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문가, 지리산에 입산… 사진도사로 변신하다

지리산에 미쳐 직장도 사직하고 서울 짐을 완전 싸들고 내려가 지리산 자락에 터전을 잡은 지리산 사진작가 강병규(45)씨. 지리산 모습을 앵글에 담기에 여념 없다. 강씨가 지리산 자락에 터전을 잡은 건 지난 2005년 겨울. 현대해상에서 IT전문가로 일하다 사표를 내고 남원시 산내면 지리산 자락으로 아예 주소를 옮겼다. 지리산 도사가 되기 위해서.

강병규.JPG

IT전문가에서 사진작가로 변신한 강병규씨.외모는 마치김정일 아들 김정남 닮았다.

퇴직금과 그 동안 모아 둔 돈 1억원을 들여 토지 1만 5천여 평을 샀다. 중고 트랙터를 구입해 땅도 직접 개간했다. 천왕봉이 올려다 보이는 장소에 지리산 모습을 담을 멋진 전시관과 집을 지었다. 그림에나 나올 법한 아담하고 정겨운 모습으로. 꼬박 4년 걸려 사람 사는 집으로 모습을 갖췄다.

그 전시관에 자신의 지리산 사진을 표구해서 전시했다. 입소문을 듣고 사람들이 한둘 찾아오기 시작했다. 거창한 이름도 지었다. 길의 가장자리란 뜻을 지닌 ‘길섶’으로. 들어가서 보면 감탄이 절로 나온다.

"지리산 천왕봉, 제석봉, 촛대봉, 영신봉, 명선봉, 반야봉까지의 모습을 앵글에 담는데 10년이 걸렸습니다. 앞으로 성삼재, 만복대, 정령치, 바래봉까지의 모습을 5년에 걸쳐 담을 계획입니다. 지리산에 파묻혀 살면서 지리산과 절친해져 그 완전한 모습을 담아낼 것입니다."

강병규이출봉1.gif

그의 작품 반야봉 일출. 그의 전시관에 들어가면 최근에 찍은 사진들이 모두 전시돼 있다.

IT전문가가 지리산 사진작가로의 변신이 궁금했다.

"대학 졸업 후 사업과 직장생활 하면서 지나친 경쟁에 지쳤습니다. IT분야는 특히 심하지 않습니까. 많은 성과도 올렸지만 항상 공허한 감정을 지울 수 없었습니다. 직장 다닐 때도 매주말 가방 싸들고 지리산을 드나들었습니다. 지리산 왔다 가면 감정 정리가 됐습니다. 어느 날 아예 ‘지리산에 내려가 살자’는 생각이 문득 들었습니다. 점차 그 생각이 강해져 결단을 내리게 된 것입니다."

SANY0211.JPG

강병규의 지리산 사진전시관 길섶의 내부모습.

강씨는 대학 졸업 후 시청각 기자재 지역총판으로 사회에 첫 발을 디뎠다. 2년 만에 깡그리 말아먹었다. 94년 벤처 회사인 대진정보통신에 IT전문가로 취직했다. 맘껏 능력을 발휘했다. 능력을 인정받아 97년엔 다우기술로, 2001년엔 현대해상으로 스카우트 돼서 옮겼다. 일은 재미있었지만 어디든 정이 들지 않았다. 지나친 경쟁으로 몸은 지쳐갔다. 그의 안식처는 결국 지리산이었다.

SANY0214.JPG

길섶의 외부.

"지리산이 도피처는 아닙니다. 내 영혼의 정착지였고, 내 일터이고 작업장이었습니다. 이젠 정을 붙이고 제대로 일 할 것입니다. 꿈도 있습니다. 우리의 아름다운 산하를 담아 사람들을 즐겁게 할 계획입니다. 사람들의 정서를 순화시키는 그런 장으로 길섶을 가꾸고 싶습니다. 강과 산은 우리 생명의 근원입니다. 강산을 담아 지역민들이 즐기는 문화의 장으로 함께 나눌 것입니다."

강씨의 당찬 포부다. 그는 아직 노총각이다. 언제든 결혼할 준비가 돼 있는 노총각이다. 지리산 자락 그림 같은 집에서 같이 살 처자는 언제든 연락하란다. 얼마 전에 홈페이지(www.gillsub.com)도 개설했다. 궁금한 사람은 한번 들어가 보시라.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2 Comments

  1. 이예수

    06.04,2009 at 10:53 오전

    정말 잘하셨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강병규님께서는 예수그리스도 즉 하나님을
    믿는지 궁금합니다
       

  2. 이예수

    06.04,2009 at 11:17 오전

    깅뱡규님의 고향이 전라도 이신가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