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4단계

“형님 저는 더위+코로나+삼시세끼+세 남자+과외공부 때문에

머리풀고 꽃꽂기 일보 직전입니다.”

우리 아파트 1층에 사는 교우 소피아의 카톡이다.

코로나로 남편과 두 아들이 재택근무를 하는 바람에 삼시세끼 밥 해주기가

힘들다는 얘기다. 거기에다 고등학교 수학교사 출신이라 몇 아이들의

공부도 봐주고 있기 때문에 돌아버릴것 같다고.

그러면서 덧붙여 온 카톡 “참는거 말고 할 수 있는게 아무것도 없다는게 짜증납니다” 이다.

“형님 우리는 시간이 없는데 이렇게 얼굴도 못 본채 살아서 되나요?”

같이 일본어를 공부했던 희남씨의 카톡이다.

오늘 이 두사람의 카톡이 오늘 우리가 살아가는 코로나 시대를 잘 나타내 준다.

1-1

동네공원도 동네길도 텅텅 비었다.

덥기도 하지만, 우리 안양시에서도 하루에 확진자가 40여명씩 생기다 보니

스스로 겁이나서 두문불출하는거다.

미장원에 머리를 자르러 갔드니 그곳에도 손님이라고는 나 혼자뿐이다.

머리를 자르고는 혼자서 동네 한바퀴들 돈다.

아파트 단지 이곳 저곳에 나리꽃도 피어있고 원추리꽃도 피어있고 해바라기도

피어있고, 비비추가 피어있는 사잇길에는 까마중도 익어가고있다.

그런데 사람이 없다.

1-3

살면서 한번도 경험 해 보지 못한 세상, 어릴적에도 역병이 돌긴 했었다.

주로 호열자(콜레라)나 마마 (천연두)가 돌때 마을어귀에 새끼줄로 금줄을 쳐놓고

할아버지들이 그 금줄앞에 앉아서 마을로 들어오고 나가는 사람들을 간섭하던일은

까마득한 추억속의 풍경으로 남아 있다.

1-4

일년 반의 세월이 훌쩍 지나 가 버렸다.

그 세월동안 친구도 못 만났고 여행도 못 갔다.

병원과 시장, 그리고 동네 한바퀴 돌기가 전부인 삶, 그래도 백신을 맞으면

좋아지리라는 희망은 있었다.

1-5

그러나 그 백신에의 희망도 무너지려 하고 있다.

돌파감염이라는 새로운 단어가 우리를 절망으로 빠트리고 있다.

하루에 한 두시간밖에 안 쓰는 마스크인데도 턱밑으로 땀띠인지 모낭염인지가

나를 괴롭힌다.

우리 큰 사위는 토,일 쉬는날 절대로 집밖으로 나올려고 하지 않는다.

마스크 쓰는게 징글징글해서 집을 나서기가 싫다고 걷기운동도 집에서 제자리걷기로

한다. 아마 모든 직장인이 다 그럴것이다.

1-6

1-5

직계 10명의 가족중 여섯사람이 백신을 맞았다. 네 사람은 기다리는 중이고.

나는 화이자, 미국의 손자 한명은 모더나, 한명은 얀센, 태국의 사위와 딸은

아스트라 제네카, 여기 큰 사위도 아스트라 제네카인데 큰 사위는 아직 한번밖에

못 맞았다.

딸이 8,2로 모더냐 예약이 되어있는데, 이 예약을 하기위해 광클을 했다고 한다.

백신이 모자라면 그 숫자만큼만 접수를 받으면 되는데 모자라면서 60세에서 55세까지의

사람들 신청을 받다보니 하루도 되지않아 마감이 된 모양이다.

나머지 아들과 손녀는 아직 접수조차 못한 상태이고.

1-7

까마중이 익었다. 어릴적 동네 길 모퉁이에서 까마중 몇 개를 따 먹을수 있었던

날은 재수좋은 날일 정도로 저 까마중도 귀했는데 지금은 우리동네 샛길에

엄청 많다. 나이든 사람 빼고는 먹는것인줄도 모른다.

1-8

운동선수와 연예인들이 줄줄이 확진이다.

그들이라고 코로나가 비켜가는것도 아닌데 마스크도 안 쓰고 동료끼리

서로 끌어당기기도 하면서 프로그램을 진행하는걸 볼때마다 저래도 될까

싶었지만 언제나 자막으로 “코로나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찰영했습니다” 라는

자막에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다.

1-9

1-8

아직 백합도 남아있네.

1-10

다음 주는 40도로 올라갈거라고 한다.

한반도가 열돔에 쌓이게 된다는 기상예보다.

이러다 모두 머리 풀고 꽃꽂기 일보전이 되어 버리는게 아닌가 싶을 정도다.

