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감자 사주기

마스크 사기만큼이나  어렵다던  강원도감자를  샀다.

운 좋게도  어느날  딱  당첨이되어  어제  질좋고  맛좋은  강원도

감자 10킬로가  집으로  배달되어 왔다.

세상에  이  좋은  감자  10킬로가  배달비 포함  5,000원이었으니

누군들    안 사고는  못 베겼을테니까  서버가  마비될  정도로

붐비다가  하루 판매량이  5분도  안되어  매진되어 버리곤  했다.

 

ㄱ감자1

우리집으로 배달되어 온  강원도 감자 상자다.

14일만에  20여만 상자를  팔고  며칠전에  감자팔기가

종료되었다.

 

ㄱ감자2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위해 도지사가  팔을

걷어붙이고  14일  동안에  다  팔려  나간  강원도  감자는

그야말로  착한 소비의  물결을  이루며  매진되었다.

 

ㄱ감자3

못난이감자라고  했는데  박스를  뜯어보니  예쁜이 감자다.

 

ㄱ감자4

감자보관은  상자속에  사과 하나를  넣어두면  싹도  안나고

녹변도  안난다고 하길래  나는  늘  이렇게  보관한다.

 

ㄱ감자5

이것은   이웃에  나눠줄려고  담은  봉투다.

식구가  많은 집 순으로  스무개,  열다섯개,  열개,   이렇게

세  봉지를  담았다.   아침 먹고  나눠 줄려고.

 

외출을  안하고  집에만  있다보니  자연적으로  컴 앞에  앉아  있는  일이

많다보니  별  횡재도   다  하고  있다.  월요일은  동해몰이란  곳에서

오징어를  한 상자,  열 마리에 20,000원에  판매한다고  하니  또  도전해

봐야지 ~~

농어민 돕기 인데  이건  완전  나를  돕는  행사다.

8 Comments

  1. 말그미

    2020년 3월 29일 at 9:40 오후

    저는 다 팔린 뒤 신문에서만 감자소식을
    들었네요.
    운좋게 당첨(?)이 되셨습니다.
    어려운 농민 돕기가 당첨이라니 좀 우습지만요.

    • 데레사

      2020년 3월 30일 at 9:24 오전

      어려운 농민돕기가 취지였는데 제가 도웅
      받은 느낌입니다.
      오늘 아침도 감자를 구워서 먹었습니다.

  2. 미미김

    2020년 3월 30일 at 12:52 오전

    😊이미 많은 복 받으셨는데요 앞으로도 더욱더 복 받으실 겁니다. 제가 또 배우고갑니다.
    이웃집 식구들 수에 따라서 갯수를 분배 하심도 참 따뜻한 마음과 지혜가 느껴지고 덩달아 저의몫도 있는것 같은 착각에 순간 행복 했습니다. 또 오징어를 사시면(당첨?ㅎㅎ) 어느 이웃들에게 나누실지 궁금해집니다.
    제가 인생선배 이신 테레사님을 많이 닮고 싶습니다. 진심입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꾸벅.🙏💕

    • 데레사

      2020년 3월 30일 at 9:28 오전

      과찬이십니다.
      그냥 주어지는대로 살아가는것 입니다.
      이번 행사는 도와준게 아니고 도움 받은
      느낌입니다.
      강자가 파삭한게 맛있어요. 아침식사로
      감자 구워서 먹었습니다.

      그곳도 힘드시죠?
      잘 이겨내시기 바랍니다.

  3. 나의 정원

    2020년 4월 1일 at 10:22 오후

    아휴!!
    전 실패했어요.^^
    아무리 눌러도 서버 폭주라서 그런지 구입하려해도 안되었는데, 데레사 님은 다행이 되셨네요.

    • 데레사

      2020년 4월 2일 at 8:45 오전

      아침에도 구운 감자 먹었습니다.
      약 올리는것 아니고요. ㅎ

  4. 벤조

    2020년 4월 10일 at 2:44 오전

    저도 몇개 주시지…ㅎㅎ
    감자 상자 속에 사과 넣어두는것 몰랐어요.
    살림의 지혜까기 배워가네요. ㅎㅎ

    • 데레사

      2020년 4월 10일 at 7:55 오전

      네, 사과를 넣어두면 오래갑니다.
      반드시 종이박스라야하고요.
      방문, 고마워요. 벤조님.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