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판 ‘채털리 부인의 연인’
‘채털리 부인의 연인(Lady Chatterley’s Lover)’이라는 소설이 있다. 영국 소설가 D H 로렌스가 쓴 이 소설은 귀족계급 유부녀와 노동자계급 남자의 육체관계(physical relationship between a married woman of aristocratic class and a working class man), 적나라한 섹스 묘사(explicit descriptions of sex) 등으로 유명하다.

중상층계급의 교양 있는 숙녀로 자라난(be raised as a cultured lady of the upper-middle class) 여자 주인공(female protagonist)이 귀족 가문의 후손과 결혼을 하게(tie the knot with a scion of an aristocratic line) 된다. 그러나 그 잘생기고 체격도 좋던 남편(handsome and well-built husband)은 신혼 한 달여 만에 전쟁터에 나가 하반신마비가 돼 돌아온다(return paralyzed from the waist down).


칼럼 관련 일러스트
이후 남편의 육체적 한계와 감정적 무관심(physical limitations and emotional neglect)으로 두 사람 사이는 벌어지고(be estranged from each other), 인간과의 접촉을 갈망하던(long for human contact) 여인은 사냥터지기와 불륜에 빠져들게 된다(drift into an affair with the gamekeeper). 이상하게도 그에게 마음이 끌린(feel curiously drawn to him) 그녀는 우연히 숲속 오두막에서 그를 만났다가(meet him by chance at a hut in the forest) 관계를 맺게 된다(have sexual intercourse). 그리고 이어진 만남으로 임신까지 한 그녀는 사냥터지기의 여자로 살기 위해 귀족 남편을 떠난다.

영국에서 현대판 ‘채털리 부인의 연인’이 화제다. 귀족 여자 주인공(the aristocratic heroine)은 러틀랜드 공작의 전 부인 엠마(52), 상대는 사냥터 관리인으로 채용된(be hired as shoot manager) 필 버트라는 남자(62)다. 6070만㎡ 땅과 1억2500만파운드(약 2200억원) 재산을 가진 공작 남편과 엠마가 2012년 파경을 맞은(get divorced) 것은 소설과 달리 남편이 한 여성과 간통을 했기(have an illicit affair with a woman) 때문. 분노한 엠마는 맞바람을 피웠고(have a revenge affair), 그 상대인 사냥터지기와 지금도 내연의 부부로 동거하고 있다(live together without being legally married).

소설과 크게 다른 점은 엠마가 공작 남편과 살아왔던 성(城)을 떠나지 않고, 현재는 자신의 사유지 관리인이 된 그 사냥터지기와 함께 들어가 살고 있다는 것. 공작 남편은 불륜을 맺었던 그 여성과, 엠마는 그 사냥터지기와 각각 같은 성의 위층 아래층 한 지붕 아래 살고(live under the same roof) 있다. 게다가 기이하게도(bizarrely enough) 엠마의 새 남자와 그녀의 전 남편 공작은 친한 사이로 지내고 있다고(be on good terms with eath other) 한다. 네 사람이 가끔 식사를 함께하기도 한단다(have the occasional meal together). 이걸 ‘해피 엔딩’이라고 해야 하나, 막장 드라마라고 해야 하나….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