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세와 이혼한 24세 여성, 위자료 한 푼 못 받은 사연

22세 미국 여성이 83세 억만장자와 결혼했다. 근무하던 직장의 사장이었다. 돈 때문은 아니었다. 워낙 잘 대해주는 데 감동해 사랑하게 됐다고 한다. 하지만 결혼 3개월 만에 이혼했다. 24시간 내내 잠시도 놓아주지 않는 섹스광이었다. 친정으로 도망갔다. 무단 가출이라고 했다. 이혼 소송을 당했다. 위자료는 한 푼도 받지 못했다. 그녀에겐 4살 연상 새 애인이 생겼다. 행복하다고 한다.

2007년 결혼식 올릴 때의 하디(왼쪽)와 크리스틴

20대 나이의 금발여성 크리스틴(Kristine, a blonde in her 20s) 이 83세 억만장자와 결혼한다고(marry an 83-year-old billionaire) 할 때 대부분 사람들은 “이따금 따뜻한 우유나 갖다 주는 것 이상 힘들 일이 없을(wouldn’t be more demanding fetching him the odd glass of hot milk) 것”이라고 수군거렸다(talk in whispers).

61세 연상의 남편 조 하디는 평범한 80대 노인이 아니었다(be hardly your average octogenarian). 진절머리가 난 크리스틴(the fed-up wife Kristine)은 3개월 만에 이혼을 하기로 했다. 24시간 섹스를 원하는 만족시킬 수 없는 83세 남편 하디 때문(because of the 83-year-old Hardy’s insatiable demands for round-the-clock sex)이었다.

크리스틴은 “그는 거의 항상 섹스를 원했어요(want sex almost all the time). 난 그런 여자가 아닌데(be not that sort of girl) 말이에요”라고 비아그라를 좋아하는 남편에 대해 털어놓았다(say of her Viaga-loving husband).

83세 남편은 크리스틴이 계속 싫다고 하는(keep saying no to him) 것에 크게 실망하곤(used to get very frustrated) 했다. 함께 TV를 볼 때도(even while watching TV together) 크리스틴에게 기댄 채 몸을 더듬어(lean over and grope her)댔다.

심지어 크리스틴이 어떤 것을 해주기를 원하는 지를 분명히 해서(be clear about exactly what he expects from his third wife Kristine) 목록을 작성하기까지(even draw up a list) 했다.

그는 원할 때마다 크리스틴이 만족시켜 주기를 원하며, 언제나 프렌치 키스를 하고(Fench-kiss him constantly), 섹시한 속옷을 입고 집안을 돌아다니라고(parade around the house in sexy underwear) 종용했다.

다른 사람과의 과거 관계에서 얻은 4살짜리 아들을 갖고 있는 크리스틴은 2년 전 하디와 사랑하게 됐다고(fall for Hardy two years ago) 한다. 펜실바니아주(州) 파밍턴 소재 그의 소유 호화 호텔에서 일하고 있을(work at his luxury hotel in Farmington, Pennsylvania) 때였다.

2대의 개인용 제트기(two private jets), 플로리다주에 있는 여러 채의 집, 오성급 네마콜린 우드랜즈 리조트의 맨션(a mansion at the five-star Nemacolin Woodlands Resort) 등을 소유하고 있는 하디는 과거 두 차례 결혼에서 낳은 7명의 자녀가 있으며(have seven children from two previous marriages) 주변 지역에선 내로라 하는 유명 인사(a well-known figure)이다.

호텔 근무로 1170달러(약 140만원)의 월급을 받으며 어머니와 함께 살던 크리스틴은 처음에 하디가 그녀에게 보여주는 관심을 받게(be flattered by the attention he shows her) 된다. 자수성가한 하디(self-made Hardy)는 미국 내 3대 주택건축자재업체인 84 럼버의 소유주로 크리스틴에게 물불 안 가리고 정면 돌파를 시도했다(make a beeline for Kristine).

걸핏하면 크리스틴에게 100달러 팁을 쥐어주곤 하던 하디는 어느날 크리스틴에게 전화번호를 알려달라고(ask for her phone number) 했다. 크리스틴은 일과 관련된 일 때문(because of something to do with work)이려니 하고 번호를 알려줬다.

이튿날 전화를 걸어온 하디는 크리스틴에게 어디를 가고 싶으냐, 뭘 하고 싶으냐, 여권은 갖고 있느냐, 함께 여행을 갈 수 있느냐 묻기 시작했다. 결국 크리스틴은 점심식사를 같이 하기로 했고(agree to meet him for lunch), 곧이어 물 쓰듯 하는 쇼핑이 이어졌다(shopping spree soon followed).

약 2주 후쯤 하디는 크리스틴을 가까운 포르쉐 대리점에 데려가더니(take her to a nearby Porsche dealership) 8만4000달러(약 1억300만원)짜리 신형 스포츠카의 열쇠를 건네주었다(hand over the keys to a new silver $84000 sports car). 부활절 선물(an Easter present)이라고 했다.

