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의 풍요로움은 어린아이와 같은 호기심에서 [블로그타임스 No.110]

logo_blogtimes


2016년 7월 7일


환상적인 밤바다를 감상할 수 있는 완도타워

bt20160707


노년의 풍요로움은 어린아이와 같은 호기심에서 기인한다 

사람이 늙어 가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마찬가지인 것 같다. 인터넷에 노년의 삶에 대한 좋은 글들이 많이 올라 온다. 그러나 형편과 처지가 다 다르니 그걸 따라 하기도 쉬운 일은 아니다. 어느 것은 너무 이상에 치우친 경우도 있고 또 어느 글은 신선이 되라는 주문도 있다. 나 같은 속물에게는 당치도 않은 말이다. 미국 노인들은 어떨까 하여 인터넷 서핑… <계속>


앞으로 캐나다에 가려면 입국 사전 허가 받아야 

세계적으로 유명한 관광 명소인 나이아가라 폭포와 로키 산맥 등을 보기 위해, 또는 친지 방문 등을 위해서 캐나다를 찾는 분들이 무척 많으시죠. 근데 캐나다 정부가 무비자협정국 외국인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사전에 입국여부를 결정하는 전자여행허가제를 오는 9월 30일부터 시행 합니다. 이에 따라 항공편으로 캐나다에 입국하는 한국인 가운데 취업… <계속>


다산 정약용의 부성애를 엿볼 수 있는 하피첩 

정조가 서거하고 순조가 즉위하면서 다산 정약용은 생애 최대의 전환기를 맞는다. 소론과 남인 사이의 당쟁이 신유사옥(천주교도를 박해한 사건)이라는 천주교 탄압사건으로 비화하면서 다산은 천주교인으로 지목받아 유배형을 받게 된다. 이때 다산의 셋째 형 정약종은 옥사하고 둘째 형 정약전은 신지도로 다산은 경상도 장기(현재 경상북도 포항)로 유배… <계속>


엄청나게 큰 30cm짜리 제주 황금륭 빅버거 

버거가 커봤자 얼마가 크랴 싶었다. 빅버거라는 이름이 붙었다지만 그래 봤자 다른 버거의 1.5배 정도에 불과하지 않을까 생각됐었다. 맥도날드의 빅맥이 그렇고 버거킹의 와퍼가 그렇지 않던가. 하지만 직접 보니 믿지 않을 수 없는 일이었다. 제주 황금륭 빅버거는 그야말로 초대형 사이즈의 버거였던 것이다. 황금륭 빅버거의 크기는 대략 지름이 30cm에… <계속>


책과 함께 읽고 깨우치는 즐거움 

1980년 가을 쯤으로 생각된다. 한국과 일본, 미국, 캐나다를 오가던 대미 정기선 M/V Pan Fortune호의 기관사로 근무하던 중 선내의 도서관에서 Raymond A. Moody, Jr 박사의 ‘사후의 영적 세계’라는 책을 우연히 읽게 되었다. 지금도 생생하게 기억하는 두 구절은 ‘사후에도 삶은 계속되며 지식과 타인에게 행한 행위에 대한 책임은 결코 벗어날 수 없다’는… <계속>


지금 생각하면 참으로 어리석은 일이었다 

금방 알게 될 일을 마냥 감출 수 만은 없어 그날 바닷가에서 이실직고하고 말았다. 지금 생각하면 참으로 어리석은 일이었다. 신혼여행이라도 다녀와서 며칠 있다가 털어놔도 될 일을 성급하게 결혼 다음 날 말한 것이었다. 충격적인 내 얘기에 신부는 멍하니 수평선만 바라보고 있었다. 그러고는 잠시 후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더니 고개를 숙이고 훌쩍… <계속>


66세에 로펌 그만두고 미국으로 유학을 

미국 머시드 캘리포니아대(UC 머시드) 도서관에서 책을 읽고 있는 강봉수 박사. 그는 “수업이 끝나면 도서관으로 달려가 관련 책을 모두 대출해 밤새 읽었다. ‘배움에는 나이가 없다’는 말을 인생으로 실천하는 사람이 있다. 한국에서는 잘 나가는 변호사였다. 서울지방법원장 출신으로 대형 로펌에서 고액 연봉을 받았다. 명예롭게 은퇴한 후엔, 편안한… <계속>


SF소설로 삶의 통찰을 엿보게 만드는 킨 

아인슈타인은 머지않아 인간이 시간을 정복할 날이 올 수 있다는 가능성에 대한, 그렇다면 과연 타임머신을 이용해 과거의 어느 시대로 가 볼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예측한 이론의 근거들에 비추어보면 가상의 이야기라 할지라도 과학의 발달로 인한 앞날은 그 누구도 장담할 수는 없는 법, 그렇기에 방송 드라마에서도 이런 장치를 이용한 극들을 보고… <계속>


여섯 살 때부터 효경을 배우기 시작한 학봉 김성일은 

신도비란 임금이나 고관 등의 평생업적을 기록하여 그의 무덤 남동쪽에 세워두는 것이며, 묘방석은 묘의 바로 옆에 두어 묘의 주인공을 밝혀두는 것이다. 이 비는 조선시대 중기 유성룡과 더불어 퇴계학파를 대표하였던 학봉 김성일 선생의 묘에서 약 50m 아래에 자리하고 있다. 영남학파의 중추적 역할을 하였다는 점에서 이들 금석자료의 가치와 그… <계속>


시카고에서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강정호 

아직 명확히 밝혀진 것은 없다. 여성과 호텔에서 술을 나눠 마신 후 성관계를 가진 것은 확실해 보이나 성폭행인지는 수사로 밝혀져야 할 부분이다. 어쨌든 그 사건 이후로 강정호는 심리적으로 위축된 것으로 보인다. 세인트루이스 전에서도 이틀 연속 선발 명단에서 제외되었다가 5일 경기에서 9회말 대수비로, 6일 경기에서 9회초 대타로 나왔을 뿐이다… <계속>


[리뷰어 모집] 전 세계 1% 전략가들에게만 허락된 MIT 명강의 

86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한 MIT. MIT 경영대학원인 슬론스쿨에 개설된 ‘시스템 다이내믹스’는 MIT의 간판수업이자 가장 MIT다운 수업으로 손꼽히는 60년 전통의 명강의다. 이 강의는 현상 뒤 숨은 본질을 통찰하는 사고법을 통해 문제 해결과 전략 수립을 돕는다. 이 사고법은 1972년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된 『성장의 한계』를 통해 100년… <계속>


만인의 연인이었던 마릴린 몬로의 풋풋한 사진들

576aaff02200002e00f825ee


Copyright © chosun.com weBlog. All rights reserved.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