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소하되 누추하지 않고, 화려하나 사치스럽지 않기를 [블로그비망록 No.99]

100-99

 

전원주택의 키 포인트는 조경(造景)이다. 한자 자체로는 인위적으로 만든 경치가 되겠으나 원래 조선의 조경은 일본과 달리 차경(借景)이다. 즉 주변의 경치를 빌려 쓴다는 말이니 주변의 공간과 조화를 우선으로 했다. 요즘 한국에서는 큰 바위를 예술적(?)으로 배치를 하고 다 자란 정원수를 심고 하는 형식이다. 여유가 있어서 그렇게 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그 경비는 차제하드라도 묘목을 심어 놓고 그 나무가 자라는 것을 보는 재미는 없을 것이다. “검소하되 누추하지 않고(儉而不陋), 화려하나 사치스럽지 않다(華而不侈)” 삼국사기(三國史記)에서 백제의 궁궐을 평가한 말이다. 이 말은 현대의 주택에도 반드시 적용해야 할 조건이라 생각한다.

김진우님의 ‘전원주택’ 중에서
blogs.chosun.com/cane0913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