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정말  덥다.

오죽하면  대프리카라는   신조어에 이어 서프리카라는  단어까지

등장 했을까?

밤에도 에어컨을  켜고  자면서   내가  늘  하는 말  “전기료  폭탄을 맞드래도

죽는것 보다는  낫다”   이다.    ㅎㅎ

어느 정도라야 전기료  절약하느라  에어컨을  안켜고 참지….

 

컴 조차  영원한 고장이  나서   새것으로  구입했다.

아파트에  예고없는   정전이  몇번 되드니    강제종료가 된   우리집  컴이

그만   일생을  마감해  버렸다.  하긴  십년이나  사용했으니  뭐  아까울것도

없긴  하지만.

 

새 컴으로 자료  옮기기가  쉽지는  않다.

더우니까  하루에  조금씩만   한다.   그러니  언제 끝날지는   모르지만

언젠가   끝은   날거다.    아직  사진  올리기를   안 만들어서   사진없이

글만  연습삼아  올려본다.

 

어제  한차례 소나기가  지나가드니  오늘  아침은   좀  시원하다.

이제  말복 지나고 나면  좀  달라질거다.

잘  있다는  소식을   이렇게  횡설수설   해보면서   얼른    가을이여  오라고

염원을   해  본다.

 

이웃님들

안 죽고  잘  살아  있습니다.

10 Comments

  1. 나의 정원

    2018년 8월 10일 at 3:13 오후

    ㅋㅋㅋ…
    네.
    저도 잘 살아있습니다.^^

    • 데레사

      2018년 8월 10일 at 4:35 오후

      ㅎㅎ
      모두 폭염 견디느라 고생이 많습니다.

  2. 초아

    2018년 8월 11일 at 6:22 오전

    이젠 제법 선선해졌어요.
    저도 안 죽고 살았습니다.
    컴이 사망해서 안됬지만,
    새컴이 생겨서 화가 복이 되었네요.
    축하드립니다.

    • 데레사

      2018년 8월 11일 at 8:06 오전

      오늘 아침은 살만 하네요.
      지긍 아무것도 안켜고 누워 있습니다.

  3. 막일꾼

    2018년 8월 11일 at 8:20 오전

    저도 안 죽고 살아 있습니다만,
    악 밖에 안 남았네요. ㅋㅋ

    • 데레사

      2018년 8월 11일 at 5:29 오후

      저도 마찬가지 심정입니다.
      그러나 죽지는 말아야죠. ㅎ

  4. 비풍초

    2018년 8월 12일 at 12:09 오전

    더워서 두문불출을 일상화 하였더니, 체중이 2키로가 늘었습니다. 이놈의 체중은 느는 건 참 빠릅니다.

    • 데레사

      2018년 8월 12일 at 5:47 오전

      그래도 느는건 병이 없다는 증거라 괜찮아요.
      저도 이렇게 위로하고 삽니다. ㅎ

  5. 바위

    2018년 8월 14일 at 5:37 오후

    오늘도 진주고 88산우회 회원 아홉 명이 서대문구청 뒷산 안산 둘레길을 다녀왔습니다. 지난 한 달여 불볕더위 속에서도 안 쉬고 매주 화요일이면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다녔습니다. 그게 어언 11년이 됐습니다.
    회원은 23명인데(진주고 34회 단톡방은 64명) 매주 십여 명은 꾸준히 나옵니다. 88세까지 산에 다니자고 이름붙인 게 88산우회지요.
    오늘도 서대문구청 뒤 안산을 돌고 이대 후문에서 하산주 한 잔했습니다. 다음 주는 대모산입니다.
    더위는 더위로 밀쳐야 되겠지요. 건강하십시오. 감사합니다.

    • 데레사

      2018년 8월 15일 at 9:18 오전

      잘 하십니다.
      꼭 88세 까지 등산히십시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