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모도 보문사의 봄

DSC01725

1

DSC01736

2

DSC01758

3

DSC01760

4

DSC01761

5

보문사 (普門寺)

– 인천광역시 강화군 삼산면 매음리 낙가산(洛迦山)에 있는 절.

강화대교와 석모대교를 건너 보문사에 도달했다. 옛날에는 강화도에서 석모도까지 바다를 배로 버스를 싣고 건넜는데 2017년 6월 28일에 5년간의 공사를 걸쳐 개통하였다. 석모도는 대교 개통으로 사람들이 많이 와서 유명 관광지가 되었다.

이제 막 피어나는 벚꽃, 새싹 돋음과 초파일 맞이 연등이 보문사의 봄을 실감나게 한다.

대한불교조계종 직영사찰로서, 우리 나라 3대 관음영지(觀音靈地) 중의 한 곳이다. 이 절의 창건에는 다음과 같은 연기설화(緣起說話)가 전한다.

635년(선덕여왕 4) 4월, 삼산면에 살던 한 어부가 바닷속에 그물을 던졌더니 인형 비슷한 돌덩이 22개가 함께 올라왔다. 실망한 어부는 돌덩이들을 즉시 바다로 던져 버리고 다시 그물을 쳤지만 역시 건져 올린 것은 돌덩이였으므로 다시 바다에 던졌다.

그날 밤, 어부의 꿈에 한 노승이 나타나서 귀중한 것을 바다에 두 번씩이나 던졌다고 책망하면서, 내일 다시 돌덩이를 건지거든 명산에 잘 봉안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다음날 22개의 돌덩이를 건져 올린 어부는 노승이 일러준 대로 낙가산으로 이들을 옮겼는데, 현재의 석굴 부근에 이르렀을 때 갑자기 돌이 무거워져서 더 이상은 나아갈 수 없었으므로 “바로 이곳이 영장(靈場)이구나.” 하고는 굴 안에 단(壇)을 모아 모시게 되었다고 한다.

창건 유래는 안내서와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에서 발췌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