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마스크 사기

오늘은 내가 공적마스크를  살수 있는 날이다.

약국이  8시 30분경  문을  열어서  번호표를  나누어  주고

11시쯤   마스크가  도착하면   그 이후  아무 시간에나  약국에 와서

번호표를  주고  마스크를  받아 가면  된다고  하길래  8시  조금 넘어서

집을  나섰다.

 

ㄱ16

문을  닫아놓은  문화센터 앞에  심어져  있는  꽃들을  보며

룰루랄라  즐거운  마음으로  약국 앞으로   간다.

 

ㄱ17

멀리로  약국이  보이는데  줄 선  사람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설마  아직은  괜찮겠지.

 

ㄱ18

그런데  가까워질수록   이게  아닌데  하는  기분,  줄이 길고 길다.

 

ㄱ19

그래도  기왕에  나왔으니까  하면서  맨 뒤에  붙어섰다.

 

그런데   조금 있으니  번호표가  끝났다고 사람들이  낭패한  얼굴들로

흩어지기  시작한다.   물론  나도  뒤돌아서  집으로….

딸과  아들은   첫  시작한  월요일이  해당일이라  쉽게  샀다는데  이제는

사람들이  1주일에  2장씩  배급주는식으로  파는것도   다   안 돌아간다는걸

아니까  새벽부터  나와서  줄을  서는 모양이다.

 

솔직히  마스크  두 장  살려고  마스크  한 장을  쓰고  나와야  하는데

따지고 보면   한 장  손에 쥐는것과  마찬가지인데  이 전쟁을  치루어야 하나

싶어서   다른 약국으로  가볼려다가  포기하고  집으로  와  버렸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는데   여기서는  이렇게  다닥다닥  붙어 있어도

된다는  말인지,   마스크 살려고  줄섰다가  감기라도  걸리면   큰일이다

싶어서  돌아서는  마음,   무어라  형언키  어렵다.

집에  조금  있는걸로  아껴쓰고  되도록   나가지  말아야지,   지금은

감기가  걸려도  큰 일이니까    공적마스크 사는건  포기하자고  마음먹고

나니   오히려  편안하다.

2 Comments

  1. 미미김

    2020년 3월 14일 at 1:21 오전

    하,… 테레사님 고생이 많으십니다… 뭐라고 서로에게 위로를 할까요..
    이곳도 이틀전에 트럼프 대통령이 50개주를 향해 “대국민발표” 가 있은후로는 급격하게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하여 사람들의 사회적 활동과 경제적 타격등 또 증시는 제가 격어 본적이 없던 폭락에 폭락을 연거푸 격고 있습니다.
    현재 돌아가는 현상이 한국과 거의 비슷해지고 있습니다.
    아~ .. 제가 꿈을 꾸고 있는것 같은 착각도 하게됩니다. 정말이지 인생은 어느 순간도 함부로 등한시 하거나 자만 하면 아니된다는걸 깨달고 있습니다. 불행한 시국이 제게 주는 가르침이 되겠습니다.
    저는 오래 전부터 테레사님의 글을 통해서도 한국의 현 시국을(동네) 보는데요 항상 일기를 쓰듯이 올려려주시는 글들은 읽기도 편하고 이해도 쉽게 할수있는 장점이 있어서 아주 좋아합니다. 감사합니다.
    아무쪼록 몸조심 하시기바랍니다.🙏💕

  2. 데레사

    2020년 3월 14일 at 5:12 오전

    미미님.
    세계 어느곳도 코로나바이러스에 편한 곳이 없네요
    손주 둘이 로스엔젤리스에 있어요.
    한명은 직장인. 한명은 대학생입니다.
    이 아이들도 걱정입니다.
    어쩌다 이렇게 되어가는건지요?

    이웃을 만나도 신천지교인인가 보균자인가 의심부터
    하게되는 이 답답한 현실이 꿈이기를 바라고
    싶습니다.

    고맙습니다. 서로 조심해서 이겨냅시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