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험한 산 ‘가평7경’ 축령산…70년 된 아름드리 잣나무 숲 이뤄


백운산과 운악산으로 이어지는 한북정맥의 줄기를 타고 내려오다 수원산에서 천마지맥으로 갈라진다. 천마지맥의 이 산줄기는 다시 주금산에서 두 갈래로 나뉘어, 한 줄기는 천마산으로, 나머지 한 줄기는 서리산, 축령산으로 이어진다.

축령산(886m)은 경기도 남양주 수동면과 가평군 상면의 경계에 있는 산이다. 대부분 등산객들은 축령산 자연휴양림이 있는 남양주 수동면으로 산행을 하지, 가평 8경중 7경인 ‘축령백림’이 있는 가평 상면 행현리 방향으로 등산하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 등산객이 드문 만큼 실제로 사람들 손을 많이 타지 않은 산이기도 하다.

-IMG_0245.JPG

잣나무 푸른교실 조성사업 일환으로 조성된 자연학습장은 잣나무숲과 바로 연결된다.

경기도 산림환경연구소에서 가평 잣나무에서 뿜어내는 피톤치드를 활용하기 위해 지금 ‘치유의 숲’과 ‘잣나무 푸른교실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자연학습장을 한창 조성 중이다.

식물이 병원균․해충․곰팡이에 저항하려고 내뿜거나 분비하는 물질인 피톤치드(phytoncide)는 마시면 스트레스가 해소되고 장과 심폐기능이 강화되며 살균작용도 이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피톤치드는 오전 10시에서 오후 2시까지 가장 왕성하게 분비한다. 이 피톤치드는 편백나무와 소나무, 잣나무 등 침엽수에서 특히 많이 내뿜는다는 연구결과가 몇 해 전에 발표되기도 했다.

-IMG_0227.JPG

잣나무숲으로 올라가는 계단도 잘 조성돼 있다.

가평의 잣 생산은 전국 생산량의 약 40~47% 차지한다고 한다. 축령산은 가평의 전체 생산량 중에서 가장 많은 약 20%정도 차지한다고 가평축령산잣영농조합 이수근 대표가 말했다. 어느 지역보다 잣나무가 많고 생산량도 많다는 얘기다. 이 대표는 축령산의 잣나무 조림 면적만 200㏊에 이른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제시대인 1930년 전후부터 조성되기 시작한 잣나무는 전국 어디 내놓아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아름드리나무로 성장했다”면서 “지금은 울창한 잣나무숲과 함께 마을주민들의 주 소득원으로 자리 잡았다”고 강조했다.

-IMG_0231.JPG

올라가는 등산로는 잣나무숲으로 덮여 있다.

치유의 숲과 잣나무 푸른교실은 가평 방향 축령산 중앙쯤 잣나무숲이 우거진 자리에 위치해 있다. 이곳을 거쳐 축령산 정상에 오른 후 다시 행현리로 원점회귀 하기 위해서 행현리 마을회관을 찾았다.


마을 입구엔 축령산과 행현리의 유래에 관한 이정표가 세워져 있다.

‘가평군 상면에 위치해 있는 행현리는 예부터 아름답고 살기 좋은 무릉도원의 신비스런 고장으로 불려왔다. 이 마을을 지켜주는 우뚝 솟은 축령산은 해발 870m의 높은 산이며, 산에 정기가 영험하여 향리인들의 소원성취를 기원하는 기도처로 삼았으며, 옛날에는 용이 승천하여 비룡산이라 했다. 이조 7대 세조왕이 어린 단종을 시해하고 왕위에 올랐으나 양심에 반하여 몹쓸 병이 온 몸에 발산되어 고생하다가 비룡산에 와 빌어 쾌유되었다 한다. 그런 연고로 축령산으로 개명했다. (후략)’

-IMG_0234.JPG

-IMG_0235.JPG

잣나무 푸른교실숲이 끝나면 벚나무가 가로수 처럼 널어서 있다. 얼마 전 활짝 핀 벚꽃들이다.

