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선물을 받았을 때 가장 기뻤나 생각해 보니 [블로그비망록 No.48]

100-48

 

어디 가서 뭘 사들고 다니는 것을 싫어합니다. 쇼핑을 좋아하지 않으니까 뭘 사는 것을 잘 못하고 그러다 보면 언제라도 맨손으로 다니게 됩니다. 요즘엔 해외를 다녀왔다고 해도 선물을 기대하지 않기 때문에 서로 안 받고 안주는 것이 서로 속 편하긴 합니다. 상대방에게 꼭 필요한 선물을 고르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비싼 포도주가 식초정도의 음식 양념으로 쓰이고, 귀한 란도 자라는 모습을 오래 두고 보지 못하고 죽이는 사람에게나 열쇠고리가 쓰레기로 보이는 사람에겐 번지수가 잘 못 된 선물이 되는 것입니다. 나는 무슨 선물을 받았을 때 가장 기뻤나 생각해 보니 음악회 티켓을 받았을 때였습니다.

최수니님의 ‘선물’ 중에서
blogs.chosun.com/suni55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