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종류·색깔과 소유주 성격의 상관관계
journey-1044998_640

차종(車種)에 따라 그 소유주의 운전 유형에 어느 정도 공통점이 있다는(have something in common) 통계가 있다. 말하자면(so to speak) A 브랜드 승용차 소유주는 대체적으로 B를 몰고 다니는 사람보다 운전이 점잖다거나, C를 타고 다니는 사람은 교통법규를 위반하고(violate traffic regulations) 난폭 운전을 하는(drive recklessly)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차 색깔과 성격 간에는 어떤 상관관계가 있을까.

색깔은 아무 의미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seem meaningless), 성격의 은밀한 부분을 드러낸다(unveil their intimate personality). 세상이 어떻게 봐주기를 바라는지가 그 색깔에 나타난다고 한다. 가령(for example) 검은색을 선택한 사람은 권위, 호화로움, 세련됨을 풍기고(exude their prestige, luxury and sophistication) 싶어하는 심리가 깔려 있다. 과시하고(show off themselves) 싶어 하는 성격이다.

흰색을 선호하는 사람은 정직성·순수성·우아함 및 완벽함을 위한 노력(honesty, purity, elegance and strive for perfection)으로 비치기를 바라는 심리가 있다. 단순한 삶을 바라면서도(long for a simple life), 신선하고 젊고 현대적인 면모를 보이고 싶어 한다.
쥐색과 은색은 비슷한 듯 다르다. 쥐색은 화려하거나 튀는(be flashy or showy) 것은 원하지 않으면서 위엄과 원숙함을 보여주고자(project dignity and maturity) 한다. 부침이 심하지 않은 안정적 삶을 영위하기 바란다(prefer life to run on an even keel rather than with big ups and downs). 이에 비해 은색은 윤은 나 보이면서도(look sleek) 과장돼 보이는(be overstated) 것은 원하지 않는다. 실용적·혁신적이면서(be practical and innovative) 더 높은 곳을 지향하는 상위 계층이 선호한다. 과시하지는 않지만, 보이는 것을 마다하지도 않는다. 베이지 또는 갈색은 현실적이고 검소한(be down-to-earth and thrifty) 성향의 사람이 선호한다.파란색은 과시적 행동(flamboyant behavior)을 좋아할 것 같지만, 의외로(contrary to your expectation) 내성적이고 조용한(be introspective and serene) 성격이 많다. 강한 자아의식과 현명함으로 존중받기를(be admired for strong sense of self and wisdom) 원한다. 빨간색은 삶에 대한 열정(a zest for life)이 강하고, 외향적·공격적·충동적·야심적이며(be outgoing, aggressive, impulsive, ambitious), 성공하려고 단단히 작정한 사람(a go-getter)인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빨강과 파랑을 섞으면 나오는 보라색은? 두 부류 성격을 합친 것이 아니라 특유의 색깔만큼이나 색다르면서, 유행이나 남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자신의 가치관을 지키는(hang on to their own values) 성향이 많다고 한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