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숲 1㏊ 이산화탄소흡수량, 승용차 3대 年배출량과 맞먹어… 우리나라 동백숲 665㏊

우리나라의 대표적 상록수인 동백나무가 1㏊의 숲에서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이 중형승용차 3대가 내뿜는 이산화탄소 연간 배출량과 맞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동백나무숲 ㏊당 7.32톤의 이산화탄소를 흡수량은 중형승용차 3대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상쇄한다는 의미다. 1㏊는 10,000㎡로, 가로 100m 세로 100m 정사각형 넓이의 면적이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최근 지구온난화로 난대수종의 분포지역이 내륙으로 급속히 확산되는 점을 감안, 난대수종 중 많은 분포를 가진 동백나무가 얼마나 많은 온실가스를 흡수하는지 파악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난대․온대지역의 대표적 상록활엽수인 동백나무의 탄소저장량을 산정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동백나무숲은 남해안 일대에 분포하고 있으며, 주요 군락지인 강진, 서천, 광양 등은 전부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사진은 광양 옥룡사 동백나무숲.

우리나라 동백나무숲은 남해안 일대에 분포하고 있으며, 주요 군락지인 강진, 서천, 광양 등은 전부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사진은 광양 옥룡사 동백나무숲.

산림과학원의 연구결과, 동백나무숲의 연간 이산화탄소(CO2) 흡수량은 50년생 수목 기준 1t당 7.32tCO2으로 에너비소비 효율 2등급 기준 중형 승용차 3대가 1년 동안 내뿜은 이산화탄소를 상쇄시킬 수 있는 양과 맞먹는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혀냈다. 산림과학원은 이번 연구를 위해 목재기본밀도, 바이오매스 확장계수, 뿌리함량비 등 필수 탄소흡수계수를 직접 개발, 적용했다.

동백나무는 11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꽃이 피며, 꽃과 잎이 아름다워 관상수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더욱이 열매에서 기름을 얻을 수 있어 우리의 일상생활과도 깊숙이 연결돼 있다.

우리나라에는 현재 국제 규격 축구장 982개에 달하는 동백나무숲이 있으며, 이는 국토 점유면적이 665㏊에 해당하는 규모다. 이 숲이 이상화탄소 총 흡수량은 4,868tCO2에 이른다. 중형 승용차 2,030대가 내뿜는 이산화탄소를 흡수한다는 것이다.

동백나무꽃이 활짝 피어 있다. 동백나무가 이산화탄소 흡수하는 양이 새롭게 밝혀져 화제다.

동백나무꽃이 활짝 피어 있다. 동백나무가 이산화탄소 흡수하는 양이 새롭게 밝혀져 화제다.

동백나무숲 명소로는 충남 서천 마량리, 전남 강진 백련사, 전북 고창 선운사, 전남 광양 옥룡사 등이 있으며, 2014년 여심을 흔들었던 TV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촬영지로 유명세를 탄 장사도 역시 동백나무로 유명한 곳이다. 서천, 강진, 고창, 광양 등의 동백나무숲은 전부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국립산림과학원 기후변화연구센터 강진택 박사는 “기온 상승의 영향으로 식생대가 북상해 난대수종이 국토를 점유한다 하더라도 우리나라의 총 탄소저장 및 흡수량에는 큰 차이는 없을 것”이라며 “온도상승에 따른 기후변화 적응 수종의 개발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또 “기후변화에 따른 우리나라 산림식생대의 이동과 난대수종의 확산이 예상되고 있어 기후변화에 적응 가능한 수종의 개발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