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랑할 일도 아니지만 부끄러워해야 할 일도 아니기에 [블로그비망록 No.72]

100-72

 

지금도 나는 나의 글 쓰는 행위에 대하여 부끄럽다거나 잘못되었다고 생각하는 적은 없다. 자랑할 일도 아니지만 부끄러워해야 할 일도 아니라는 생각이다. 사람 사는 게 다 그렇고 그런 것, 잘나 봐야 오십 보 백 보 아니냐는 게 나의 삶의 철학인 탓이다. 살아보니 인간의 부귀영화며 흥망성쇠란 것이 다 부질없고 뜬구름 같게 여겨지더라는 것이다. 그러고 보니 조선블로그는 나의 첫사랑이나 마찬가지다. 내게 있어 조블은 배움의 장이요 지식의 창고로 기능했으며, 다양한 형태로 살아가는 사람들의 땀내와 향기를 풍기는 사람들을 조우함으로써 삶의 용기와 희망을 안겨주는 행복충전소였다. 신앙이 깊은 블로거들의 참회록에서는 나를 기도로 인도하는 기도처로 인식시켰고, 명랑한 유머를 발산하는 블로그에서는 일시적이나마 삶의 고단함을 잊고 미소를 지을 수 있는 휴식처로 찾아들게 했다. 일일이 기억하지는 못하지만 이름을 대면 금방 ‘아 그 사람!’ 하고 감격할 수 있는 추억도 적지 않았다고 말할 수 있다.

청목님의 ‘블로그 10년 유감’ 중에서
blogs.chosun.com/icaros8457

1 Comment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