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억만장자의 하소연
컴퓨터게임 ‘마인크래프트’를 개발한 마커스 페르손(36·스웨덴)은 삽시간에 돈방석에 올라앉았다(sit on a pile of money in a flash). 1억명 이상이 다운로드한 마인크래프트를 마이크로소프트사에 매각, 25억달러(약 2조8200억원)를 벌었다.

미국 비벌리힐스의 역대 가장 비싼 저택에서 호사스러운 생활을 하며 산다(live in grand style). 침실만 8개, 욕실은 15개, 차고가 16칸이나 있는 ‘궁전’이다. 7000만달러(약 790억원)를 현금으로 주고(pay in cash) 샀다. 전 집주인이 여러 포도주 상자에 6일 동안 담아갔다. 주말엔 라스베이거스에 가서 돈을 펑펑 쓴다(splash out). 하룻밤 파티에만 16만달러(1억8000만원)를 뿌린다.


[윤희영의 News English] 한 억만장자의 하소연

시골에서 힘든 어린 시절을 보냈다. 약물·알코올 중독자(drug and alcohol addict)인 아버지와 어머니는 12세 때 이혼했다. 우울증과 약물 남용에 빠진(slip into depression and drug abuse) 아버지는 절도죄로 감옥까지 다녀오더니(serve a larceny sentence) 자살했다(commit suicide). 여동생은 가출해(run away from home) 역시 약물중독에 빠졌고, 자신도 한동안 조울증을 겪어야(suffer from manic depression) 했다.

불우한 처지에 있던(be in adverse circumstances) 그는 따돌림을 당해(be shunted aside) 대부분 시간을 컴퓨터 앞에 쪼그리고(hunch in front of a computer) 앉아 보내야 했다. 그렇게 익힌 컴퓨터 기술로 대박을 터뜨린(hit the jackpot) 터여서 오랜 한을 풀기라도(resolve his long-standing frustration) 하듯 돈을 물 쓰듯 하며(spend money like water) 방탕한 생활을 했다(lead a fast life). 이처럼 사치 생활을 즐기던(enjoy a lavish life) 그가 얼마 전 트위터에 이런 글을 올렸다.

“엄청난 부(富)가 나를 극도로 외롭게, 의욕도 없게, 의미 있는 관계도 맺지 못하게 만들었다(leave me desperately lonely, unmotivated and unable to form meaningful relationships). 계속 노력해야 할 이유들을 잃게 됐다(run out of reasons to keep trying). 파티를 벌이며 많은 시간을 보내는(hang out) 등 뭐든 할 수 있게 됐는데, 이렇게 외로운 적이 없었다(never feel more isolated).

사랑하는 여자를 만났지만, 내 삶이 두렵다며 평범한 사람에게 가버렸다(go with a normal person). 결혼을 했으나 1년밖에 가지 못했다. 딸 양육비로 매달 6000달러를 보내주며(cough up $6000 every month for child support) 떨어져 산다. 고립된 세상에 갇힌 나를 발견한다(find myself trapped in an isolated world). 사람들이 내 호화 파티에 몰려드는(flock to my ostentatious soirees) 것은 머리가 벗어지기 시작한 뚱뚱보 괴짜(the balding and portly nerd)를 보기 위해서가 아니다. 나와 친해지려는(befriend me) 사람을 믿을 수가 없다. 돈으로 친구나 행복은 살 수 없다는 걸 이제야 깨닫는다. 외롭다. 말할 수 없는 고통이다(be sheer hell).”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