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둘레길 전체 노선 윤곽 드러나…역사문화 등 다양한 내용 담아

북한산 둘레길 64㎞에 대한 전체 윤곽이 드러났다. 300억원의 전체 예산을 들여 2010년부터 본격 공사를 시작해 2012년 연말까지 완공하고 개통할 목표인 북한산 둘레길은 총 11개 구간 28개 주제노선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구간별 구분 기준은 6㎞내외로 3시간 기본 산행코스를 반영했고, 행정구역과 주요 진입로 등 지리적 위치도 고려했다. 이러한 기준에 따라 자연탐방로와 연결되는 구간이 5개 노선 13.4㎞, 산림휴양이 7개 노선 19.2㎞, 역사문화가 5개 노선 9.4㎞, 경관조망이 6개 노선 11.3㎞, 전원레저가 2개 노선 3.2㎞, 마을 활성화가 3개 노선 6.6㎞ 등이다.

구간별 주제노선은 다음과 같다. 시범코스인 순례길을 포함할 1구간은 우이령길~수유분소까지 연결된다. 순례와 소나무가 이 코스의 키워드다. 2구간은 수유분소~정릉탐방안내소까지이며, 사찰문화와 북한산 생태를 즐길 수 있는 길이다.

3구간은 정릉탐방안내소~형제봉공원지킴터까지이며, 곤충과 새소리가들리는 조용한 사색의 길로서 북악을 지나친다. 4구간은 형제봉공원지킴터~용화1공원지킴터까지 연결되는 코스로 형제봉 능선과 북악산, 인왕산 등과 서울성곽경관조망이 가능하다.

관련박스

5구간은 용화1구간지킴터~삼천탐방지원센터까지로, 진관 자연문화와 은평 언저리, 선림 전원고향길 등을 즐길 수 있다. 6구간은 삼천탐방지원센터~사기막공원지킴터로 연결된다. 이 코스는 효자비와 무속신앙이 서린 곳이며, 북한산성 경관도 동시에 스친다.

7구간은 사기막공원지킴터~호봉탐방지원센터까지다. 송추 산 넘어 가는 길로 산림식생과 야생조류에 대한 안내판도 들어설 예정이다. 8구간은 오봉탐방지원센터~안골까지로, 송추 마을길과 사패산을 넘어간다.

9구간은 안골~다락원까지 연결되며, 고구려 석축과 사패산보루유적을 감상할 수 있는 구간이다. 10구간은 다락원~무수골이다. 도봉산 먹자골목과 도봉천의 생태를 눈앞에서 볼 수 있다.

마지막 11구간은 무수골~우이령길까지로, 방학동의 역사와 생태문화에 대해서 자세하게 알 수 있는 길이다.

1북한산국립공원

북한산 둘레길을 천천히 걸어 완주할 경우 5~6일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공단은 이용객들의 편의를 위해 둘레길 중간중간에 탐방지원센터, 휴게시설, 화장실, 소규모 주차장 등을 설치하고, 둘레길 만의 안내지도, 이정표를 만들어 기존 탐방로와는 다른 특징을 선보일 계획이다.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