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이 약이라더니,

solitary

세월이 약이라더니,

미국은 현충일(Memorial Day)에서 여름이 시작되고, 노동절(Labor Day)에서는 가을이 시작 된다. 금년에는 9월 5일이 노동절이다. 자기 생일은 모르고 지나칠 수도 있지만 연휴가 되는 탓에 모두가 기억한다.

예로부터 시월 상달에는 시제(時祭)나 고사를 지냈으니 연중 최상의 달이라는 의미를 두고 있는 것 같다. 이승만 박사가 귀국하여 높고 푸른 가을 하늘과 광릉의 소나무는 한국의 국보라고 말할 정도로 가을 하늘은 쪽빛 같았었다.

그럼에도 가을은 생각이 많아지는 계절이다. 가을이 사색(思索)의 계절이라는 말에 동의(同意)하는 이는 가을을 타는 사람일 게다. 사람은 체험에서 얻은 정보를 근거로 사물을 인지하며 세상을 이해하기 때문에 그렇다.

가을에 어떤 음악을 들으면 눈물이 난다는 사람도 있고, 단풍처럼 아름답게 늙기를 소망하는 이들도 있다. 더 외롭고 쓸쓸해지는 사람도 있고, 원인 모를 비애감이나 뚜렷한 대상이 없는 그리움에 잠을 못 이루는 사람도 있다. 그런 걸 가을을 탄다고 한다.

사색(思索)의 사전적 의미는 ‘깊이 생각함’이라 한다. 생각이 깊어지면 왜 외롭고 쓸쓸해 지는지는 알 수 없으나 그렇다면 노년에는 네 계절 모두 사색의 계절이 되는 셈이다.

세월이 약이라더니 까맣게 잊었던 초등학교 때 동무들까지 생각난다. 그럼에도 요즘은 전화기를 눌러 봐야 오늘이 몇 일인지를 알 수 있다. 노년에는 좋아도 아주 좋은 게 없고, 싫어도 아주 싫은 것도 없다. 좋게 말하면 관조(觀照)의 미덕(美德)이 몸에 밴 것 같다.

그래도 얼마나 다행한 일이냐, 늙어서 인생 종쳤다고 주저 앉지 말고 옛 추억을 recall하여 위로 받으라는 조물주의 배려일 수도 있으니 말이다. 만일 망각의 삶이라면 눈 앞에 보이는 것이 세상의 전부일 테니 그런 절망도 없을 것이다.

이젠 여름의 더위도 한풀 꺾이고 조석(朝夕)에는 제법 선선하다. 덧없는 세월을 말하면서도 이럴 땐 계절을 미리 가불하여 가을의 정취를 미리 느끼려고 한다. 세월은 이렇게 말없이 가고 있는데 거기에 ‘야속한 세월’ 이라고 푸념을 해 본들 늙어가는 것 외에는 달라지는 게 없다.

가끔 산 아래의 양계장에서 대낮에 닭 우는 소리가 들린다. 어떤 날에는 처량하게 들리고 또 어떤 날에는 정겹게 들린다. 내 기분에 따라 닭도 그렇게 울어 주니 그것도 묘하다. 미국에서는 닭도 영어로 운다. “cock-a-doodle-doo…”

봄이나 여름과 달리 가을로 들어 설 때는 설레임 같은 게 별로 없다. 붉은 단풍에 환호를 하면서도 쓸쓸한 기분이 드는 탓일 게다. 그러나 금년에는 여름이 혹독했던 연유에서인지 가을이 더 없이 반갑다.  이 가을을 일생 최고의 가을로 단장을 하고 싶은데 무엇으로 채워야 할지 그게 문제이다. 9/2/16

세월이 약이라더니,”에 대한 5개의 생각

  1. 미미김

    🍂LOL!!! ‘미국에서는 닭도 영어로운다’ 라는 대목에서 빵! 터지고 말았습니다.
    😆정말 재미 있으십니다…

    AZ.가 사막인고로 저는 가을 길목에 들어가면서 설래이기 시작합니다. 저, 죽지 내지는 미치지않고 올여름 지난게 신기? 까지 하네요…

    여름내내 지속적으로 실한 글 올려 주신걸로봐서 선생님은 여전히 건제 하신것 같습니다.
    그동안 건강 하시고 안녕하시지요?

    선생님의 심도있게 굵은글 이기을에 기대해도 되겠는지요?

    늘 감사합니다 그리고 편안한밤 되세요.

    1. 김진우 글쓴이

      그렇지 않아도 미미님이 걱정이 되어서 자전거 타고 아리조나엘 가려고 했었습니다.
      문제는 날이 너무 더워서 실행을 못했습니다. ㅋㅋ

      이곳도 금년 여름은 무척 더웠습니다.
      모쪼록 늘 건강 하세요.
      고맙습니다.

  2. 핑백: 조선미디어 블로그

  3. 데레사

    가을은 왠지 내 나이를 돌아보게 해요.
    그러면서 아직도 가을일까? 아니면 겨울, 그것도 끝자락에 서 있을까 하는
    생각을 단풍이 든 나무들을 보며 생각을 해 보거든요.
    그래도 가을은 아름다워요. 인생의 가을도 아름다웠으면 좋겠고요.

    편안한 주말 보내세요.

    1. 김진우 글쓴이

      노년에는 아무래도 가을에 대한 의미가 더 가슴에 와 닿지요.
      가을에서 아름다움을 느끼면 아직 초가을의 정서입니다.
      늘 건강 하세요.
      고맙습니다.

댓글 종료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