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산나물 어떤 종류 있고, 무슨 효능 있나?


‘봄볕에 며느리 내보내고, 가을볕에 딸을 내보낸다’는 말이 있다. 겨우내 움츠렸던 피부에 봄볕의 따가운 햇살은 피부를 더욱 거칠고 잘 타게 만들지만 산나물 채취엔 며느리고 딸이고 구분이 없다. 전부 산으로 들로 산나물 채취를 위해 일제히 나서는 계절이다.

며느리와 딸이 전부 나서는 산나물 채취의 계절을 맞아 계절별로 어떤 약초가 있고, 어떤 성분을 지니고 있으며, 어떤 효능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자세히 살펴보자.

영양-곰취나물 (2) - 복사본.jpg

곰취나물

◆봄나물

△곰취=고원이나 깊은 산의 습지에서 자라는 국화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어린잎을 나물로 먹는데, 독특한 향맛이 난다. 한방에서는 가을에 뿌리줄기를 캐서 말린 것을 호로칠이라 하여, 해수․백일해․천식․요통․관절통․타박상 등에 처방한다. 한국․일본․중국 등지와 동시베리아에 분포한다.

두릅나무새순.jpg

두릅나무 새순

△두릅=두릅나무에 달리는 새순을 말하며, 독특한 향이 나는 산나물이다. 목말채․모두채라고도 하며, 땅두릅과 나무두릅이 있다. 땅두릅은 4~5월에 돋아나는 새순을 땅을 파서 잘라낸 것이고, 나무두릅은 나무에 달리는 새순을 말한다. 나무두릅은 강원도, 땅두릅은 강원도와 충청북도에서 많이 자란다. 단백질이 많고 지방․당질․섬유질․인․칼슘․철분․비타민(B1․B2․C)과 사포닌 등이 들어 있어 혈당을 내리고 혈중지질을 낮추어 당뇨․신장․위장에 좋다. 두릅을 살짝 데쳐서 초고추장에 무치거나 찍어 먹거나, 데친 나물을 쇠고기와 함께 꿰어 두릅적을 만들거나 김치․튀김․샐러드로 만들어 먹기도 한다.

엄나무순(개두릅)-1.jpg

개두릅이라 부르는 엄나무순.

△씀바귀=산과 들에서 흔히 자라는 쌍떡잎식물로 여러해살이풀이다. 고채(苦菜)․씸배나물이라고도 한다. 줄기를 자르면 쓴맛이 나는 흰 즙이 나온다. 꽃은 5~7월에 노란색을 핀다. 쓴맛이 있지만 이른 봄에 뿌리와 어린순을 나물로 먹고, 성숙한 것은 진정제로 사용한다. 한국․일본․중국에 분포한다. 흰색꽃이 피는 것을 흰씀바귀, 노란색 꽃이 피는 것을 꽃씀바귀라고 한다.

쑥.jpg

길게 자란 쑥

△쑥=양지바른 풀밭에서 자라는 국화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약쑥․사재발쑥․모기태쑥이라고도 한다. 뜸에 사용하는 종은 참쑥이라 하며 구별한다. 쑥 종류는 거의 비슷하기 때문에 구별하기 쉽지 않다. 어린 쑥은 떡에 넣어서 먹거나 된장국을 끊여 먹는다. 약재로 쓰는 것은 예로부터 5월 단오에 채취하여 말린 것이 가장 효과가 크다고 한다. 복통․지혈제로 쓰고, 냉(冷)으로 인한 생리불순이나 자궁출혈 등에 사용한다. 여름에 모깃불에 피워 모기를 쫓는 재료로도 쓰였다. 한국·일본·중국 등지에 분포한다.

참나물-1 - 복사본.jpg

참나물

△참나물=숲 속에서 자라는 쌍떡잎식물로 여러해살이풀이다. 털은 없으며 향기가 있다. 우리나라에는 참나물, 노루참나물, 가는참나물 등 3종이 있다. 봄과 초여름에 연한 잎을 잎자루와 함께 날 것으로 쌈을 싸서 먹거나 데쳐서 나물로 먹는다. 쌈으로 먹고 나면 미나리처럼 은은한 향기가 난다. 주로 생채로 활용하는데, 제법 상쾌하면서도 독특한 향기가 구미를 잃기 쉬운 봄철 입맛을 되찾아주는 귀한 산나물이다. 특히 김치를 담가 먹는 봄철 별미로 손꼽힌다. 고혈압과 중풍을 예방하고, 신경통과 대하증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 ·중국 동북부에 분포한다.