축령산의 원래 이름이 비룡산이라는 설명이다. 다른 책에서는 그와 다른 유래를 소개하고 있다.

‘조선왕조를 개국한 태조 이성계가 고려 말(1390년경) 이 곳에 사냥을 왔다가 짐승 한 마리도 잡지 못하자, 산신제를 지낸 후 멧돼지를 잡았다는 전설이 전해져 이 때부터 고사(告祀)를 올린 산이라 하여 축령산(祝靈山)이라 불리게 됐다.’

어느 설명이든 축령산은 기도와 관련된 영험한 산이라는 얘기다. 축령산에 관한 유래가 사실여부를 차치하고서라도 역사는 시간이 흐를수록 때로는 전설로, 산신으로, 신령으로 각색되기도 한다.

-2.jpg

잣나무 푸른교실과 임도를 지나면 절고개로 바로 연결되는 등산로가 나온다. 절고개로 연결되기 직전이다.

행현리 마을회관 입구엔 조금은 오래된 듯한 커다란 등산로 이정표가 세워져있다. 그 길을 따라 올라가는 길은 등산로인지, 임도인지, 차도인지 구분이 안 될 정도로 한창 공사 중이다. 치유의 숲과 잣나무 교실 조성과 맞물려 농어촌도로 확포장 공사 중이라고 마을주민이 전했다. 길은 조금 넓었지만 걷기엔 영 엉망이다. 공사 중인 길은 1㎞ 가량 계속된다. 그 뒤로도 임도 같은 시멘트길과 흙길이 1㎞ 남짓 더 이어진다.

-IMG_0237.JPG

절고개 능선으로 올라서면 넓은 등산로가 좌우로 나온다.

마지막 갈림길에서 오른쪽엔 펜션이 있고, 왼쪽 계곡을 건너는 다리를 지나면 가평군에서 세운 조그만 등산로 이정표가 나온다. 길은 거의 외길 수준이라 ‘알바’할 우려도 없다.

경기도 산림환경연구소에서 조성 중인 잣나무 푸른교실 체험 자연학습장과 치유의 숲 조성장소는 등산로 이정표에서 1.4㎞쯤 더 가면 나온다. 잣나무숲의 넓직한 공간에 여러 채의 한옥을 조성한 장소가 바로 그곳이다. 아직 완성되지는 않았지만 제법 그럴 듯해 보여 조성되면 한번 와보고 싶은 마음이 들게 했다. 물레방아와 연못, 산책로, 찜질방 등 건물 여러 동이 보였다. 자연휴양림보다 더 다양한 시설을 조성 중이었다.

-IMG_0238.JPG

축령산 정상 10미터 전에 있는 이정표.

이곳에서의 이정표는 ‘← 2.8㎞ 축령산 임도, ↑ 2.3㎞ 축령산 정상, ↓ 3.3㎞ 상면 행현리 마을회관, 서리산 임도 3.9㎞ →’로 가리켰다. 축령산 정상으로 직행이다.

체험 자연학습장에서 정상으로 올라가는 길은 박석을 깔고 사이공간은 시멘트로 막아 길을 만들어 너무 깔끔했다. 오히려 등산로 같지 않아 보일 정도였다. 등산로 옆으로 계곡은 계속됐다. 등산객의 발길은 별로 닿지 않은 듯했다. 산나물과 새순을 따는 사람들이 여기저기 눈에 띄었다.

-IMG_0239.JPG

축령산 정상 돌탑. 영험한 산이라 해서 기도를 많이 올렸던 곳으로 알려져 있다.

