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아 조금만 더 머물러 다오

공원길에  낙엽이  흩날린다.

산책로에  떨어진  낙엽들이 쌓인다.

가을이  가는구나!     아쉬운  마음으로  끝물 가을풍경을  마음에

눈에  담는다.

 

가가을1

아직  제  빛을  잃지  않고  고운  자태로  남아있는  단풍도  있다.

 

가가을2

 

가가을3

이렇게  낙엽되어  떨어져  버린  쓸쓸한  풍경도  있고…

 

가가을4

시몬  너는 좋으냐  낙엽밟는  발자국 소리가…… 꾸르몽의  시가

생각난다.

 

가가을5

 

가가을6

 

가가을7

파마를   했다.   집에서  걸어서  10분  거리의  미장원을   오 가며

핸드폰으로  사진을  찍었다.   끝물  가을이   아름답기도   하고

아쉽기도   해서.

 

가가을8

 

가가을9

모과가  익었는데  따 가는  사람도  없는지  주렁주렁  달려  있다.

 

가가을10

 

가가을11

 

가가을12

 

가가을13

나의  산책로다.   이 길을  왕복하면   내 걸음으로  1,500보.

보통  새벽에  다섯번  정도를   이웃들과  함께   왕복하면서

끊임없는  수다잔치를  벌리곤   하는  길,   이제  춥고   어둡고

미끄러워지면    우리는   동면에  들어 갈거고…..

대신  헬스장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질거다.

 

가가을14

귀엽게도   장미가  나뭇가지에  붙어있네.

 

떠나가는  가을에게   조용히  애원 해  본다.

조금만   더  우리곁에   머물러  다오.

 

 

2 Comments

  1. 無頂

    2018년 11월 4일 at 9:58 오전

    가을은 이렇게 저물어 가고 있군요~~
    아쉽습니다 ^^

    • 데레사

      2018년 11월 4일 at 11:36 오전

      네, 아쉽게도 떠나 가네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