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지아항공 비즈니스클래스를 타봤더니 [블로그타임스 No.327]

logo_blogtimes


2017년 5월 9일


양평 남한강에서 배운 자연에 대한 감사

bt20170509


말레이지아항공 비즈니스클래스를 타봤더니 

1인용 좌석은 최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우선 다른 좌석은 하나 뿐인 사이드테이블이 양쪽으로 두 개 있다. 특히 창가쪽 사이드테이블은 길이도 길어 노트북, 신문 잡지, 서류 등을 올려 놓고 사무를 볼 수 있을 정도다. 기내식 트레이도 창가쪽 사이드테이블에 놓고 좌석의 테이블은 사무를 보는데 사용해도 충분할 정도다.  유일한 단점… <계속>


6·25의 참화를 불러온 에치슨라인 을 아십니까 


가정의 달, 감사의 달에 부치는 글 

이제는 바쁜 세상에서 살고 있는 내 아이들에게도 감사의 글을 써야할 것 같다. 열심히 일하며 주변 돌보며 살고있다. 아버지에게도 잘 할려고 애쓰나 내가 지들만할 때 아버지에게 마음 쓰는것에 비하면 좀 섭섭 하다 그러나 그렇게 비교하는 것은 내가 욕심이 많은 것이다고 자신을 타이른다. 세상이 많이 바뀌었다 그리고 아버지도… <계속>


일석삼조로 쓸 수 있다는 KT 폰마우스를 써보니 

과감히 샤오미를 배제하고 장만한 KT 폰 마우스는 무선과 블루투스를 모두 지원하면서 1800mAh 배터리를 내장하고 있다. 마우스로 쓰다가 급할 때는 보조 배터리로 이용할 수 있다는 말이다. 일석이조에 하나를 더 붙여 일석삼조가 되었다. 이름에서 보듯이 전화까지 되면 1석 4조가 될 수도 있을 텐데 그렇지는 못하다. 뜬금없이… <계속>


강추하는 베트남 다낭 호이안 도자기 마을 

도자기 마을은 배를 타고서 30여분을 가면은 도자기 마을에 도착을 한다. 이곳을 들려보면은 베트남 사람들의 도자기를 만드는것에 대한 자부심과 장인 정신을 느끼게 하는것 같다. 도자기 마을은 호이안에서 관광상품으로 판매되는데 이곳 도자기 마을에서 만들어서 관광객들에게 시연을 보이고 직접 만들어보라고 하기도 한다… <계속>


추억은 인연과 같은 것이기에 소중한 것 

기억은 기록과 같은 것이기에 필요한 것이고, 추억은 인연과 같은 것이기에 소중한 것이다. 기억은 쌓여진 것이라고 할 수 있고, 추억은 간직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하여, 기억은 머릿 속에 저장되어 있는 것이고, 추억은 가슴 속에서 헤짚고 다니는 것이다. 기억은 지나간 신문과 같은 것이고, 추억은 앨범 속에 들어있는 빛바랜… <계속>


핑크 귀신이 가져다 준 대리 행복 

손주가 6살입니다. 하루하루 약아지는 건지 똑똑해지는 건지 눈에 띄게 달라져 갑니다. 한번 보거나 듣고 나면 곧 익혀두었다가 다음에는 써먹습니다. 기특하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합니다. 이제는 제법 머리를 굴립니다. 마른 식품을 넣어두는 팬추리에 가면 무언가 먹을 게 있기 마련입니다. 키가 작아서 높은 선반의 것은 꺼내지… <계속>


속터지는 엄마, 망설이는 아이를 위한 엄마의 야무진 첫마디 

아이의 탄생은 모든 가족들의 관심의 대상이 되고 특히 첫아기일 경우엔 더욱 생명에 대한 신비롭고 날이 갈수록 새록새록 달라지는 행동이나 말들을 통해 보람을 느끼게 되는 경우를 체험하게 된다 비단 첫아기만이 아닌 모든 내 자녀들에 대한 기대감들은  부모들의 공통점이고 이런 기대감은 아이가 성장하면서 나이에 맞는… <계속>


벤츠를 살 것인가 말 것인가 그것이 문제로다 

헤아려 보지는 않았지만 많은 차량을 바꿔 탔다. 그렇다고 내가 자동차 마니아는 결코 아니다. 멀쩡한 차를 튜닝을 한다며 쓸 데 없는 악세사리를 내장하거나 부착시키는 따위는 한 번도 하지 않았다. 다만 3년을 넘긴 차량이 없었다. 어떨 땐 반년도 안 되어 차량을 교체하기도 물론 차량을 바꿀 때마다 한 단계씩 업그레이드 시켜… <계속>


졸지에 ‘패륜노인’이 되고 말았네 

난생 처음 ‘패륜’소리를 듣는다. 부산에서 홍준표 지지세가 폭발적으로 결집하는 것으로 나타나자 이를 두고 민주당 가짜뉴스대책본부장인가 하는 자가 “패륜집단의 결집” 이라고 말했다. 허, 늙어가면서 별노무 개소리를 다 듣는구나 싶다. 대선에서 특정인을 지지하면 그게 패륜이라는 주장인데 국민을, 부산사람들을 어찌보기… <계속>


`에너지 국유화 선언` 볼리비아를 가다 

(2006.05.09) “1970년대에서 시계가 멈춰버린 겁니다.” 한 교포의 소개말은 한치도 틀리지 않았다. 지구 반대편 라틴아메리카 대륙의 최빈국 볼리비아. 7일(현지시각) 경제 중심지인 산타크루스를 온종일 둘러봐도 이곳이 중남미 제2의 천연가스 부국(富國)이란 축복의 표시는 어디에도 없었다. 도심에서 자동차로 10분쯤 달리자… <계속>


삼라만상 


Copyright © chosun.com weBlog. All rights reserved.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