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와 트럼프, 네로 황제와 히틀러
미국 대선 후보들 간의 상호 비방(the mudslinging by the U.S. presidential candidates)이 점입가경이다(get out of hand). 특히 트럼프 후보는 정상적인 정신 상태(mental state)를 가진 인물인가 의구심이 들(be swayed by misgivings) 정도다.

힐러리 민주당 후보는 나폴레옹처럼 권모술수에 능한 자기중심주의(machiavellian egocentricity), 트럼프 공화당 후보는 히틀러에 버금가는(be on par with Hitler) 이기적 충동성(self-centered impulsivity)을 갖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옥스퍼드대 케빈 더튼 교수가 정신병적 특성을 분석해(explore their psychopathic traits) 비교한 결과, 힐러리는 나폴레옹과 네로 황제, 트럼프는 히틀러와 사담 후세인에 유사한 특성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사람 모두 일종의 사이코패스 성향이 있다는 것.

vote

더튼 박사는 그러나 이 같은 정신적 특성이 ‘모 아니면 도(all-or-nothing)’의 문제가 아니라고 말한다. 대통령 직무 수행에 유익할 수도(be beneficial in the pursuit of the presidential duties), 파멸의 길로 치닫게(head for a downfall) 할 수도 있다는 얘기다. 예를 들어 담대함(fearlessness), 스트레스 면역성(stress immunity), 중압감 속의 냉정함(coolness under pressure)은 긍정적으로 작용한다. 냉담함(coldheartedness)은 오히려 군대 전쟁 파병(a dispatch of troops to war) 같은 결단을 내리는 데 도움이 된다(be helpful for make tough decisions). 처칠 전 영국 총리는 이런 긍정적 측면(positive aspects)이 많아 냉철한 결정들을 내린(make dispassionate decisions) 결단력 있는 지도자(decisive leader)로 역사에 기록됐다.

이에 비해 반항적 역행(rebellious nonconformity), 책임 전가 외형화(blame externalization), 부주의한 무계획성, 공감 능력 부족(lack of empathy) 등으로 나타나는 이기적 충동성은 나라 전체를 파국으로 몰아간다(drive the whole country into catastrophe). 히틀러, 후세인, 이디 아민 전 우간다 대통령처럼 무고한 사람들을 주저 없이 살육하는(slaughter innocent people without hesitation) 대량 학살의 선동 정치가가 된다(turn into a genocidal demagogue). 자신의 목적 달성만을 위한 국민과의 괴리(detachment from the public for the sake of their own goals), 공감 결여는 민주적 독재(democratic dictatorship)로 이어질 수도 있다.

힐러리와 트럼프는 여러 특성을 나눠 갖고 있다. 누구를 Oval Office(백악관 집무실)로 보낼 것인지, 누구를 psychiatrist’s office(정신과 의사 진료실)로 돌려세울 것인가는 유권자에게 달렸다(be up to voter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