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영자 신문에 실린 이상한 전면광고
얼마 전 국내 한 영자 신문에 특이한 전면광고(an unusual full-page advertisement)가 실렸다. ‘핵폭탄 팝니다(Nuclear Bombs for Sale)’라는 광고와 미국 ‘최고사령관(Supreme Commander)’ 트럼프가 황교안 총리에게 보내는 청구서 형식이었다.

미국 대선 후보(presidential candidate) 도널드 트럼프에 반대하는 앨라배마주(州) 부동산개발업자(real estate developer) 스탠 페이트씨가 낸 것이었다. 주한미군 비용을 한국이 전액 부담해야(pay 100 percent of the stationing cost for U.S. troops) 한다는 주장을 빗댄 풍자적 내용(satirical content)이다. 광고에는 “장엄하고, 아름답고, 눈부신(magnificent, beautiful, spectacular) 핵폭탄을 판다. 2017년 1월 20일(차기 미 대통령 취임일)부터 구매 가능하다(be available)”는 문구가 붙어있다. 또 구매 수량에 따른 할인에 대해선 문의하라면서(inquire for quantity discounts) 트럼프의 전화번호까지 적어놓았다.


칼럼 관련 일러스트

황 총리에게 보내는 청구서는 더욱 가관이다. 청구 항목은 ‘연간 보호 회비(Annual Protection Dues)’ ‘태평양함대 비용(Pacific Fleet Expenses)의 20%’ ‘핵 저지 서비스(Nuclear Deterrence Service)’ ‘군사기지 유지 관리비(Base Maintenance)’ ‘훈련 및 물자(Training and Materials) 비용’ ‘세련되고 근사한 비무장지대 관리비(Classy, magnificent demilitarized zone maintenance)’ 등 6가지이며, 총액은 600억달러(약 70조원)에 달한다. 청구서 밑에는 트럼프를 수령인으로 한 송금(remittance) 서식을 붙여놓고, “아래 부분을 떼내(detach the portion below) 지불금과 함께 반송하라(return with your payment)”고 해놓았다. 그 맨 오른쪽 아래에는 “납부 불이행(failure to pay) 시에는 한국의 모든 자산 압류(seizure of all South Korean assets)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경고문을 달았다.

이 광고 하단에는 “‘We The People Foundation’이 광고를 의뢰한 전적인 풍자일(be purely satire) 뿐, 어떤 후보자의 승인도 받은(be authorized) 것이 아니다”고 밝혀놓았다. 또 송장(送狀·invoice) 형식으로 된 청구서 한편에는 빨간 글자로 ‘PAST DUE'(기한 경과)라고 써놓아 허구적인 것임을 알 수 있게 했다.

‘위더피플 재단’ 이사장인 페이트씨는 트럼프가 국경 장벽을 쌓아버리겠다고 한 멕시코의 한 신문에도 16조달러를 요구하는 가짜 국경장벽 청구서(fake border wall invoice) 광고를 실었다. 선거인단도 없는 외국에(on foreign soil with no electoral) 이런 광고를 낸 데 대해 그는 “미국의 가족·친지들에게 전해달라”면서 “정신 장애가 있는(be mentally ill) 트럼프의 당선을 막기 위해서라면 무슨 일이든 할 것”이라고 말한다.

http://www.nbcnews.com/politics/2016-election/alabama-businessman-s-ads-aim-stop-trump-mexico-korea-n602736

http://altoday.com/archives/11176-alabama-real-estate-mogul-spearheads-international-anti-trump-effor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