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정말  덥다.

오죽하면  대프리카라는   신조어에 이어 서프리카라는  단어까지

등장 했을까?

밤에도 에어컨을  켜고  자면서   내가  늘  하는 말  “전기료  폭탄을 맞드래도

죽는것 보다는  낫다”   이다.    ㅎㅎ

어느 정도라야 전기료  절약하느라  에어컨을  안켜고 참지….

 

컴 조차  영원한 고장이  나서   새것으로  구입했다.

아파트에  예고없는   정전이  몇번 되드니    강제종료가 된   우리집  컴이

그만   일생을  마감해  버렸다.  하긴  십년이나  사용했으니  뭐  아까울것도

없긴  하지만.

 

새 컴으로 자료  옮기기가  쉽지는  않다.

더우니까  하루에  조금씩만   한다.   그러니  언제 끝날지는   모르지만

언젠가   끝은   날거다.    아직  사진  올리기를   안 만들어서   사진없이

글만  연습삼아  올려본다.

 

어제  한차례 소나기가  지나가드니  오늘  아침은   좀  시원하다.

이제  말복 지나고 나면  좀  달라질거다.

잘  있다는  소식을   이렇게  횡설수설   해보면서   얼른    가을이여  오라고

염원을   해  본다.

 

이웃님들

안 죽고  잘  살아  있습니다.

2 Comments

  1. 나의 정원

    2018년 8월 10일 at 3:13 오후

    ㅋㅋㅋ…
    네.
    저도 잘 살아있습니다.^^

    • 데레사

      2018년 8월 10일 at 4:35 오후

      ㅎㅎ
      모두 폭염 견디느라 고생이 많습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