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의 이색적인 사원, 왓 팍남

날씨도  34도를  오가는 더운 날씨인데다  컨디션이  너무

안 좋아  유명한곳  보다는  덜  유명하지만  이색적인  곳을

조금씩   다녔다.   사람 많은곳에서는   지쳐서  쓰러질것  같아서

한적한 곳을  찾다보니  볼수록   신비하다는   왓 팍남  사원을

가보라고  했다.

 

왓팍남1

왓 팍남 사원의  입구다.  이 곳에서는  옷 차림에  대해서는

전혀 관여도  안 하고   신발만  벗고  들어가면  된다.

입장료도 없고  사진도  마음대로  찍을수  있고,  내게  딱 맞는곳이다.

 

왓팍남2

사원  건물에 대한  설명서다.

 

왓팍남3

들어가는  입구의  가림막  창살이  특이해서…

 

왓팍남4

1, 2 층에는  어지러울 정도로  수집품이  많았는데

의미는  잘  모르겠다.

 

왓팍남5

천장밑을  장식하고  있는  부채들이다.

 

왓팍남6

부처님들이  모두  금빛찬란한  옷을  입으셨네.

 

왓팍남7

기둥도   금빛,  순금인지  도금인지는  알려고 하지도 않았고.

 

왓팍남8

두 분이  열심히  기도를  하고  있다.

 

왓팍남9

생전에  유명했던  스님이신가  보다.

 

왓팍남10

꼭대기층에  있는  유명한 에레랄드빛  천장과  탑

 

왓팍남11

별같은게  그려져  있는걸  보니  우주를  표현한것  같다.

 

왓팍남12

 

왓팍남13

 

왓팍남14

 

왓팍남15

천장이  하도 아름다워서  쳐다보느라  고개가  아팠다.

 

왓팍남16

 

왓팍남17

탑을  중심으로  사람들이  앉거나  서서  사진도  찍고,  기도도 하고

수다도  떨고  있다.

 

왓팍남18

이  아이들도  셀카놀이를  하고  노네,  즐거워 보인다.

 

왓팍남19

 

왓팍남20

도대체  이  많은  부채들은  뭘  의미할까?

혹  공양주들의  이름을  새긴걸까?

 

왓팍남21

의자도  탁자도  황금,  황금빛…..

 

왓팍남22

탑  앞에  차려진  공양물,  자세히 보니  건과일이  많다.

 

왓팍남23

 

왓팍남24

옥상에서  본  주변 풍경이다.

왼쪽에  있는  큰  부처님을  보러 갈려고  했는데  그 주변이

공사중이라  못 갔다.

 

왓(태국어로 사원이란 뜻)   팍남 .

설명을  해 주는 사람도  설명서도  없어서   잘  모르긴  하지만

이런  사원도  있다는게   나그네의  호기심을   채워주기에는  충분했다.

 

4 Comments

  1. ss8000

    2019년 9월 9일 at 5:26 오후

    상하의 나라에서 날씨 보다 더 뜨거운 열정으로
    이국 탐험(?)을 하신 누님의 체력이 경이롭습니다. ㅎㅎㅎ…

    저는 아직 동남아는 스리랑카랑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밖엔 못 가봤습니다.

    언제고 한 번은 갈 참입니다.
    미리 사진으로 많이 봐 두겠습니다.^^

    • 데레사

      2019년 9월 9일 at 10:03 오후

      스리랑카가 좋다고들 하던데 저는 못가봤어요.
      동남아는 태국과 캄보디아가 제일 볼거리가
      많아요.
      더 나이드시기 전에 다녀오세요.

  2. 말그미

    2019년 9월 9일 at 10:39 오후

    좀 덜 유명한 곳이 저 정도로 화려한데요…
    참 볼 곳이 많습니다.
    우리나라보다 더 덥진 않으셨나요?

    • 데레사

      2019년 9월 10일 at 6:51 오전

      많이 더웠어요.
      태국은 색채가 화려하더라구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