머리에 꽃꽂았던 강혜정, 영화 동막골에서의 강혜정은 머리에 꽃을 꽂아도

예뻤지만 나같은 사람이야…… ㅎㅎ

6 Comments

  1. 데레사

    2021년 7월 17일 at 12:19 오후

    위블이 오랜만에 열려서 글쓰기를 해봤습니다. 무척 어렵습니다.
    사진이 잘못 올라간건 잘라내기를 해도 잘라지지가 않네요.
    그래서 사진 배열이 이상해졌습니다
    차차 나아질런지는 모르지만 오늘은 이 정도로나마 글 올릴수
    있게되어 감사할 뿐입니다.

    건강 하십시요

  2. 김 수남

    2021년 7월 18일 at 3:59 오전

    언니 감사합니다,정말 오랫만에 언니 글 보니 직접 만난 듯 너무 좋아요.언니 올려 주신 꽃들 따라 저도 동네 한바퀴 잘 산책한 것 같아요,원추리가 저희 뜰에 핀 것과 같아서 너무 반갑습니다.해바라기도 벌써 이렇게 탐스럽게 피어 올랐네요.백합도 너무 예쁘고요

    남은 가족들도 모두 속히 백신 접종 잘 하시고 모두 더운 여름 잘 이기며
    건강하고 안전하게 잘 지내시길 기도합니다

    마스크 쓴 자리 뭐가 난 것도 속히 잘 가라 앉으면 좋겠어요
    안심하고 전에처럼 다닐 날을 기대합니다

    • 데레사

      2021년 7월 19일 at 2:14 오전

      고마워요. 수남님.
      늘 반겨줘서 정말 고맙습니다.

  3. 벤자민

    2021년 7월 28일 at 12:27 오전

    안녕하세요 데레사님
    코로나로 힘드시죠
    저희도 마찬가지에요
    지금 시드니는 하루에 150명 정도 나오고 있는데
    완전 lockdown 이에요
    자기집에서 반경 10 키로를 넘어가지못하고
    집밖에 못나가게 하고 차도 한명밖에 못타고
    쇼핑도 한집에 한명씩만 운동도 2명까지만
    이유없이 돌아다니다 경찰에 걸리면 1000불(80만원정도) 벌금이고요^^
    교민경제가 청소가 많아요 특히 홈크리닝인데 꼼짝마라에요
    대부분 cashjob 이라 정부보조금도 못받고 교민들 고생하시는분 많아요
    요즘은 올림픽이라도 보는데 한국은 양궁이외는 제대로 하는게없죠 아마

    건데 이 코로나가 언제 끝날지도 모르겠고 정말 답답합니다
    몇일전에는 락다운반대 데모가 시내에서 있었어요
    한 3500명 정도 모였는데 마스크도 안끼고 ..
    누가 정말 한번도 경험본적없는 세상을 공약으로 걸더만 진짜네요^^
    그나저나 데레사님 참 대단하십니다
    이 조불에서 완전 누가이기나 해보자는 것 같으세요^^ 아무튼 존경합니다
    좋은 세상이 다시 돌아오면 한국 한번 나가 뵙겠습니다
    몸건강히 잘지내십시요

    • 데레사

      2021년 7월 29일 at 6:15 오후

      정말 반갑고 반갑습니다.
      이 위블이 열렸다 안열렸다 해서 다음에다 새 집 마련했습니다.
      닉은 그곳 역시 데레사의꿈꾸는 세상이고요.
      여기는 이제 열리는날 소식 전하는 정도로 마음 먹었습니다.

      지금은 세계가 다 난리도 아니지요.
      딸은 요즘 방콕에 사는데 그곳도 락다운이랍니다.
      사람이 길에 없으니 원숭이도 나다니고 경제가 너무 나빠져서
      길거리에서 죽는 사람도 나온다고 하네요
      호주나 한국은 그 지경은 아니니 그래도 다행이긴 합니다.

      올림픽, 축구도 재미있습니다. 8강 갔으니 토요일부터 8강 시작하나봐요.
      너무 더워 밖에 못 나가니 에어컨 켜놓고 TV 만 죽어라 봅니다.

      늘 건강하십시요.

      그리고 ohokja1940@hanmail.net 제메일 번호입니다.
      전화는 010 8770 0579 고요. 언제고 한국 오시면 연락주십시요.

  4. 북한산78

    2021년 8월 17일 at 10:46 오후

    데레사님 정말 한번도 만나보지못한 세상
    인것같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블로그 들어와 보았습니다
    정말 대단하심 을 볼수가 잇습니다
    코로나 조심하시고 건강하게 지내시기
    바랍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