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과 미술품 69만 점으로 꽉 찬 박물관

20190324_1202191

20190324_1203552

20190324_1204393

20190324_1214524

20190324_1106185

[대만 국립고궁박물관 유물]

대만 국립 고궁 박물관은 영국의 대영 박물관, 프랑스의 루브르 미술관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세계 3대 박물관 중의 하나이다. 대부분의 전시품은 중국 송나라와 원나라, 명나라, 청나라 네 왕조의 황실 유물로, 본래는 중국 베이징의 고궁 박물원 등에 소장되어 있던 것을 1948~1949년 국민당 정부가 대만으로 이전해 온 것들인데, 국민당이 대륙에서 후퇴할 때 200만의 군대, 중앙은행의 금괴, 그리고 베이징의 고궁박물관의 보물들 세 가지를 가져왔다고 한다.

이 박물관은 값을 따질 수 없는 오천 년 역사의 중국 보물과 미술품 69만 점으로 꽉 차 있다. 그래서 한꺼번에 전시하기에는 어려울 정도로 너무 많아 인기 있는 것들은 상설 전시관에 전시하고 옥, 도자기, 회화, 청동의 보물들은 일정 기간을 두고 테마를 바꾸어 가며 전시하고 있다. 전시하는 유물을 다 보려면 30년이나 걸린다 한다.

아래를 링크하여 본인이 제작한 ‘중국 황실의 보물’들을 감상해 보세요.

대만 중정기념당 근위병 교대식

20190324_100932

1

20190324_100151

2

여행 중 시간 대가 맞으면 각국의 왕이 사는 궁에 근위병 교대식 볼거리를 볼 수 있는 행운을 얻는다.

내가 본 근위병 교대식 중 인상 깊은 것은, 우리나라의 광화문에서 볼 수 있는 경복궁 수문장 교대의식을 비롯하여, 영국 버킹엄 궁전 근위병 교대식, 바티칸 교황청 근위병 교대식 등이다.

각 나라의 특성에 맞게 의장도 형식도 다양하고 엄숙하게 이루어져서 그 나라의 정치, 문화를 알 수 있다.​

대만 여행에서도 충렬사와 중정기념당 근위병 교대식를 보았다.​
눈 하나 깜박이지 않고 부동자세로 서있는 근위병 모습 ㆍ어떻게 저런 자세로 서 있을까 ???​

* 충렬사 : 대만의 호국영령을 모신 곳으로 우리나라 현충원과 같은 곳.
* 중정기념당 : 장제스(장개석) 대만 초대 총통을 기념하기 위해 지은 건물.

아래는 중정기념관 근위병 교대식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렸습니다.

파도와 바람이 만들어 낸 작품

20190322_1 1

20190322_1300192

20190322_1304003

20190322_1313144

야류지질공원5

자연의 힘은 위대하다.
파도와 바람이 어떻게 이런 그림을 그렸을까 ?
대 자연의 신비를 보러 비 맞고 많은 사람들이 이 곳을 찾는다.
나 또한 이 속에 있었다.
— 바람과 침식으로 특이한 지형을 만들어진 대만 야류해양국립공원 —

아래를 클릭하여 연계하여 보세요 ^^

대만 야류해양국립공원

20190322_125202 1

20190322_1301552

20190322_1319553

바람과 침식으로 특이한 지형이 만들어진 예료우( 野柳)지질공원 ( Yehliu Geopark)

천 백 만년의 침식과 풍화적 교호작용을 거쳐서 심상암(蕈狀巖) 등 지질기관이 형성됨으로써 1,700m의 곶은 북타이완에서 가장 명성이 높은 지질공원이 되었다.

하나하나가 마치 표고버섯과 같은 심상암은 예료우 공원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지형 경관이다.

심상암의 형성과정은 해면으로 누출된 암석이 바닷물로 인해 침식당하고 시간의 흐름에 따라 사암 속에서 질이 견경한 결핵이 서서히 그 모습을 들어내면 또다시 바람 햇빛 빗물 파도 등에 의해 목이 긴 각기 다른 형태의 심상암으로 형성되었다.

