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본격 등산 시즌… 등산사고 40~50대․오후 1시쯤 가장 많아


등산이 신체의 육체적․정신적 부분에 주는 긍정 효과는 이루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으나 만성 질환이 있거나 신체의 특정 부위가 약한 사람에게는 등산으로 인한 갑작스런 신체변화로 위험을 초래할 수도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특히 가을 단풍철인 9~10월 중에 연간 등산객이 절정에 달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5.인구대비 연령별 산악사고.jpg

인구대비 연령별 산악사고 비율

8.연령대별 산악사고 참조.jpg

최근 3년간(‘06~08) 소방방재청 119 구조․구급 활동상황을 토대로 월별 산악 안전사고는 봄철 행락객이 나서는 5월과 가을철 단풍을 즐기려는 9~11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09년 9월 1~10월 11일까지 발생한 산악 안전사고 486건 544명 중 일요일에 전체 사상자의 32%, 토요일이 23%로 주말에 절반 이상이 집중됐다. 시간대별로는 산행이 시작되는 오전 9시를 기해 서서히 증가세를 보여 하산이 시작되는 오후 1시에 최고점에 달했다. 이는 사고 발생지점이 정상 주변이거나 긴장이 풀어진 하산 시 발생하는 사실을 시사하고 있어, 정상을 밟은 이후에도 긴장을 늦추지 말아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3.북한산 고양119 구조대원.jpg

북한산에서 산악사고를 당한 등산객을 119구조대원들이 구조하고 있다.

연령별 산악사고는 40~50대가 전체의 62%나 차지했다. 이들의 사고원인은 자신의 체력을 감안하지 않은 무리한 산행으로 인한 사고가 33%로 가장 많았으며, 평소 질병이 있는 사람이 등산 중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그 뒤를 이었다.

지난해 7월 25일 평소 고혈압 증세를 보이던 최모(54)씨가 도봉산을 등산하며 만월암 계단을 오르다 갑자기 호흡곤란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같이 가던 일행이 119구조대에 곧바로 신고해서 헬기로 급히 이송했으나, 최씨는 안타깝게도 병원에서 숨졌다.

6.시간대별 산악사고.jpg

시간대별 산악사고 비율

2009년 10월엔 김모(56)씨가 평소 심장질환이 있는 상태에서 경기 가평군의 화악산 등산 중 호흡곤란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것을 지나가던 등산객의 신고로, 긴급 출동한 119구조대가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사망했다.

2010년 초부터 6월까지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 집계한 한라산을 제외한 19개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사망사고 9건 중 6건이 신체결함으로 인한 사고로 확인됐다.

사고를 당한 최씨는 중년 들어서 고혈압 증세가 있다는 판정을 받고 등산을 시작했다고 한다. 김씨도 만성 심장질환을 겪고 있었다. 이같이 만성질환을 겪는 사람들은 평소에 자신의 신체변화를 체크하고 있어야 등산전후 발생할 지도 모를 안전사고 위험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7.국립공원탐방객수 대비 산악사고 발생.jpg
월별 산악사고 비율

일반적으로 등산할 때 발생하는 신체 변화는 근육에 산소와 에너지를 공급하기 위해 맥박이 빨라지고 호흡수가 증가하며 땀과 호흡을 통해 수분손실이 많아진다. 또 근육의 피로에 따라 젖산 축적이 늘어난다. 고도에 따른 공기밀도의 감소와 온도 및 습도 저하에 따른 생리적 변화가 일어나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비교적 높지 않은 산이기 때문에 고도에 따른 신체변화보다는 보통 운동할 때의 신체변화와 별 차이가 없다고 보면 된다.

광교산 산악구조대원들이 산정상에서 부상을 당한 등산객을 헬기로 후송시키기 위해 산악용 들것에 고정시키고 있다. 1.jpg

광교산에서 갑자기 신체 이상 반응을 일으킨 등산객을 구조용 헬기로 수송하려고 있다.

만성질환자로 판정받은 사람은 등산할 때 주의사항을 살펴보고, 준비할 물건이 없는가 다시 한번 체크하고 산으로 향해야 한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겪는 대표적인 질환으로는 고혈압, 협심증이나 심근경색, 뇌졸중(중풍) 등의 심혈관질환, 만성폐쇄성 폐질환과 천식 같은 호흡기 질환, 당뇨병 등의 대사성 질환 등이 있다.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