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산반도 탐방객 폭발적 증가… 408만 명으로 북한산 850만 명 다음으로 많아


2010년 4월 새만금방조제가 개통된 뒤 국립공원 변산반도 탐방객이 폭발적으로 증가, 지난 연말까지 400만 명 이상이 다녀간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공원관리공단에 따르면 2009년 변산반도 탐방객은 176만 명이었으나 공원 입구의 새만금방조제가 개통되면서 탐방객이 큰 폭으로 늘어나 2010년 연말까지 총 408만 명이 다녀갔다고 밝혔다. 권역별로는 내소사가 203만 명으로 전체 탐방객의 50%를 차지했으며, 채석강으로 유명한 격포지구 탐방객은 183만 명이었다. 그 외 직소폭포 구간, 격포․고사포 해변, 월명암, 개암사 지구 등이 있다. 이와 같은 탐방객수는 설악산 380만 명, 지리산 304만 명보다 많은 것으로 20개 국립공원 중 북한산 850만 명 다음으로 많은 것이다.


공단은 이처럼 탐방객이 크게 늘어나자 화장실과 주차장 등 편의시설을 늘리는 한편 쇠뿔바위 탐방로 등 4개 구간 20㎞의 탐방로를 새로이 개통하기로 했다. 이번에 개통되는 탐방로는 1988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되면서 23년 간 출입을 통제해오던 구간으로, 큰 폭으로 늘어난 탐방수요를 대처하기 위한 조치다. 이들 탐방로는 안전시설 설치와 노면 정비 등을 마치고 5월 14일부터 일반에 개방됐다.

변산반도_쇠뿔바위.jpg

변산반도 탐방객의 폭발적 증가로 등산객 분산 차원에서 지난 5월 14일 23년 만에 새로 개방된 변산반도 쇠뿔바위 등산로의 전경.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제공

이로써 변산반도 국립공원에 개방된 코스는 모두 8개로 변산반도의 숨은 비경을 더욱 살펴볼 수 있게 됐다. 변산반도는 해안 쪽의 외변산과 내륙 쪽의 내변산으로 나뉜다. 수만 권의 책을 쌓은 듯한 채석암과 노을이 아름다운 적벽암, 바다의 여신을 모신 수성당, 고운 모래와 푸른 숲의 해변, 하섬의 싱그러운 바닷길 등이 외변산의 주요 볼거리들이다. 내변산은 기암괴석이 절묘한 산봉오리들, 낙조대, 천년고찰 내소사와 개암사 월명암 등에서 은은한 역사의 향기를 살필 수 있다. 남녀치에서 월명암을 거쳐 내소사로 가는 길은 변산반도 탐방의 백미로 꼽힌다.


현재 개방된 구체적 코스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쇠뿔바위 코스는 어수대~쇠뿔바위~청림리마을로 내려오는 총 5㎞에 약 3시간 소요된다. 내소사원암코스는 내소사~관음봉삼거리~재백이고개~원암탐방지원센터까지 3.7㎞에 약 2시간 걸린다. 내소사코스는 내소사에서 출발해서 관음봉삼거리~세봉삼거리를 거쳐 내소사 일주문 통제소에 도착하며, 총 5.4㎞에 약 3시간 30분 정도 예상된다.


내변산남여치코스는 내변산~봉래곡삼거리~월명암~남여치까지 총 5.5㎞에 예상 소요시간은 2시간 30분 정도다. 내변산 내소사코스는 내변산~직소폭포~재백이고개~관음봉삼거리~내소사까지 총 6.2㎞에 3시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원암남여치코스는 원암~재백이고개~직소폭포~월명암~남여치까지 7.8㎞에 4시간 정도 걸린다. 직소폭포코스는 내변산~자연보호헌장탑~~직소폭포~자연보호헌장탑~내변산으로 돌아온다. 4.4㎞에 1시간 30분 정도 소요 예상.


승용차를 이용한 해안 드라이브 코스로는 격포코스가 있다. 바람모퉁이~격포까지 17㎞에 이르는 해안절경을 차를 타고 가며 약 20분간 즐길 수 있는 코스다.

공원은 “탐방객 400만 명 시대에 맞는 편의시설과 서비스를 통해 탐방객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특히 자연생태계 보전에 영향이 없도록 순찰강화와 탐방객 홍보 등 훼손 방지 활동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