△냉이=들이나 밭에서 자라며 두해살이풀이다. 전체에 털이 있고, 줄기는 곧게 서며 가지를 친다. 5~6월에 흰색꽃을 피운다. 어린 순․잎은 뿌리와 더불어 이른 봄을 장식하는 나물이다. 냉이국은 뿌리도 함께 넣어야 참다운 맛이 난다. 또한 데워서 우려낸 것을 잘게 썰어 나물죽을 끊여 먹기도 한다. 비타민 B1과 C가 풍부하다. 한의학에서는 냉이의 뿌리를 포함한 모든 부분을 제채(齊寀)라 하여 약재로 쓴다. 꽃이 필 때 채취하여 햇빛에 말리거나 생풀로 사용한다. 약효는 비장을 실하게 하며, 이뇨․지혈․해독 등의 효능이 있어 비위허약․당뇨병․토혈․코피․월경과다․산후출혈․안질 등에 처방한다. 한국을 비롯하여 세계의 온대지방에 분포한다.

취나물-1.jpg

취나물

△취나물=국화과에 속하는 풀이다. 양념에 무치거나 볶아 먹는다. 국화과에 속하는 풀이 약 100여종 있다. 우리나라에는 60여종이 자생하고 있으며, 그 중 24종을 먹을 수 있다. 참취․개미취․각시취․미역취․곰취 등을 먹을 수 있으며, 그 중 참취 수확량이 가장 많다. 취나물은 시원한 반 음지나 물빠짐이 좋은 토양에서 잘 자란다. 단백질․칼슘․인․철분․비타민B1과 B2 등이 함유된 알카리성 식물으로 맛과 향기가 뛰어나다. 살짝 데쳐서 쓴맛을 없앤 후에 갖은 양념에 무치거나 볶아서 먹는다. 감기․두통․진통에 효과가 있어 한약재로도 이용된다.

△머위(butterbur)=깊은 산속 다소 습기 있는 곳에 잘 자라며, 국화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전체적으로 꼬부라진 털이 있다. 이른 봄에 잎보다 먼저 꽃줄기가 자라고 꽃이삭은 커다란 포로 싸여 있다. 잎자루는 산채로서 식용으로 쓰고, 꽃이삭은 식용 또는 진해제(鎭咳劑, 기침약)로 사용한다. 한국·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익모초.jpg

익모초

△달래(wild rocambol 또는 wild garlic)=산과 들에서 자라는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소산(小蒜), 야산(野蒜), 산산(山蒜)이라고도 한다. 꽃은 4월에 흰색 또는 붉은빛이 도는 흰색으로 핀다. 잎과 알뿌리 날 것을 무침으로 먹거나 부침 재료로도 이용한다. 마늘의 매운맛 성분인 알리신이 들어 있어 맛이 맵다. 한방에서 달래의 비늘줄기를 소산이라는 약재로 쓰는데, 여름철 토사곽란(吐瀉癨亂․위로는 토하고 아래로는 설사하면서 배가 질리고 아픈 병)과 복통을 치료한다. 종기와 벌레에 물렸을 때도 쓰며, 협심통에 식초를 넣고 끊여서 복용한다. 충남․강원․경기․황해․함남 등 한국과 일본, 중국 동북부, 우수리강 유역에 분포한다.

△돌나물(石上菜)=산에서 자라는 돌나물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줄기는 옆으로 뻗으며 각 마디에서 뿌리가 나온다. 어린 줄기와 잎은 김치를 담가 먹는데, 향미가 있다. 연한 순은 나물로 한다. 한국 전역, 일본, 중국 등지에 분포한다.

△원추리=산에서 자라는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넘나물이라고도 한다. 꽃은 7~8월에 피며, 열매는 삭과로서 10월에 익는다. 동아시아가 원산이며, 흔히 관상용으로 심는다. 어린 순을 나물로 먹고, 꽃은 중국요리에 사용하며, 뿌리는 이뇨․지혈․소염제로 쓴다. 꽃이 여러 겹인 것을 왕원추리라고 한다. 한국․중국 등지에 분포한다.

