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치매 위험 줄이려면 자주 찾아뵈어야”

디어마이프렌즈

 

“연로한 부모님을 자주 찾아뵙는(visit your elderly parents frequently) 것이 치매에 걸릴 위험을 낮춰 드리는(lower the risk of dementia) 길이다.”

영국 연구팀이 치매에 걸리는(fall victim to it) 과정을 조사한 끝에 내린 결론이다. 연구팀은 치매 증상이 없는(be free of it) 50세 이상(be aged 50 or over) 남성 5475명, 여성 4580명을 대상으로 10년간 관찰을 했다.

그 결과, 부모님 댁을 자주 방문하는 효심 있고 배려심 깊은 성인 자녀들(dutiful and caring adult children)이 부모가 치매에 걸리지 않는 데 도움이 되는(help to prevent them from getting dementia) 것으로 나타났다. 직계가족과 맺는 믿음직스럽고 가까이하기 쉽고 이해심 많은 관계(a reliable, approachable and understanding relationship with immediate family)가 인지력 쇠퇴를 억제해(curb cognitive decline) 치매를 줄이는 데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는(have a major impact on reducing it) 것이다. 부모를 잘 섬기는(be devoted to parents) 자식들의 존재가 치매 방지에 주요 요인(an important factor)이 된다는 얘기다.

반면(on the other hand), 자주 찾아오지 않거나 간혹 집에 들르더라도(drop by once in a while) 속만 썩이고(fret parents’ gizzard) 부아만 돋우는(arouse their anger) 자녀는 반대 효과를 낸다(have the opposite effects). 소외돼 외로운(be isolated and lonely) 노인일수록 발병률이 높다(have a high attack rate). 심한 대인 관계 스트레스의 근원(a source of intense interpersonal stress)이 돼 노인들의 육체적·정신적 건강에 매우 나쁜 영향을 끼친다(have a very negative effect on the physical and mental health of older adults). 치매에 걸릴 가능성을 더 높인다.

치매는 단일 질병(a single disease)이 아니다. 뇌에 손상을 주는 일련의 질환들을 지칭하는 포괄적 용어(an umbrella term for a group of conditions)다. 200종류 이상이 있으며, 가장 흔한 형태(the most common form)가 노인성 치매인 알츠하이머병(Alzheimer’s disease)이다. 뇌세포(brain cell)가 빠르게 죽어가(die off fast) 훨씬 더 극단적인 악화로 이어진다(lead to a far more extreme deterioration). 그런데 자식들의 효도(filial piety)가 중요한 변수(a significant variable)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부모에 대한 고마움을 모르는 불효자식을 갖는다는 것은 뱀의 이빨보다도 얼마나 더 날카로운지…(How sharper than a serpent’s tooth it is to have a thankless child).” (셰익스피어 ‘리어왕’)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