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제1경 노고단 운해와 일출, 눈꽃 절경


지리산의 3대 봉우리는 천왕봉, 반야봉, 노고단이다. 지리산 천왕봉은 해발 1915m로, 남한에서 한라산(1950m)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산으로 너무 잘 알려져 있다. 많은 등산객들이 신년 일출을 보기 위해 천왕봉으로 오르곤 한다. 지리산 9경인 천왕봉 일출은 3대가 덕을 쌓아야 볼 수 있다고 할 정도로 보기 힘들다. 그만큼 지리산의 일기가 자주 변한다는 의미일 수도 있다.

반야봉은 해발 1732m로, 반야봉 낙조는 지리산 10경 중 3경이다. 반야봉은 우리나라 제일의 반야도량으로, 반야봉을 백 번 오르면 스스로 도를 깨달을 수 있다고 한다.

SSL10842-.JPG

노고단 운해와 설경 속에서 오전 7시35분쯤 해가 솟아오르고 있다.

노고단은 해발 1507m로, 봄 철쭉, 여름 원추리, 겨울 눈꽃으로 유명하다. 그리고 노고단 운해가 지리 10경 중 제1경으로 꼽힌다. 그만큼 아름답고 절경으로, 많은 사람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노고단은 또 지리산 종주하는 많은 사람들의 시발점이 되는 곳이기도 하다. 길상봉이라고도 불렀던 노고단은 신라시대 시조 박혁거세의 어머니 선도성모를 지리산 산신으로 받들고 나라의 산신으로 모셔 매년 봄과 가을에 제사를 올리던 곳이다. 아직까지 돌탑을 쌓고 제사를 지내던 제단이 그대로 남아 있다.

최소한 2대 이상이 덕을 쌓아야 볼 수 있는 지리산 제1경 노고단 운해와 일출, 눈꽃 등 지리산 겨울의 절경을 감상해보시라.

SANY0076-.JPG

노고단대피소에서 노고단 정상으로 올라가는 길이여명과 설경과 함께 더욱 운치를 자아내고 있다.

SANY0084-.JPG

노고단 정상. 돌탑에까지 눈이 쌓여 있다.

SANY0088-.JPG

노고단 운해와 설경. 서서히 해가 솟아오를 조짐을 보이고 있다.

SANY0089-.JPG

햇빛으로 붉게 물들고 있다.

SANY0091-.JPG

운해가 잔뜩 끼어 있다.

SANY0096-.JPG

드디어 운해 속으로 해가 머리를 내밀고 있다.

SANY0098-.JPG

조금 더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SANY0101-.JPG

거의 모습을 드러냈다.

SSL10845-.JPG

살을 찢는 듯한 바람과 추위에도빨리 사진 한 장 찍었다.

SSL10848-.JPG

지리산 종주 능선길은 눈꽃 세상이다.

SSL10849-.JPG

눈꽃과 운해가 어우러진 지리산은 절경이다.

SSL10850-.JPG

지리산의 이런 모습은 아마 당분간 보기 힘들 것이다.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4 Comments

  1. 대둔산

    01.15,2010 at 4:53 오후

    Invented God, Fabricated Bible, Blooded History, Dirty Business

    God of Silence, God of Cursing, God of Killing, God of Destruction   

  2. 헤드헌터™

    01.15,2010 at 7:25 오후

    와우~~ 겨울 지리산이다 ^^
    지리산…. 감사합니다~~   

  3. 한국의 美

    01.16,2010 at 7:38 오전

    So much Wonderfull !!!!!   

  4. 김 성 근

    01.18,2010 at 8:46 오전

    아주 멋~진 우리의 지리산 雪景
    잘보고 모셔갑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