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메이저리거들의 뒤바뀐 처지를 보니 [블로그타임스 No.114]

logo_blogtimes


2016년 7월 13일


육지 안에 있는 아름다운 섬마을, 회룡포

bt20160713


한국인 메이저리거들의 뒤바뀐 처지 

처음에는 김현수가 걱정이었다. 시범 경기 성적도 좋지 않은 데다 2군에 대한 압박까지 가해졌다. 개막전에서 홈 팬들은 야유를 보내기까지 했다. 이대호도 걱정이었다. 애덤 린드에 밀려 선발로 나설 기회가 좀처럼 주어지지 않았다. 가뜩이나 나이도 많은데 타격감과 경기 감각을 유지할 수 있을지 걱정이었다. 재활 중인 강정호나 이대호와 같이… <계속>


낙하산 인사의 폐해를 드러낸 공직자 사태 


진흙탕에 살명서도 물들지 않는 연꽃의 덕성 

이제염오. 이 세상에 이제염오의 특성을 지닌 사람이 귀합니다. 진흙탕에 살면서도 진흙탕에 물들지 않고 오로지 자신의 지조를 지키는 덕성을 지닌 연꽃과 같은 사람이 그리운 세상입니다. 소가야의 도읍지 고성은 <아라클럽>에서 20분 거리에 있습니다. 가는 길이 마치 신선의 길을 가는 것처럼 산위에 자욱하니 구름이 깔려 있습니다. 우리… <계속>


첫사랑처럼 기억되던 제주 협재해수욕장

첫사랑, 첫인상, 첫만남, 첫경험… 처음이라는 말은 언제나 마음을 설레게 만든다. 제주의 많은 바닷가 중에서 짧은 일정에도 불구하고 굳이 협재해수욕장을 찾았던 것은 가족과 함께 제주도에 처음 갔었던 10여년전의 기억 때문이었다. 마치 남태평양에라도 온 것처럼 온통 푸르렀던 바다색을 잊지 못해 다시 찾은 길이었다. 협재해수욕장은 내게… <계속>


정유정 작가의 신작 종의 기원을 읽어보니 

정유정 작가의 작품을 처음 대한 것이 ‘내 심장을 쏴라’였다. 처음엔 아무 생각 없이 집어 들었던 책이 그야말로 홀릭이란 말이 이런 경우가 아닐까 할 정도의 짜릿함과 서늘함, 가슴 시린 아픔을 동반한 이야기의 구성들은 정말로 한국 문학의 새로운 느낌을 대했다는 당시의 기억이 떠오른다. 이후부터 그녀의 처녀작을 비롯해 28, 7년의 밤까지… <계속>


바보야, 그때 못 먹어도 맥주 한 잔은 마셨어야지 

집을 코 앞에 두고 두 사람 다 자전거에서 내렸다. 집 옆에 구멍가게가 있었다. 여선생이 말했다. 그라모 저게 가서 음료수라도 마십시더. 가게로 뛰어간 여선생이 맥주 한 병을 내왔다. 이까지 태아준다꼬 수고했십니더. 맥주 한 잔 하이소. 그러자 청년이 고개를 저었다. 지는예, 술은 몬 하는데예. 그래예? 우리 학교 선생님들은 잘 마시는데. 그라모… <계속>


명문가로 인정받는 휴휴당 부조묘 

조선시대에 명문가가 될 수 있는 자격요건의 하나는 ‘부조묘’였다. 부조묘는 불천위 제사의 대상이 되는 신주를 모신 사당을 일컫는다. 불천위란 나라에 큰 공훈이 있다고 국가가 인정한 인물의 신위로, 4대봉사가 지나도 신주를 땅에 묻지 않고 사당에서 영구히 제사를 지내는 것이 허락된 신위를 가리키는 말이며 ‘불천위’를 모시는 사당을… <계속>


사랑과 우정, 그 오묘한 사이에서 

요즘 보기 드물게 클래식하고 고급스런 분위기에 끌려서 영화관엘 갔는데 아일랜드 영화였다. 미모와 매력으로 영국의 상류계층을  흔들어 놓은 과부의 이야기라고 해도 되겠다. 내용은 단순한데 영화 속 여자들의 패션과  영국 상류계층의 집안 장식 등이 볼만하다. 영화 상영 내내 클래식 음악이 흐르고 있어 감미로웠다. 영국 영어가 오리지날… <계속>


해바라기가 한창이던 시흥 관곡지 

남부지방 에서는 장마 가 계속 되는데 중부지방은 아직 비 다운비소식이 없는것 같습니다. 이런장마 을 보고서 마른장마가 왔다고 하나요. 해마다 이쯤 이면은 꼭 들려보는곳  시흥 관곡지 연곷 테마파크 를 다녀 왓습니다. 제가 너무일찍 간것같은 느낌입니다. 관곡지를 한바퀴  돌아보니 해바라기꽃 이 한창 피고 있네요. 꽃과는 공생 관계인 꿀벌 들은… <계속>


좋은 음악과 석류주 몇 잔이 주는 삶의 즐거움 

창밖으로 쏟아지는 빗줄기를 본다. 시원하다. 가뜩이나 더위를 타는 내가 밤잠을 설쳤는데, 오늘 밤엔 제대로 잘 것 같다. 날씨를 보니 내일 산행은 진작 물 건너 갔고. 좀 일찍 퇴근했다. 지금부터 9월까진 내게 방학이나 진배없다. 해서 비도 쏟아질 것 같아 점심 때쯤 집으로 왔다. 이삼 일 한 꼬뿌 안 했으니 오늘은 한 잔해도 될 것 같다. 아내는 오전부터… <계속>


하나에서 열까지 차근차근 살펴보는 위블로그 사용법 

위블로그 로그인부터 포스트 작성 및 블로그 관리까지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하나에서 열까지 원스탑 으로 준비하였습니다. 정상적으로 로그인하면 위블로그 상단에 블로그를 관리할 수 있는 툴바가 나타납니다. 이 툴바는 로그인되어 있다면 위블로그 상단에 항상 따라 다니게 됩니다. 툴바의 왼쪽에 있는 ‘내 사이트’를 클릭하면 내 블로그 관리화면으로 이동… <계속>


그림 속에서 튀어나온 듯한 도도한 영희


Copyright © chosun.com weBlog. All rights reserved.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