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와 스티브 잡스를 위한 노래
세계 최고 부자인 빌 게이츠(60) 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는 사업 초기 모든 직원의 승용차 번호판을 암기했다(memorize all his employees’ number plates). 비상한 기억력을 과시하려는(show off his extraordinary memory) 게 아니었다. 주차장을 내다보며 직원들 출퇴근을 감시하기(keep tabs on them arriving and leaving office) 위해서였다. 그만큼 까다롭고 요구가 많은 사장(a fastidious and demanding boss)이었다. 게이츠가 엊그제 BBC 라디오 인터뷰에서 흉금을 털어놨다(lay bare his heart).

지금은 온화한 태도와 자선활동으로 유명하지만(be famed for his mild manner and philanthropy), 한때는 매정하고 인정머리 없는 사업가(a hard and cold-hearted businessman)였다. 일에만 미쳐 있었다(be fanatical about work). 그런 강박적 집착을 누그러뜨린(temper this obsessive focus on work) 것은 지금의 아내 멜린다와의 결혼이었다. 그녀가 전환점을 가져다줬다(bring about a turning point). 마음씨 곱고 다정한(be kind-hearted and affectionate) 아내가 인생의 우선순위를 바꿔놨다(change his priorities in life).


칼럼 관련 일러스트

그녀를 만난 건 어느 회의에서였다. 게이츠가 끝에서 둘째로 도착한 참석자(the second to last to come)였는데, 가장 늦게 도착한 그녀가 곁에 앉게 됐다(sit down next to him). 세계 최고의 신랑감(the world’s most eligible bachelor)인 그가 그날 밤 춤추러 가지 않겠느냐고 데이트 신청을 했는데 거절했다. 몇 주 후 주차장에서 우연히 다시 만났다. 두 사람 중 누구도 그런 사이가 되리라곤 생각하지 못했다.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을 함께 본 날, 서로를 다시 보게 됐다.

애플의 창업자 스티브 잡스와는 한동안 절친이었다. 애플2의 원본 소프트웨어도 게이츠가 만들었다. 잡스는 믿기지 않을 정도의 천재(an incredible genius)였다. 하지만 너무 깐깐하고 까다로워(be too picky and fussy) 차츰 소원해졌다. 그랬던 두 사람이 다시 친구가 된 것은 2011년 잡스가 췌장암으로 죽기(die of pancreatic cancer) 몇 달 전이었다. 병상에 눕고 난(lie on a sickbed) 뒤부터 비로소 일이 아닌 삶, 가족, 아이들, 우정에 대한 대화가 오갔다.

잡스는 음악을 좋아했다(be into music). 특히 비틀스를 좋아했다. 게이츠는 이번 인터뷰에서 가장 좋아하는 노래로 비틀스의 ‘Two of Us’를 꼽았다. 이 노래엔 두 사람이 최첨단 기술 발전을 위해 함께했던 시간을 회상하게 하는 적절한 가사 한 줄(an apposite line)이 흐른다. “너와 나, 저 앞에 펼쳐진 길보다 더 기나긴 추억을 갖고 있잖아(have memories longer than the road that stretches out ahead).”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