△봄동=노지에서 월동하여 잎이 결구 형태를 취하지 못하고 개장형으로 펼쳐진 배추를 말한다. 배추보다는 조금 두꺼운 편이지만, 어리고 연하며 아미노산이 풍부하여 씹을수록 고소한 맛이 나고 향이 진하다. 또 겨우내 먹어온 김장배추보다 수분을 많이 함유하고 있어 즉석에서 양념장에 버무려 먹으면 신선한 맛을 즐길 수 있다. 비타민C와 칼슘도 풍부하여 국으로 끊여도 비타민이 덜 손상되는 것이 특징이다. 찬 성질을 지니고 있어 몸에 열이 많은 사람에게 좋으며, 섬유질이 풍부하여 위장의 활성화를 돕기 때문에 변비와 피부 미용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돌미나리=미나리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 쌍떡잎식물이다. 원래는 야생의 미나리를 가리키지만 지금은 보통 밭에서 재배된 밭미나리를 가리킨다. 향이 강하고 해독작용이 뛰어나 예로부터 약재로도 이용되어왔다. 김치의 재료, 강회, 샐러드, 생채, 녹즙 등으로 사용한다. 미나리는 크게 물미나리와 돌미나리로 구분된다. 물미나리는 논에서 재배되어 논미나리라고도 하며, 줄기가 길고 상품성이 높다. 이에 비하여 돌미나리는 계곡의 샘터나 들의 습지 또는 물가에서 야생하는 것으로, 물미나리에 비해 줄기가 짧고 잎사귀가 많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미나리는 황달과 부인병, 음주 뒤의 두통과 구토에 효능이 있다고 한다. 또 해독작용이 뛰어나 예로부터 약재로 사용되어 왔다. 비타민B군, 비타민A와 C, 미네랄이 풍부하여 간 기능 개선에 효과가 있다. 또 칼륨이 함유되어 있어 몸 속에서 나트륨 작용을 억제하여 수분과 노폐물을 배출하는 것을 도와주고 신장의 기능을 강화시켜준다.

겨우살이.jpg

겨우살이

△겨우살이=참나무․물오리나무․밤나무․팽나무 등에 기생하는 겨우살이과의 상록 기생관목이다. 둥지 같이 둥글게 자라 지름이 1m에 달하는 것도 있다. 꽃은 3월에 황색으로 가지 끝에 핀다. 과육이 잘 발달되어 산새들이 좋아하는 먹이가 되고, 이 새들에 의해 나무로 옮겨져 퍼진다. 생약에서 기생목은 겨우살이 전체를 말린 것을 말한다. 산의 나무에 해를 주지만 약용으로 쓴다. 한방에서 줄기와 잎을 치한(治寒)·치통·격기(膈氣) ·자통(刺痛) ·요통(腰痛)․부인 산후 제증․동상․동맥경화 등에 사용한다. 한국․일본․대만․중국․유럽․아프리카 등지에 분포한다.

맥문동꽃.jpg

맥문동꽃과 나무

△맥문동=산 속 그늘진 곳에서 자라는 여러해살이풀이다. 짧고 굵은 뿌리줄기에서 잎이 모여 나와서 포기를 형성하고, 흔히 뿌리 끝이 커져서 땅콩같이 된다. 꽃은 5~6월에 피고 자줏빛이다. 덩이뿌리를 소염․강장․진해(기침을 멎게 하는 것)․거담제 및 강심제로 사용한다. 한국․일본․중국 타이완 등지에 분포한다.

어수리-1.jpg

어수리

△어수리=산과 들에서 자라는 미나리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꽃은 7~8월에 흰색으로 피고 가지와 줄기 끝에 복산형꽃차례를 이룬다. 봄에 어린 순을 식용으로 하고, 한방에서 뿌리를 만주독활이라하여 중풍․신경통․요통․두통․해혈․진정․진통․미용 등에 약재로 사용한다. 한국․일본․중국에 분포한다.

삼지구엽초.jpg

삼지구엽초

△삼지구엽초(三枝九葉草)=산지의 나무그늘에서 자라는 매자나무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줄기 윗부분은 3개의 가지가 갈라지고 가기 끝마다 3개의 잎이 달리므로 삼지구엽초라고 한다. 꽃은 5월에 노란색을 띤 흰색으로 피고, 지름이 10~12㎜ 정도 된다. 한방에서는 식물체 전체를 음약과이라는 약재로 쓰는데, 최음․강장․거풍효과가 있다. 민간에서는 음위(陰謄, 발기불능)․신경쇠약․건망증․히스테리 등에 사용한다. 술을 담가서 마셔도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한국․중국 동북부 등지에 분포한다.

당귀나물-1.jpg

당귀나물

△당귀싹나물=나물 중에 향기가 가장 강한 나물이다. 예부터 입춘 무렵이 되면 산갓, 미나리싹, 무싹, 당귀싹, 움파 등의 매운 맛을 가진 다섯 가지 재료로 입춘오신반(立春五辛盤)이라는 나물을 만들어 입맛을 돋우는 풍습이 있었다. 이 다섯 가지 나물은 겨울 동안 부족했던 비타민과 무기질을 공급하여 줌으로써 봄철에 원활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작용을 한다. 특히 경기도 지방의 여섯읍에서는 진산채(進山菜)라 하여 오신반을 궁중에 진상한 것으로 전한다.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1 Comment

  1. 無影塔

    05.17,2012 at 12:42 오후

    산에 나는 다양한 식물들이
    소중한 우리의 먹거리가 되는군요.

    또한 건강에도 좋고…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늘 건승하시길… _()_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