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속 9세 베트남 소녀의 악몽
베트남 전쟁 종전을 앞당긴(bring the end of the Vietnam War forward) 사진 한 장<사진>이 있었다. 어린 소녀가 벌거벗은 채 양팔을 벌리고(with her arms flung away from her body) 울부짖으며 달려오는(run wailing) 처절한 장면(a horrible scene).

1972년 6월 8일, 월남군이 실수로 네이팜탄을 민간인들에게 투하해(accidentally drop its napalm bombs on civilians) 벌어진 비극의 현장(a tragic scene)이었다. 당시 9세였던 킴 푹 양의 이 처참한 모습(the horrifying sight)이 전 세계에 공개되면서(be disclosed all over the world) 푹 양은 전쟁의 참상을 알리는 살아있는 상징(a living symbol of the calamity of war)이 됐다.


칼럼 관련 사진

1990년대 초 캐나다로 이주한 그녀는 52세가 된 지금까지 네이팜탄 화상으로 인한 만성통증을 견디며(endure the chronic pain from her napalm burns) 살아왔다. 당시 사진엔 벌거벗은 몸만 보였지만, 왼쪽 손부터 팔, 목에서 머리 끝과 거의 모든 등 아래까지 화상을 입었다(get burnt from her left hand up her arm, up her neck to her hairline and down almost all of her back).

“왜 달아나지 않았는지 모르겠어요. 4개의 폭탄이 떨어지는 걸 멍하니 바라보고(vacantly look at the four bombs landing) 있었어요. 사방이 불바다가 됐지요(turn into a blazing inferno). 왼쪽 손과 팔이 뜨거워서 보니 불이 붙어있었어요. 오른손으로 막 문질렀는데, 순식간에 오른팔과 옷으로 옮아붙어서… 불타는 옷을 찢어던지고(rip off the burning clothes) 마구 달리기 시작했어요.”

지난 43년간 흉측한 화상 상처를 긴 소매 아래 감추고(hide the hideous burn scars beneath long sleeves) 살아온 그녀가 미국의 레이저 시술 전문 피부과 전문의(a dermatologist specialized in laser treatments)로부터 극심한 만성통증을 제거하기 위한(to put an end to her severe chronic pain) 무료 레이저 시술을 받게 됐다.

향후 8~9개월 동안 7차례에 걸쳐 진행될 이번 시술은 레이저로 피부를 비등점까지 달궈 흉터 조직이 증발하게 하고(heat skin to the boiling point to vaporize scar tissue), 진공청소기 같은 호스로 그것을 빨아들이는(suck it with a vacuum-like hose) 식으로 진행된다. 그렇게 하면 피부에 미세한 구멍들을 만들어(create microscopic holes) 조직 깊숙이 콜라겐 형성 약물이 흡수될 수 있게 된다고(allow collagen-building medicines to be absorbed deep through the layers of tissue) 한다.

“끔찍한 흉터·통증 없는 내 몸은 사후 세계에서나(only in a life after death) 가능할 것으로 생각했어요. 보기도 싫었던 그 사진을 이젠 선물로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 절망과 두려움에 울부짖으며 달아나는 또 다른 어린 소녀가 없는 세상을 만드는 데 여생을 바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