뿐만 아니었다. 쇼핑을 함께 가서 크리스틴이 핸드백이나 구두를 쳐다보노라면 그 자리에서 2~3개씩 사서 손에 쥐어줬다. 하디와 가까이 지낸다는 사실은 금세 소문이 났고, 크리스틴은 혹독한 비아냥에 직면(be subject to cruel taunts)하게 됐다.

“주위 사람들이 나를 보고 ‘돈 많은 남자를 우려먹는 여자’라고 한다(call me a gold-digger)는 걸 알고 있었다. 하지만 전혀 그런 것이 아니었다. 하디는 나이는 80대이지만 40살 젊은 사람 같은 힘을 갖고 있는(have the energy of someone 40 years younger) 남자였다. 우정과 재미로 시작됐던 것(what started out as a friendship and some fun)이 좀 더 깊은 것으로 발전됐을(develop into something more deep) 뿐”이라고 크리스틴은 말한다.

첫 데이트 후 3개월도 안 된(less than a month after their first date) 2007년 4월, 하디는 3.5 캐럿 다이아몬드를 선물하며 프로포즈를 해왔다(propose and present Kristin with a three-and-half carat diamond). 로맨틱할 것도 없었다고 했다. 반지를 건네주면서(hand her the ring) 그냥 “여기 있어”라고 말했을(say ‘here y’are) 뿐이라고 한다.

결국 혼전계약에 서명한(sign a pre-nuptial agreement) 크리스틴은 “하디를 사랑한 것이지 그의 돈을 사랑했던 것이 아니다(be in love with Hardy, not his money)”고 극구 강조한다. 돈 때문에 결혼(marry him for his money)했다는 주위 사람들의 말은 얼토당토않은(couldn’t be further from the truth) 소리라고 일축한다.

두 사람은 2007년 5월5일 라스베이거스의 호화스러운 윈호텔에서 성대하게 결혼식을 올렸다(wed in a lavish ceremony at the luxury Wynn hotel in Las Vegas). 신혼여행은 유럽으로 갔다(spend their honeymoon in Europe). 하지만 두 사람에게 딱히 로맨틱한 휴가는 아니었다(be not exactly a romantic break for two).

하디가 7자녀 중 둘과 여러 명의 친구들을 데리고 왔기(bring along two of his seven children and several friends) 때문이다. 크리스틴은 “나는 주변에 많은 사람들이 있는 것을 좋아한다(like a big group around me). 그의 자녀들과도 정말 잘 지냈다(get on really well with his children)”며 “가장 친한 내 친구도 같이 가서(my best friend come along too) 유럽을 두루두루 돌아다니며 좋은 시간을 가졌다(have a great time going all over Europe)”고 했다.

크리스틴은 하디의 사치스러운 제트족(제트여객기로 세계를 돌아다니는 상류계급) 생활양식에 몹시 놀랐다(be bowled over Hardy’s extravagant jet-set lifestyle)고 한다. 자신은 실제로 시골 여자에 불과하고(be just a simple country girl at heart) “웨딩드레스도 124달러(약 15만원)짜리였다”며, 그러나 하디는 출신 배경이 다른 사람이었다(be cut from a different cloth)고 했다.

파리에선 어느 날 아침 옷 구입 비용으로만 11만7000달러(약 1억4300만원)를 썼고, 하룻밤 호텔비로 1170달러(약 143만원)의 룸서비스 비용을 포함해 5만달러(약 6100만원)를 냈다.

집으로 돌아온 뒤 그들의 로맨스는 하디의 ‘특이한’ 요구로 뻐그러지기 시작(start to sour as Hardy’s ‘unusual’ demands)했다. 힘 센 남자임을 입증이라도 해 보이려는(prove himself as some sort of stud) 듯 거의 매일 밤 관계를 요구(want sex almost every night)했다. 이를 위해 그는 약도 복용(there are pills involved on his part)했다.

크리스틴이 밤중에 일어나 다른 방에 있던 두 살배기 아기를 보러 가는 것도 싫어했고, 파자마를 입는 것은 질색을(dislike her wearing pajamas) 했다. 파자마 속옷을 입으면 전투복 같다며(call them her army fatigues) 당장 벗으라고 호통을 쳤다.

그는 그녀에게 늘 섹시한 속옷을 입도록 했다(oblige her always to wear sexy lingerie to bed). 평상시 옷도 아주 도발적인 스타일로 입도록(dress in a quite provocative way) 했다. 특히 외출할 때면 아주 매력적으로 꾸며야(have to look a million dollar) 했다. 전형적인 (부자가 얻은) 미녀 아내(be a trophy wife) 신분이었던 것이다.

