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에서 놀기

요즘은  멀리 가기가  싫어졌다.

옛날 같으면  단풍철에는  강원도나  전라도 쪽으로   단풍여행을  다녀오곤

했는데  허리수술 후 부터  자동차에 오래 있으면   안 좋아서  내 동네서

단풍구경을  하고  있다.

 

평촌,  우리동네도  신도시 건설후  24년이나 되고  보니   가로수들이 자라서

단풍이   예쁘게   물들고,   또  봄에는  꽃들도  많이  핀다.

 

가단풍3

우리  아파트  단지다.   지하에  주차장이  있어  나무를   깊이  못  심어서

아주  큰  나무는  없지만   그런대로  즐길만하게  단풍이 들었다.

 

가단풍1

 

가단풍2

 

가단풍4

 

가단풍5

 

가단풍6

감도   익어서  주렁주렁  달렸다.   요즘은  아무도  욕심을  내지  않아서

저렇게   달려 있다가  까치밥이 되곤 한다.

 

가단풍7

우리 아파트  정문과  붙어  있는  주민센터다.

 

가단풍8

이 달에  개관한  우리동네   문화복지센터.

우리  아파트  대문과  붙어  있으니  다니기  편해서  좋다.

 

이곳에서   나는  일주일에  두번씩  중국어를  배우고   주말을   제외한  날에는

헬스를  한다.   두  강좌가  모두  3 개월에 45,000원씩이다.   그러니까

한 달에  15,000원씩을   내고   중국어도  배우고   운동도  한다.

우리나라  좋은나라.

 

새벽미사를  다녀왔으니   오늘은  학의천에나  한번   나가볼까  싶다.

지금쯤   억새가   한창일거다.

 

8 Comments

  1. 초아

    2017년 10월 30일 at 6:06 오전

    정말 우린 가까이 있는것을
    소흘히 대하는 것 같습니다.
    찌루찌루미찌루가 생각이납니다.
    행복을 찾아 집을 나갔다가
    찾지 못하고 돌아와서 집에서 찾았다는…
    아파트의 단풍이 참 곱습니다.

    • 데레사

      2017년 10월 30일 at 8:45 오전

      그래서 등잔밑이 어둡다 하나봐요.

  2. 바위

    2017년 10월 30일 at 10:52 오전

    요즘은 멀리 안 가도 얼마든지 멋진 풍광들을 볼 수 있어 참으로 ‘살기 좋은’ 대한민국이 되었습니다.
    내일은 화요산행으로 인왕산을 다녀오는데 제법 단풍구경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저도 구립 예술문화회관에서 2년여 클라리넷을 배우다가 중도 하차했습니다. 아무래도 젊은 사람 따라가기가 쉬지 않았지요.
    데레사 님의 배움에 대한 열정에 고개가 숙여집니다.
    환절기에 건강하십시오.

    • 데레사

      2017년 10월 30일 at 1:13 오후

      심심하니까 별짓 다하고 놉니다.
      크라이넷 다시 배우셔도 좋지요.
      부지런히 산행 하시는 모습 보기 좋아요.

  3. 벤자민

    2017년 10월 30일 at 5:47 오후

    평촌이라는 곳이 참 좋군요
    제 잇을때는 없었던 것도 같습니다만
    참 쉬지않고 뭘 계속하시는 것에 존경을 표합니다
    전 요즘 음악 강좌를 듣고 있습니다
    다시 치던 피아노는 좀 힘이 드는 것도 같습니다 ㅎㅎ
    이제 엿으로 바꾸던지 해야겠어요 ㅋ
    사진이고 음악이고 다 조불덕에 시작했는데
    이거 오늘도 간판은 움직이지도 않고
    어찌어찌 찿아와서 댓글을 달아야하니 ㅎㅎ
    글을 올리고 싶어도 참 막막합니다
    한달에 15000원으로 두개를 다 하시다니 놀랍습니다
    정치만 보면은 짜증스러운 나라지만
    간짜장 한그릇 값으로 그 모든 것을…
    참 좋은 나라에 사십니다^^

    • 데레사

      2017년 10월 31일 at 7:39 오전

      맞습니다.
      우리나라 정치쪽만 빼면 참좋은 나라에요.
      거기에 요즘은 위블조차 한 짜증 더 보탭니다.
      관리자가 있는지 없는지 …
      그래도 마땅히 놀곳이 없으니 못 떠납니다.

      저도 피아노를 좀 배웠는데 이제는 다
      잊어버렸어요. 우리 문화센터에서 오카리나와
      기타는 가르치는데 한번 배워볼까 싶기도 해요.

  4. 김 수남

    2017년 10월 31일 at 12:29 오전

    언니네 동네 가을 풍경 너무 아름답습니다.그 24년동안 정말 그곳도 새로운 도시가 잘 자리 잡혀서 더욱 정겹습니다.가까이서 단풍도 맘껏 즐기실 수 있으니 너무 좋으세요.삼천리 금수 강산입니다.언니 늘 건강하세요.

    • 데레사

      2017년 10월 31일 at 7:40 오전

      포일단지도 고층의 새로운 동네로 바뀌었어요.
      많이 달라졌습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