女王頭 (사진 3 )

이집트 여왕인 클레오파트라를 닮았다고 해서 ‘여왕 머리 바위’인데 옆면 사진으로 찍어야 머리 올린 여왕을 닮은 모습인데 사람이 많아 뒤에서 찍어서 제 모습을 못 봐서 아쉬움을 남겼다.

더 많은 사진은 아래를 클릭하여 보시기 바랍니다.

http://picpen.chosun.com/view/picpenViewDetail.picpen?picpen_seq=33877

250년 된 2층 집과 장독의 조화

DSC00687.

약 250년이 된 운조루(雲鳥樓)라는 고택의 곳간채( 전면에 보이는 건물)는 아래는 방으로 되어 있고
위는 판상(板上)을 높이 설치한 다락이 있어, 2층 목조 구조를 이루고 있다.

곳간채와 부엌의 마당은 장독이 있어 음식 만들기에 편리함을 이루고 있다.​

운조루(雲鳥樓) ☞ 아래 참조 링크를 클릭하셔요.

불견, 불문, 불언.

화엄사 일주문을 통해 경내에 이르니

기 동자상이 법구경을 안내한다.

법구경의 불견, 불문, 불언을 되새기며,

경내를 돌아보니 나 또한 아기 동자가 되어 본다.

.

DSC00406

.

불견(不見)

남의 잘못을 보려 힘쓰지 말고

남이 행하고 행하지 않음을 보려 하지 말라.

항상 스스로를 되돌아보고 옳고 그름을 살펴야 한다.

.

DSC00410

.

불문(不聞)

산 위의 큰 바위가 바람에 흔들리지 않듯이

지혜로운 사람은 비방과 칭찬의 소리에도

평정을 잃지 않는다.

.

DSC00415

.

불언(不言)

나쁜 말을 하지 말라,

험한 말은 필경에 나에게 돌아오는 것.

악담은 돌고 돌아 고통을 몰고 끝내는 나에게 되돌아오니

항상 옳은 말을 익혀야 한다.

.

기와 담장 안의 장독

20190302_133105

.

전남 구례군 토지면에 있는 조선 후기 한국 전통 목조 건축양식의 곡전재(穀田齋) 안채 뒤꼍에는

나지막하게 쌓은 기와 담장 안에 장독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장독에 기와 담장이 있다니 ……

고추장 간장 된장을 참 소중히 여긴 것 같다.

한국 전통 목조 건축-곡전재 (穀田齋)

DSC008011

DSC008032

20190302_1327123

20190302_1328284

20190302_1334415

20190302_1329266

곡전재 (穀田齋)

전남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구례군 향토 유적 제9호

이 건물은 1929년 박승림이 건립하였으며 1940년에 이교신(호-곡전)씨가 인수하여 현재까지 그 후손들이 거처하고 있다. 조선 후기 한국전통목조 건축양식의 주택으로서 부연을 단 고주집, 문살의 외미리 형식, 기둥 석가래 등이 매우 크고 지붕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당시 영 호남지역에서 발견되는 부농의 민가형식 주택으로 문간채, 사랑채, 안채가 모두 ―자형으로 배치되었으며 2.5m이상의 호박돌 담장을 설치하여 집터의 환경을 금환(金環)의 개념을 도입한 점 등이 독창적이다.( 안내판 해설 내용임)

 

돌탑

DSC00214

산에 오르거나 냇가를 거닐 때 주변에서 돌탑을 많이 보아 왔습니다.

돌탑을 쌓으면서 본인의 소원을 빌면서 돌탑을 쌓을 때까지 무너지지 않으면

소원이 이루어진다는 민간 풍습에서 비롯되었다고 합니다.

 

DSC00226

길가에 흩어진 돌무더기를 모아 보기 좋게 예술적으로 돌탑을 만든다면,

지나가는 나그네의 마음을 넉넉하게 만드는 예술로도 손색이 없겠지요.

산길 가다가 돌 하나 주워 돌탑 위에 얹어 놓아, 쌓는 이도 보는 이도 기분 좋게 하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