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맞이 야생화… 어디서, 어떤 꽃이 피나
치악산 복수초.

치악산 복수초.

 

군락을 이룬 복수초.

군락을 이룬 복수초.

봄맞이 야생화를 한 번 가보자. 가장 잘 알려진 복수초는 꽁꽁 얼어붙은 눈을 뚫고 나오는 꽃으로 유명하다. 2월 중에 국립공원 경주사무소 토함산 지구에서 가장 잘 볼 수 있다. 사실 복수초는 전국 어디서나 쉽게 볼 수 있으나 특정 군락을 이룬 곳은 토함산 지구가 가장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치악산의 꿩의바람꽃

치악산의 꿩의바람꽃

치악산의 너도바람꽃

치악산의 너도바람꽃

노랑붓꽃

노랑붓꽃

치악산의 노루귀.

치악산의 노루귀.

치악산 노루귀

치악산 노루귀

가야산국립공원에는 역시 ‘봄의 전령’ 생강나무를 3월초부터 볼 수 있다. 해인사 입구에서부터 방문객을 맞는다. 해인사 입구에서는 노란 생강나무뿐만 아니라 얼레지가 이보다 일주일 정도 늦은 3월 중순쯤 보랏빛으로 자기를 보란 듯 자태를 뽐낸다.

대매물도 동백꽃.

대매물도 동백꽃.

매화

매화

변산바람꽃

변산바람꽃

소백산 복수초

소백산 복수초

내장산국립공원에서는 신선삼거리 일원에 2월부터 복수초가 널려 있다. 눈 속에 얼음 속에 풀 속에 숨어서 조심스럽게 몸을 뒤틀며 하늘을 향해 숨을 내쉬는 모습이다. 그 모습이 너무 가상하다. 보지 않으면 정말 아쉬울 것 같다. 남창지역에서는 3월초에 노란 생강나무가 가지마다 피어 방문객의 탄성을 자아내게 한다.

생강나무가 활짝 피었다.

생강나무가 활짝 피었다.

생강나무

생강나무

얼레지

얼레지

현호색

현호색

내장산에서는 이뿐만 아니라 3월 중 내장동 일원에 얼레지․금붓꽃․노랑붓꽃 등이 활짝 피고, 드디어 4월초에 북두교에서 백암사 일원까지 하얀 벚꽃이 이 일대를 뒤덮는다. 진해벚꽃 부럽지 않을 정도다. 이어 7월에는 원적계곡 일원에서 백양꽃과 진노랑상사화가 주황과 빨간색을 피운다. 야생화 순례를 하러 나가는 계절이다. 가만있으면 좀이 쑤실 그런 계절이 왔다.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