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북도에서 가장 오래된 사찰 – 월리사

DSC061221

DSC061302

DSC061373

DSC061474

대한불교조계종 제5교구 본사인 법주사의 말사로 신라 때 의상이 창건한 사찰이라 전하여오나, 법당 주변에 흩어져 있는 기와들로 보아 조선시대에 중창되었음을 알 수 있다고 합니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대웅전과 삼성각· 요사채가 있습니다.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58호로 지정된 대웅전은 정면 3칸, 측면 3칸의 팔작지붕에 다포건물로서 조선 중기 이후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대웅전내에는 항마촉지인을 한 90㎝의 석가여래좌상과 1897년에 조성한 후불탱화, 1838년에 조성한 신중탱화 등이 봉안되어 있기도 합니다.

이 곳은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문의면 문덕리 높이 461m의 샘봉산 아래에 있는 사찰로, 대청호 오백리길 중에 18구간인 장수바위길에 속해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태풍이 남기고 간 무지개

무지개11>

무지개22>

태풍 ‘솔릭’이 예상외로 조용히 빠져나간 오늘 오후 6시 30분! 무지개가 승천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선녀(仙女)들이 깊은 산속 물 맑은 계곡에 목욕하러
무지개를 타고 지상으로 내려온다는 전설이 있으며,
무지개가 선 곳을 파면 금은보화가 나온다는 전설이 있는 나라도 있다.
아무튼 좋은 징조이길 바란다. ( 폰 샷 )

보물 제1293호 – 중악단

DSC060431

DSC060462

중악단은 국가에서 계룡산 신에게 제사 지내기 위해 마련한 조선시대의 건축물이다.
조선시대에는 북쪽의 묘향산을 상악으로, 남쪽을 지리산을 하악으로
중앙의 계룡산을 중악으로 단을 쌓고 산신에게 제사를 지냈다.
무학대사의 꿈에 산신이 나타났다는 말을 듣고 태조 3년( 1394년)에 처음 제사를 지냈다 전하며,
효종 2년에 폐지되었다가, 1879년 명성황후의 명으로 다시 짓고 중악단이라 하였다.
현재 상악단과 하악단은 없지고 중악단만 보존되어있으며,
나라에서 산신에게 제사지냈던 유일한 유적으로서 역사적 의미가 있다.

— 계룡산 신원사 내 소재

 

부용(芙蓉)

DSC061091

DSC061102

시원한 소낙비를 맞으면 더한층 아름답게 보인다는 부용(芙蓉)은
용모뿐 아니라 시(詩)에도 뛰어났던 성천(成川) 기생 연화(蓮花)의 별명이기도 해서
부용과 시화에 얽힌 사연들이 있다.

꽃말은 매혹, 섬세, 아름다움, 행운 등 ……

계룡산 신원사

DSC060211

DSC060232

대한불교조계종 제6교구 본사인 마곡사(麻谷寺)의 말사이다.
651년(의자왕 11)에 열반종(涅槃宗)의 개산조 보덕(普德)이 창건하였다.

신라 말에 도선(道詵)이 이곳을 지나다가 법당만 남아 있던 절을 중창하였고,
1298년(충렬왕 24)에는 무기(無寄)가 중건하였다.
조선 후기에 무학(無學)이 중창하면서 영원전(靈源殿)을 지었고,
1866년(고종 3)에 관찰사 심상훈(沈相薰)이 중수하면서 신원사라 하였으며,
1876년에 보연(普延)이 중건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