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일요일

7시쯤 잠이  깨었다.

손 부터 씻고  안약을 넣었다.

그리고는  세탁기를  돌린다.

다른  일요일 같으면  성당엘 가기 위해서  부지런히  준비를  할텐데

성당도  문을  닫아  버려서  못 가니까  대강  아침밥을  먹고  유튜브의

평화방송 미사를  따라  볼려고  하고  있다.

그러니  참으로 느긋한  일요일의  아침이다.

 

 

 

초간단  아침식사를  한다.

작긴 하지만  에어플라이어에  구운 고구마  세 개,  꽁알만한  귤 2개

낫도,  우유 한 잔.

솔직히  이만하면  진수성찬이  아닐까?  취할건  다  취하는  영양식인데.  ㅎㅎㅎ

 

아들이  일 하러 나갈때는  아침에도 밥을  먹었다.

일 나가는  아들  든든 하라고.

그런데 코로나 이후  실업자가 되어서  아직도  취침삼매경에 빠져  있는  아들은

아침을  걸르고  점심을  먹기가  보통이기에  그냥  나혼자  쉽게,  간단하게

이렇게  먹는다.

 

등산을  좋아하는  아들,  늘  산으로  내 뺐는데  요즘은  산에도  안  간다.

워낙  확진자가  많이  생기고  재난문자도 많이 오고 하니까  지레  겁을  먹기도

했고  또  조심을  하는거다.

 

참 살맛  안 나는  세상이다.

미국에 사는  어느 블로거의  글을  읽다보니  백신을  맞아도 금방  마스크를  벗지는

못한다고  해서  깜짝 놀랐다.   대 실망이다.

나는  백신만  나오고  맞으면  마스크  안 써도 될줄 알았는데  그 분의 글을 곰곰히

읽어보니  백신을  맞아도  세계인이 다  면역이 되지 않는 한은  써야 한다고.

아니,  이럴수가?

이치를  따져보면  맞는말인데  내가 간과하고  있던  부분이라  또  한번  실망했다.

 

 

오늘은  뭘 할까?

TV 도  재방이  많아서  재미가  없고  책은  더 더욱  읽기도 싫고  손에  안 잡힌다.

그러니  할 일은  동네를  돌면서  열심히  만보를 채우러  걷는것 뿐이다.

휴대폰의  걷기앱을  들여다 보면서 만보가   될때까지  걷고  또  걷고…..

나는 걷기 위하여 태어 난  사람같다.   ㅎㅎ

4 Comments

  1. 나의 정원

    2020년 12월 7일 at 12:35 오후

    걷기, 좋죠~

    • 데레사

      2020년 12월 8일 at 9:47 오전

      그럼요. 돈도 안들고요

  2. 벤자민

    2020년 12월 25일 at 8:26 오전

    데레사님

    코로나가 한국서 다시 기승을 부린다죠
    건강에 특별히 유의하십시요
    금년에는 카드를 보내지않았습니다
    코로나사태로 우편물이 언제 갈지도 모르고요
    미국에 뭘 주문한게 2달이 지나도 오지를 않는 상황입니다
    과거 조불친구중 주소를 아는 몇분에게는 꼭 카드를 보내드렸는데
    금년에는 전부 보내지 않았습니다
    코로나가 이런 사태를 만드는군요
    호주는 다른나라에 비하면 비교적 안정적입니다만
    그러나 백신을 맞는다고 해결될 문제도 아닌건같아요
    나 혼자만 사는 세상 지구촌도 아니니까요
    하루빨리 밝은 세상이 오기를 기도합니다
    그래도

    즐거운 성탄과 새해를 맞이하세요

    • 데레사

      2020년 12월 25일 at 6:57 오후

      눈물날만큼 반갑습니다.
      세상이 너무 힘들어요.
      우리 아파트 부근의 교회들도 트리도
      안세웠어요. 교회가 문닫았으니 성탄장식도
      안 하네요.
      백신이 나왔다지만 그 효과가 얼마나갈지도
      모르지만 우리는 내년 2분기나 가야 맞을것
      같다고 하네요.
      호주는 다행입니다.
      그래도 조심하시면서 잘 챙기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