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 제1293호 – 중악단

DSC060431

DSC060462

중악단은 국가에서 계룡산 신에게 제사 지내기 위해 마련한 조선시대의 건축물이다.
조선시대에는 북쪽의 묘향산을 상악으로, 남쪽을 지리산을 하악으로
중앙의 계룡산을 중악으로 단을 쌓고 산신에게 제사를 지냈다.
무학대사의 꿈에 산신이 나타났다는 말을 듣고 태조 3년( 1394년)에 처음 제사를 지냈다 전하며,
효종 2년에 폐지되었다가, 1879년 명성황후의 명으로 다시 짓고 중악단이라 하였다.
현재 상악단과 하악단은 없지고 중악단만 보존되어있으며,
나라에서 산신에게 제사지냈던 유일한 유적으로서 역사적 의미가 있다.

— 계룡산 신원사 내 소재

 

부용(芙蓉)

DSC061091

DSC061102

시원한 소낙비를 맞으면 더한층 아름답게 보인다는 부용(芙蓉)은
용모뿐 아니라 시(詩)에도 뛰어났던 성천(成川) 기생 연화(蓮花)의 별명이기도 해서
부용과 시화에 얽힌 사연들이 있다.

꽃말은 매혹, 섬세, 아름다움, 행운 등 ……

계룡산 신원사

DSC060211

DSC060232

대한불교조계종 제6교구 본사인 마곡사(麻谷寺)의 말사이다.
651년(의자왕 11)에 열반종(涅槃宗)의 개산조 보덕(普德)이 창건하였다.

신라 말에 도선(道詵)이 이곳을 지나다가 법당만 남아 있던 절을 중창하였고,
1298년(충렬왕 24)에는 무기(無寄)가 중건하였다.
조선 후기에 무학(無學)이 중창하면서 영원전(靈源殿)을 지었고,
1866년(고종 3)에 관찰사 심상훈(沈相薰)이 중수하면서 신원사라 하였으며,
1876년에 보연(普延)이 중건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양반꽃

DSC06038

[능소화]
금등화(金藤花)라고도 한다.
옛날에서는 능소화를 양반집 마당에만 심을 수 있었다는 이야기가 있어,
양반꽃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열매는 삭과이고 네모지며 2개로 갈라지고 10월에 익는다.
중부 지방 이남의 절에서 심어 왔으며 관상용으로도 심는다.
능소화 꽃말은 명예, 그리움이다.
— 계룡산 신원사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