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뚱한 면접시험 질문들
취직 면접시험(job interview)에선 예상치 못한 질문을 던지기도(throw curveball questions) 한다. 구직자들을 곤혹스럽게 해놓고(put job seekers on the spot) 그 압박감 속에서 반응하는(react under pressure) 태도와 임기응변 능력을 관찰하기(scrutinize the ability to accommodate themselves to circumstances) 위해서다. 다음은 외국 회사들이 실제로 제시했던 질문과 그에 대한 대답 요령을 인사 담당자들(human resources managers)이 조언한 내용이다.

‘런던에는 신호등이 몇 개 있을까.’ 질문에 대한 정답(the correct answer to the question)을 기대하는 것이 아니다. 곤란한 질문에 답을 생각해나가는(think through tough questions) 능력을 시험해보려는 난제(難題·brainteaser)다. 시내의 1㎢당 신호등 개수를 추정해서(make a guess) 런던 전체 사진을 1㎢ 단위로 구획해 그 숫자대로 곱하면 어림수를 산출할 수 있다는 식으로 답하면 된다.


[윤희영의 News English] 엉뚱한 면접시험 질문들
‘배트맨과 수퍼맨의 싸움에 끼어들어야(interject a fight between Batman and Superman) 한다면?’ 술집 실랑이를 처리해보라는(handle a scuffle in the pub) 말이 아니다. 지원한 회사의 직무 역할에 관련지어(keep it relevant to the job role) 배트맨과 수퍼맨의 긍정적 자질들에 초점을 맞추면서 사이좋게 협력하도록 고무할 수 있는(encourage them to work together amicably) 방안을 제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당신의 뇌(腦)는 무슨 색인가.’ 색깔은 개인의 감성을 묘사하는 것과 흔히 연계된다(be commonly linked to describing a person’s mood). 회사의 근무 환경에 잘 조화할(fit in well with their working environment) 수 있는 성격인가 살피려는 의도다. 긍정적 자질을 상징하는(represent positive attributes) 색들이 따로 있지만, 혹시(by any chance) 다른 색을 제시하더라도 설명은 긍정적 뜻으로 풀어내야 한다.

‘당신을 연필 크기로 줄여 믹서기에 넣는다면 어떻게 빠져나올 것인가.’ 어차피(after all) 정답은 없다. 예상 밖의 문제에 당황한(be flustered by unexpected problem) 후 어떻게 수습해나가는지(straighten it out) 보려는 질문이다.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가 있다는(be willing to solve the issue) 태도를 보이며 나름의 논리대로 최선을 다해(as best as possible) 답하면 된다.

‘당신의 인생에 관한 뉴스들 중 어느 것을 머리기사로 올리겠는가.’ 전반적인 태도와 인생관을 통찰해보려는(gain insight into your general attitude and outlook on life) 것이다. 하나의 짧은 문장으로 하이라이트를 요약하되 본인의 긍정적 측면을 내비치는(portray a positive side of you) 것으로 선정한다. 부정적인 직원에게 관심 많은(be keen on negative staff) 사람은 없다.

“당신의 altitude(지위)를 결정하는 것은 aptitude(적성)가 아니라 attitude(태도)다.”(지그 지글러·미국 작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