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일출 일몰처이자 기도처인 여수 향일암… 원효대사 등 자취도 서려


한국의 4대 관음기도 도량처는 동해안 낙산사 홍련암, 서해안 석모도 보문사, 남해안 남해 금산 보리암과 여수 금오산 향일암이다. 이 4곳의 기도처는 한민족 3대 기도 원형 중에 하나인 용왕기도에서 유래했다. 한민족 3대 기도 원형은 산신기도, 용왕기도, 칠성기도를 말한다. 이를 한민족 삼신신앙이라고도 한다. 용왕기도는 바다의 신에게 드리는 기도를 말한다.

IMG_2103.JPG

한반도 삼대 기도원형 중의 하나인 용왕기도가 지금은 해수관음기도 도량으로 변형됐다. 여수 향일암에 있는 해수관음보살상의 모습.

한반도에 들어온 불교는 한민족 고유의 샤머니즘과 훌륭하게 융합한다. 소프트랜딩을 매우 잘 한 것이다. 불교적 요소에 샤머니즘을 충분히 흡수했다. 지금도 사찰에 가면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산신각이나 칠성각, 독성각 등이 우리 전통의 신앙을 받아들인 흔적들이다.

IMG_2112.JPG

자라목 바로 뒤에 자리 잡고 있는향일암. 금오산 자락 모양이 영락없는 자라목 형세다.

14.거북이목.jpg

자라가 바다로 들어가는 모습 그 자체다.

한민족 토속신앙인 용왕기도가 불교와 융합하면서 해수관음보살로 변모한다. 흰옷을 입은 관세음보살이 바다에서 꿈틀거리는 커다란 용의 등에 올라타 서 있는 모습이 해수관음의 대표적 상징이다. 지금의 4대 관음기도처는 바로 용왕기도처와 직결되는 것이다. 이 4곳 기도처의 공통점은 기운이 뭉쳐진 바위산 끝자락에 암자가 자리 잡고 있으며, 탁 트인 바다를 내려 보고 있다는 점이다. 기운을 받기 이보다 더 좋은 자리가 없을 위치다. 어느 곳이 더 좋고 덜한 정도가 없을 만큼 비슷한 분위기다.

IMG_2115.JPG

금오산은 산에 있는 바위 전부가 거북 등같이 갈라져 있다. 정말 똑 같이 생겼다.

IMG_5227.jpg

금오산 여기저기에 있는 바위는 전부 거북이 등같이 갈라져 있다.

그 중에서도 남해 쪽빛 바다를 내려다보는 여수 향일암으로 한 번 가보자. 향일암 있는 위치가 거북이 목과 등 사이의 위치에 자리 잡고 있다. 현장에 가서 보면 영락없는 거북의 형상이다. 누가 봐도 알만하다. 육지의 거북이 바다로 뛰어 들어갈 형세를 하고 있는 목 뒤의 지점에 향일암이 있다. 향일암이 있는 금오산에 한 번 올라가봤다. 기이하게도 산에 있는 바위 전체가 거북이 등같이 갈라져 있다. 어찌 이럴 수가 있을까, 의아심이 들 정도였다.

IMG_2095.JPG

원효대사가 애초 창건할 때의 이름은 원통암이었다. 그래서 지금도 대웅전은 원통보전이다.

향일암의 원래 이름은 원통암이었다. 신라 원효대사가 창건(선덕여왕 9년 659)할 때 원통암이라 명명했다. 그래서 지금도 대웅전이 아니고 원통보전이다. 그 이후 고려 광종 9년(958) 윤필 대사가 섬의 형세를 보고 금오암으로 바꿨다. 산전체가 온통 거북이 등같이 갈라진 모습이고 해서 큰 자라와 같다고 해서 금오암으로 개명한 것이다. 금오암은 글자 그대로 큰 자라모양의 암자란 뜻이며, 산 이름도 금오산이라 불리게 됐다.

15.일출제.jpg

향일암엔 연말연시가 되면 기도하는 사람들로 넘쳐난다.

그러다 조선 숙종 때 인묵대사가 관음전 아래 원통보전을 짓고 현재의 모습으로 중건했다. 인묵대사가 금오암에서 남해의 수평선에서 솟아오르는 해를 보니 너무 아름다워 ‘향일암’으로 다시 개명했다고 전한다. 향일암은 ‘해를 향하는 암자’라는 뜻이다. 불교적으로는 대일여래(大日如來), 즉 비로자나불에 귀의한다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

13.일몰.jpg

향일암에서 본 일몰.

13-1.일출.jpg

향일암에서 본 일출.

향일암이 있는 금오산 주변에는 원효대사가 앉아서 참선과 수도정진을 했다는 원효대사 좌선대, 원효대사가 책을 읽었다는 경전바위 등이 옛 자취를 그대로 전하고 있다. 향일암에는 평소에도 일출과 일몰을 보려는 방문객들로 넘쳐 나지만 특히 연말과 연시엔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몰린다. 한국의 다른 기도처와 마찬가지로. 아무리 생각해도 한민족의 영성은 매우 우수한 것 같다. 1년 내내 온갖 기도처를 찾아 기도하는 사람은 아마 한민족이 세계에서 가장 최고일 것 같다.

17.향일암1.jpg

금오산 위에서 내려다본 향일암은 마치 바위 사이에 낀 절 같아 보인다.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