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설치, 녹색연합서 조목조목 반박

설악산 오색~대청 케이블카 설치를 놓고 환경단체와 정부․지자체가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8월28일쯤 열릴 국립공원위원회의 결과에 대해 초미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양양군이 제출한 오색~대청 케이블카 설치관련 안건이 지난 6월12일 열린 국립공원위원회에 안건으로 올랐으나 상정은 하지 않은 채 일단 전체 위원들에게 보고만 하고 끝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번 국립공원위원회에 반드시 상정시켜 통과시킬 의지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당사자인 양양군은 2012년과 2013년 이미 두 차례 부결된 케이블카에 대해 지자체의 명운을 걸고 추진하고 있는 상황이라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다. 양양군은 지난 연말 박근혜 대통령이 “설악산 케이블카가 외국인을 위해서라도 조속히 설치됐으면 좋겠다”고 말한 데 대해 더욱 탄력을 받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녹색연합은 케이블카 설치를 원하는 개발론자들의 주장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하고 나섰다. 우선 개발론자들은 설악산은 경사가 심해 토사유출로 인한 생태계 파괴가 심각해서 케이블카를 설치해서 더 이상의 훼손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에 대해 녹색연합은 “토사유출은 경사가 심해서 생기는 게 아니라 등산로로 다니는 수많은 등산객에 의해서 훼손돼서 발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많은 관광객들이 현재 운행되고 있는 설악산 권금성 케이블카를 타고 단풍을 구경하고 있다. 조선일보DB

많은 관광객들이 현재 운행되고 있는 설악산 권금성 케이블카를 타고 단풍을 구경하고 있다. 조선일보DB

그리고 환경부의 삭도설치기준에 따르면 케이블카가 설치되면 탐방로와 연계를 못하게 돼있다. 하지만 이전의 사례에서 보듯 케이블카와 등산로가 자연스레 연결이 된다. 케이블카와 등산로가 연결되면 토사유출로 인한 훼손은 더욱 가속화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식물 서식지 훼손과 생태계 파괴는 덩달아 발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양양군이 제출한 보고서에서도 오색~대청 구간은 등산인구보다 하산인구가 4배나 많다. 올라가는 등산객만 제한하고 내려오는 하산객을 그대로 두면 환경보호명분과도 안 맞고, 만약 그럴 경우 설악산 전체 등산객을 통제해야 한다는 결론이 나온다.

두 번째로 노동자와 외국인 장애인들이 주장하는 설악산 경관 조망권 보장에 대해서는 노동자와 외국인은 들어본 바 없고 장애인이 ‘명산 조망권’을 주장한다면 전국의 명산에 전부 케이블카를 설치해야 한다는 사태가 발생한다고 우려했다. 애초 “국립공원 제정 취지는 현재 전 국토의 7%에 불과한 국립공원을 미래 세대를 위해 우수한 자연을 그대로 물려줘야 한다는 데 있다”면서 “현재 전국에 관광지만 하더라도 20여개의 케이블카를 운행하고 있으며, 그런 곳을 이용하면 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우수한 자연을 훼손하며 케이블카를 설치하는 것보다 설치된 시설을 이용하는 게 더 합리적이지 않을까”라며 조심스럽게 의견을 개진했다.

세 번째로, 권금성 등산로도 케이블카 가설 이후 등산로가 폐쇄돼 자연생태계가 복원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황인철 평화생태팀장은 “사진을 확인해보면 생태계가 얼마나 파괴됐는지 확실히 알 수 있다”며 케이블카 설치론자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황 팀장는 “자연을 경제논리로 볼 수 없고, 봐서도 안 된다”며 “선진국에서도 지속가능하고 후손들에게 그대로 물려줄 생태관광 위주로 관광형태가 전환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이익만 추구하는 대기업의 논리에 현혹되다보면 나중에 남는 건 지역민들의 파탄이다”며 “어떠한 형태의 환경훼손은 결코 지역민들에게 도움과 이익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2 Comments

  1. 손희정

    08.26,2015 at 12:08 오후

    나는 케이블설치를 찬성한다.
    관광은 자연을 훼손한다고만해서 반대하는 것은 적합한 생각이 아니다.
    여러시람이 공유해야한다면 당연히 설치하는 것도 고려해야한다!.

    왜냐하면 힘 없는 약자에게도 기회는 주어저야하기때문이다.

  2. 임운영

    09.01,2015 at 11:28 오전

    등산로로 다니는 수많은 등산객땜에 훼손된다????그럼 등산로 위로 다니는 방식-케이블카는 오히려 권장행 한다. 우리 할아버지할머니를 모시고 설악산정상에 오르고 싶다. 두분을 업고는 못간다. 자연을 그토록 보호하고자 하는 사람들이라면 차라리 못다니게 발목지뢰를 묻어라…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