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내린 저녁에

운동을  끝내고  친구랑  둘이서  정형외과로  물리치료를 갔다.

친구는  무릎이  아프다 하고  나도  허리가  좀  뻐근하길래  물리치료를

받아 볼려고   병원이  멀지않는  곳이라  눈이 내리는데도  걸어서 갔다.

우산도 없이  옷에  달린  모자를 쓰고  눈발속을  걸어보니  젊은  시절로

되돌아 온듯  기분이  좋다.

 

ㄱ눈사람9

물리치료는  한 시간  가량  걸렸다.

운동한 후라   배가  고파서  부대찌게 집으로  고고씽~~

옆에  순두부집이  있어서   건강에  좋은  순두부를  먹자고  하니

친구  왈,  “몸에  좋은건  맛이  없어”  다.   ㅋㅋㅋ

 

ㄱ눈사람10

부대찌게에  라면까지  넣어서,  몸에는  안 좋지만  입에는   맛있는것으로

주문하면서  낄낄낄…. 인생  뭐  별거냐  소리까지  한다.

 

ㄱ눈사람11

라면사리 까지  먹고  또  밥도  볶는다.   먹고  죽은 귀신  화색도 좋다 하면서.

 

ㄱ눈사람12

이 집은  이 부추무침이  맛있다.  싱겁고  감칠맛이  난다.

 

ㄱ눈사람8

배도  부르고   물리치료한 후라  몸도  가볍다.

그새  눈은  그쳤지만   길에는  이렇게  덜 녹은 곳도   있다.

 

ㄱ눈사람7

 

ㄱ눈사람6

 

ㄱ눈사람5

 

ㄱ눈사람3

친구는  걷다말고  눈 위에  뭘  그린다.

 

ㄱ눈사람4

친구가  찍어놓은  자기 손바닥이다.  눈이  내리니  할매도  아이도

똑  같다.

 

ㄱ눈사람1

아이 둘이  눈사람을  만들어  놓고  사진찍어 달라고  포즈를 잡는다.

 

ㄱ눈사람2

눈사람이  부처님을  닮았다.  인자해  보이네…

 

기분좋은날이다.

운동하고  물리치료하고  밖에서  저녁먹고  눈길을  걸어서  집으로

오니  할 일도  없고…. 완전  룰루랄라다.

 

 

2 Comments

  1. 초아

    2019년 2월 15일 at 8:48 오후

    후후 맞아요.
    “몸에 좋은건 맛이 없다” 맞습니다. 맞구요.
    나이들수록 밥힘으로 산다 하잖아요.
    잘 하셨어요.
    대구는 눈커녕 눈내릴 기미도 보이지않았어요.
    할매도 나이들면 아이와 같아진다 하잖아요.
    아이처럼 즐기셔도 됩니다.^^

    • 데레사

      2019년 2월 16일 at 7:37 오전

      그 친구 한마디에 무장 해제하고 부대찌게를
      배터지게 먹어 버렸어요. ㅎ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