크리스틴에게는 개인 전용 운전기사와 가정부가 딸려(have a full-time chauffeur and housekeeper) 있었다. 하지만 남편의 성적인 괴롭힘(her husband’s badgering for sex)이 워낙 큰 스트레스를 줘(cause her so much stress) 담배까지 피우게(take up smoking) 됐다.

스트레스가 어찌나 심했던지 온 몸에 발진이 생기고(develop rashes all over her body) 머리털이 빠지기 시작(begin to fall out)했다. 몸이 아파서 그녀의 몸을 만지지 못하게 되면서 남편은 더욱 신경질적이 됐다.

결정적으로 한계를 넘어서는 일(the final straw)은 하디가 크리스틴의 2살짜리 아들을 하루 종일 보모에게 맡기라고 요구(demand her to let a nanny look after her son, full-time)하면서 생겼다.

크리스틴은 즉시 어머니 집으로 돌아와 버렸지만(immediately move back in with her mom), 남편 하디는 다음날 그녀가 귀가하면 해야 할 것들의 목록을 적은(listing what she would have to do after coming back home) 섹스 계약서를 보내왔다(send her a sexual contract).

게다가 자신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야 한다며 아들을 보모에 맡기라고 또 다시 요구했다. 하지만 크리스틴에게 아들은 그 무엇보다 소중한 존재(be more to be than anything)였다. 디자이너 명품 의상과 핸드백, 구두 등 그 모든 것들을 가질 수(keep all the designer handbags, shoes and dresses) 있다는 것도 그녀에겐 아무 의미가 없었다. 곧바로 돌아가지 않겠다며 거절하는(refuse to go back) 메시지를 보냈다.

수 주가 지난 뒤 하디는 극복할 수 없는 성격차이를 이유로 이혼소송을 접수(file for divorce on the grounds of irreconcilable differences)시켰다. 크리스틴은 혼전 계약 내용을 어겼다는 이유로 한 푼의 위자료도 받지 못했다(do not get any consolation money). 결혼 전에 선물 받은 차 포르쉐 한 대는 그냥 가져도 좋다는 소리를 들었다.

크리스틴은 현재 28세의 한 IT 컨설턴트와 약혼한(now happily engaged to a 28-year-old It consultant) 상태다. “아무런 후회도 없다(have no regrets)”고 한다. 하디가 1만달러(약 1200만원)짜리 핸드백을 사주곤(be bought handbags that cost $10000) 했지만, 할인매장에서 물건을 사는(shop at a thrift shop) 지금이 훨씬 더 행복하다”고 말했다.

윤희영의 News English 산책 바로가기

7 Comments

  1. 이용균

    2009년 8월 5일 at 11:38 오전

    돈이 제일이 아닙니다…   

  2. 토종

    2009년 8월 7일 at 8:42 오후

    돈이 제일 입니다
    라고 모두들 생각 합니다.

    부정 축재 하여 망신당한 집안으로 시집가는 이들…

    돈 좋아 하는 목사, 스님, 정치가,…….그리고,우리,….그리고 나   

  3. goldeneye

    2009년 8월 9일 at 7:12 오후

    인간적인 모멸감이 원인 이었나보다. 여지에게조 인간의 존엄을…..   

  4. 나비효과

    2009년 10월 18일 at 12:44 오전

    이런기사는 정말 산뜻하네요. 처음봅니다.    

  5. 멋지다JT

    2009년 11월 6일 at 3:44 오후

    8만4000달러(약 1억300만원)짜리 신형 스포츠카의 열쇠를 건네주었다(hand over the keys to a new silver $8400 sports car). $8400에 0이 하나 빠진 듯, $84,000이겠죠? 원문오타인가요? ^^;;   

  6. elan

    2009년 12월 21일 at 11:12 오전

    변호사 비용이 문제였거나 아니면 다른 감추어진 이면이 있을 겁니다. 저런 케이스는 성적 학대와 자녀 양육 방해 문제로 들이대면 혼인 무효의 책임이 반분되거나 남자쪽에 충분히 주어질 수있는 케이스 입니다. 거물들은 지속적으로 일거리를 만들어 내기 때문에 어지간한 비용이 선불로 들어가지 않으면 승소 가능한 케이스에도 변호사들이 잘 안나선다고 하지요.   

  7. 박영호

    2014년 6월 23일 at 3:09 오후

    세상에는 이런 류의 사람도 있음을 우리는 접하게 된다. 83세라도 성생활을 할 수 없다고 하지만 남자는 문턱을 넘어갈 수 있는 기역만 있으면 성생활은 아무 지장 없이 할 수 있다는 말을 들었다.남자란 존재는 돈이 있고 건강이 있으면 항상 딴짓을 하려고 애를 쓰는 모습이다.Porsche스포츠카 그 중에서도 Turbo급은 아주 비싼 차이다. 출발에서 100키로에 이르는 속도를 5-6초에 도달할 수 있는 차이다.내가 독일에 있을 때 친구의 배려로 운전을 해 보았는데 마치 비행기가 나르는 느낌이었소.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