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국민의 행복 비결
인구 550만명 남짓 작은 나라 덴마크.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 중 하나다(rank as one of the happiest countries). 그들의 행복 비결(the secret to their happiness)은 ‘후가’라는 개념에 있다(lie with the idea of ‘hygge’).

‘후가’의 어원은 19세기로 거슬러 올라간다(date back to the 19th century). 게르만어(語) ‘hyggja’에서 유래했다는(be derived from the Germanic word hyggja) 설도 있고, ‘웰빙’을 뜻하는 노르웨이어에서 나왔다는 말도 있다. 만족하게, 아늑하게, 제집같이 느낀다는(feel satisfied, cosy or homey) 뜻인데, 정확한 번역은 어렵다. 얼추 말하자면 남들과 문제를 일으키지 않고 모두 다 함께하는 것(drama-free togetherness)이다.


윤희영의 News English 일러스트

‘후가’의 근본은 젠체하거나 으스대지(give oneself airs or brag) 않고, 어느 누구도 공박하지 않으며, 경쟁하지 않는 것이다. 이 순간, 음식, 함께 있음에 만족한다. 남들을 깔아뭉개고 각광받겠노라 용을 쓰지(try to take center stage) 않는다. 다른 이들에 대해 불평을 하지(have an attitude with others) 않는다.

평등주의(egalitarianism)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play an important role). ‘후가’의 핵심 가치(a core value)다. 서로 돕는다. 다른 사람들과 연계돼 있다고 느끼는 사회적 유대감(social ties)이 삶 전체에 의미와 목적을 부여한다. 그것이 스트레스를 줄이고 면역 체계를 강화해(boost immune system) 삶의 안전한 공간을 만들어낸다. 어릴 때부터 이런 교육을 받으며 자란다.

‘후가’의 불문율(unwritten rules)은 이렇다.

“나 자신을 그대로 내보인다. 뭔가를 과시하려 애쓰는 것에서 벗어나(strip yourself of trying to prove something) 경계 태세를 허문다(let your guard down). 가면을 벗어던지고(take off your masks) 껄끄러운 문제들은 제쳐놓는다(leave difficulties at the door). 경쟁, 과시, 가식(competition, boasting and pretense)이 세상을 피곤하게 한다고 본다. 논란은 피한다(avoid the controversy). 너무 심각하거나 분열을 초래하는(be divisive) 사안을 두고 다투지 않는다. 헐뜯는 발언, 불평(snide comments and complaining)은 금기로 한다.

자신을 팀의 일원으로 생각한다. 좋든 싫든(for better or for worse) 스스로 할 일을 한다. 어느 한 사람이 모든 일을 하는 데 얽매이지(get stuck doing all the work) 않게 힘을 보탠다. 가족·친구들과의 시간을 출세 노력, 인맥 형성, 경쟁, 물질주의로부터의 피난처(a shelter from social climbing, networking, competition and materialism)로 삼는다. 시간은 한정적이라는 것을 명심한다. 잘나 보이려, 과시하려, 불평하다가, 부정적 생각만 하다가 허비하지 않는다. 소중한 사람들과의 지금을 귀히 여긴다. 그러다 보면 모든 순간이 행복하다.”

미국과 영국 대학들에는 덴마크의 ‘hygge’에 대한 강좌가 속속 생겨나고 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