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굶어 죽더라도 함께 살았어야 했는데 [블로그타임스 No.209]

logo_blogtimes


2016년 11월 23일


은빛 억새로 빛나는 대청호

bt20161123


같이 굶어 죽더라도 함께 살았어야 했는데 

세 살 때 누나와 함께 미국으로 입양된 후 채찍질을 당하는 등 온갖 고초를 겪었다. 토사물을 먹게 하고 머리를 벽에 처박고, 개들에게 물게 했다. 그나마 파양을 당하고 누나와 각각 다른 가정으로 재입양됐다. 결국 구걸로 연명하는 노숙자가 됐다. 그래도 살아보겠노라 안간힘을 다했다. 이발소를 열었다. 아이 셋을 둔 가장이 된 후에는… <계속>


예술가로서 누릴 수 있는 모든 부귀영화를 다 누렸건만 


천국과 지옥의 시간들을 오가면서 

천국도 지옥도 안 가봤다. 그러나 쉽게 누리는 평범한 일상이 갑자기 사라졌을 때의 심정이 지옥 아닌가 싶다.  수요일 4사람이 못 찾은 ‘을지로 조각 특화 거리 유명한 찻집‘ 을 그 다음 날 수영 땡땡이 치고 어렵게 찾아 카페 내부를  신나게 담 았다.  직화 로스팅한 커피가 값도 아주 착하고 향도 좋고 일부러 아침 커피도 안마시고  느긋하게… <계속>


베를린 장벽을 예술로 승화시킨 이스트 사이드 갤러리 

이스트 사이드 갤러리가 특별한 것은 이곳이 한때는 자유와 억압, 그리고 희망과 절망을 가로질렀던 베를린 장벽이라는 점에서다. 1989년 11월 9일 독일의 통일과 함께 베를린 장벽은 철거되었지만, 이곳만은 예술작품으로 남아있다. 처음에는 프랑스인 2명이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는데 이를 계기로 21개국 118의 작가들이 참여해 지금의… <계속>


왜 하필이면 TV조선만 안나오는거요? 

아무튼 이 IPTV 가 들어오니 참 여러가기로 볼 것도 많고 편리한데 첨에 체널을 훝어보니 거의 모든 방송이 다 나오는데 아니 하필이면 TV조선만 없는거야. 내가 그래도 조선일보하고 인연이 많은 사람이 아닌가베. 여기 이민 오기전에 조선일보만 봤고 당시 또 조불 불로거였잖아. 다 잘나오고 좋은데 왜 하필이면 TV조선만 안나오는거요… <계속>


그늘진 숲길을 벗어나면 필시 땡볕길이 나오기 마련이니 

말쑥하게 단장된 완만한 초록숲길엔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있다. 영역표시에 여념없는 반려견의 목줄을 당겨 잡는 어르신 모습, 자외선이 무서워 복면을 한 아주머니가 양팔을 어깨높이까지 흔들며 엇갈려 지나는 모습, 벤치에 앉거나 드러누워 독서 삼매경에 빠진 청춘들의 모습, 전형적 동네 뒷산 풍경이다. 사부작 사부작 그늘진 숲길… <계속>


고뇌에서 벗어나려면 먼저 만족 할 줄 알아야 한다 

지난 동안 우리는 모두들 노력으로 이제는 먹는 것은 그런대로 해결되었다. 두끼 세끼를 돈없어 굶는 사람은 거의 없으니 마음만 잘 먹으면 매일을 편안하게 지날수 있을 것이다. 다만 상대적으로 느끼는 빈곤 때문에 불안하고 초조하고 불쾌하고 그걸 채우기 위해 허덕이는 것이다. 그것이 바로 욕심이다. 우리모두 그 욕심 조금씩만 버리면… <계속>


백제불교가 최초로 전해졌다는 영광 법성포 

영광 법성포는 인도 간다라 출신의 고승 ‘마라난타 존자’께서 실크로드와 중국 동진을 거쳐 백제에 불교를 전래하기 위해 백제 침류왕 원년에 해로를 통해 입국할때 최초로 당도항 불법을 전파하였던 곳이라 한다. 법성포의 백제시대 지명은 아무포로써 ‘아미타불’의 의미를 함축한 명칭이며,이는 마라난타 존자께서 대승불교 가운데 아미타불… <계속>


아침에 눈을 뜨면 바람이 부는 대로 

막상 죽음에 대한 선고를 듣게 되면 당사자로서의 생각은 그다지 밝지 못할 텐데도 역자의 말을 빌리자면 죽기까지 2년의 시간 동안 정말 즐겁게 살다 간 저자였다고 하니 솔직하고 시원한 성격답게 아마도 죽음을 받아들이는 자세 또한 그 연장선에 있었지 않았나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어린 시절부터 40대에 이르기까지의 기억의… <계속>


강서경찰서에서 전화가 오더니 

저녁 어스름 한 시각 손 전화벨이 울린다. “네에~!”,“오병규씬가요?”,“네~ 그렇습니다마는…”,“아! 여기 강서경찰서입니다.” 아이쿠~! 도둑이 제발 저리다고 요즘 정국이 난장판이라 정국을 빗댄 썰을 좀 풀었더니 문재인이나 종북, 빨궤이가 무슨 고소 고발을 했나? 조금 놀라기도 성질나기도 해서“아~ 그런데요?”라며 톤을 높였다… <계속>


(2001.11.23) 외국학교 힘들게 적응, 돌아와 보니 한국이 더 어려워 

글로벌리즘의 확산에 따라 해외 근무 후 귀국하는 직장인들이 늘어나면서 이들 자녀의 국내 적응이 사회적 관심사로 등장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의 교육 제도와 환경은 선진국에 비해 너무나 열악한 현실이어서 귀국 자녀들은 정착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견디다 못해 외국으로 되돌아가려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 주재원… <계속>


그림 같은 가을이 간다

한국일보


Copyright © chosun.com weBlog. All rights reserved.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