㄱ생일1

얼마전  생일이었다.

딸이  자기집에서   차려준   상이다.

 

ㄱ생일2

나이가  많다보니  촛불의  개 수도  많은데   요새는  크고  굵은것

한 개가  50살이라나…. ㅎㅎ

 

ㄱ생일3

과메기는  음식점에서는  몇번  먹어봤지만  집에서는  처음이다.

그래도  식구  모두가  잘  먹네~~

 

새 해가  되니 바뀐것도  많도   오른것도  많아  모두들   걱정이다.

어제  파마를  하러  갔드니  5,000원  올랐다고 하고   집 앞  농수산물  시장의

야채코너는  오후 3시에  문을  닫는다고  이해 해 달라고  한다.

새벽에   주인이 나와서  오후 3시까지  장사하고   오후 3시부터  저녁 7시 까지는

알바를  썼는데   인건비가  올라서   차라리  문 닫는게 이익이라는게  사연이다.

알바  쓰서  좀  더  파는것  보다   인건비  안 나가고  일찍  닫는게   득이라는데

아무리  소비자지만  할 말이  없다.

 

동네 문화센터도  3개월에  45,000원이었는데   60,000원으로  올랐다.

뭐  얼마된다고  그러느냐고  할지도  모르지만  오르는게   이것   하나뿐이

아니니  사람이  확  줄어 버렸다.

장사하는  사람들이  더  많이  고통을  당하는것  같다.

 

태어난 날  기준으로  나이  헤아리는게 바뀌면   나도  팔십노인이  되기까지는

몇 년  더  남았는데   기다리는 장미빛  소식은  그것뿐일것  같다.

물가가   안정되기를  바라는건  아무래도  헛된 꿈일테니까….

2 Comments

  1. 초아

    2019년 1월 14일 at 8:58 오후

    저도 태어난 날을 기준으로 한다면…
    2살 어려지는데…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제가 다니는 복지관은 문화센터가 아니라 그런지
    5개월에 10,000원이었는데, 이젠 곱절로 올라
    20,000원이 되었어요.
    그래도 싼건 맞지만, 100% 올랐다 생각하니 웬지 좀 그렇네요.
    오늘 우쿨렐레 신청한것 당첨되었다는 소식이 와서
    행여 떨어지면 어쩌나 했는데, 기뻐서 곱절로 올라도 좋으네요.
    변덕이 심하죠. 이랬다 저랬다…ㅋ

  2. 김 수남

    2019년 1월 15일 at 3:43 오전

    언니! 그렇군요.언니는 가까이서 더욱 실감나는 현실이겠어요.나라 상황이 다시 회복되고 점점 더 반가운 소식을 전해 듣길 기대합니다.언니 늦었지만 생신 축하드립니다.따님이 정말 솜씨가 좋네요.타국에 살아도 미역국도 끓여 어머니 생신 잘 챙겨 드리는 따님보니 언니도 자녀 복 많으십니다.축하드려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