등산로, 아니 임도는 한적했고, 우거진 잣나무숲 사이로 피톤치드가 쏟아져 나오는 듯했다. 상쾌한 기분이다. 깊게 숨을 들이켰다. 스트레스가 확 날아가는 느낌이다. 산행하면서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걷는 순간만큼은 아무 생각 없이 걷는 그 자체에 몰입하게 된다. 언뜻 깨어보면 ‘아, 지금 내가 걷고 있구나’를 느끼게 된다. 몰입은 한 가지에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빠져드는 열정을 말한다. 그래서 영어로 플로우(flow)라고 한다. 플로우는 행위에 깊게 몰입하여 시간의 흐름이나 공간, 더 나아가서는 자신에 대한 생각까지도 잊어버리게 될 때를 일컫는 심리적 상태이다. 이러한 상태에 이르기 위해서는 걷기가 최상의 방법이다. 그래서 지금 ‘걷기열풍’이 불고 있는지 모른다.

-IMG_0241.JPG

내려오는 길도 잣나무로 덮여 있다. 피톤치드가 넘치는 기분이다.

절고개로 올라섰다. 남양주 수동면에서 등산 온 사람들이 제법 눈에 띈다. 삼삼오오 앉아서 쉬고 있다. 축령산 정상까지 0.68㎞ 남았다고 가리키고 있다. 절고개에서 내려다본 가평7경의 ‘축령백림’은 마치 검은숲과 같았다.

잣나무숲을 벗어나 절고개 주변엔 참나무가 군락을 이뤘고, 축령산 정상부근엔 철쭉이 군락을 이루고 있다. 정상 비석은 886m라고 적혀 있지만 GPS는 890m를 가리켰다. 축령산 정상에서의 주변 전망은 막힘이 없고, 조망도 일품이다. 서북쪽으로 서리산(825m)과 주금산(813m), 북쪽으로 운악산(936m), 명지산(1,267m), 북동쪽으로는 화악산(1,468m), 동쪽으로 청평호수, 남동쪽으로 용문산(1,157m), 남서쪽으로 천마산(812m) 등이 보인다.

-IMG_0248.JPG

잣나무로 뒤덮인 가평7경 축령산. 남양주 수동면에서 올라가는 등산로와는 또 다른 분위기를 주는 코스다.

정상에서는 세 가지 방향으로 하산길이 나뉜다. 서리산 철쭉동산까지 2.87㎞, 남이․수리바위 1.67㎞ 홍구세굴 1.99㎞, 가평 행현리 방향 등이다.

남이바위는 조선시대 세조 때 남이장군이 한성의 동북방 요충지인 이 곳에 자주 올라 지형지물을 익히며 심신을 수련한 바위를 말하며, 수리바위는 산세가 험한 축령산에 독수리가 많이 살며 모양이 독수리 두상을 닮았다고 해서 이름 붙여졌다. 또 홍구세굴은 조선시대 홍씨 성을 가진 판서가 늦도록 후세를 잇지 못해 애를 태우던 중 영산인 축령산에 올라 제단을 쌓고 지성으로 기도를 한 결과 후세도 잇고 자손대대로 가문이 번창했다는 전설이 깃든 바위다.

I-MG_0232.JPG

행현리 방면의 등산로는 어디서든 잣나무숲으로 통한다.

하산길은 당연히 가평 행현리 방향이다. 등산로로 조금만 내려오면 바로 임도와 연결되고, 조그만 이정표가 행현리 마을회관 방향을 가리키고 있다. 길 따라 내려오면 된다.

지금 축령산 행현리 방향은 곳곳에 개발하고 있는 중이다. 체험 자연학습장과 농어촌 도로 확포장, 무슨 선원과 펜션 등을 마구 신축하고 있다. 아마 잣나무 아름드리숲을 상품화하기 위한 작업이지 않을까 싶다. 잣나무숲의 다양한 효능이 이제야 제대로 평가받는 느낌이다. 수도권에 그만큼 우거진 잣나무숲을 쉽게 찾을 수 없을 것이다. 지금 당장 스트레스를 날리려, 몰입을 위해, 잣나무숲 체험을 하러 축령산 ‘축령백림’으로 달려 가보라. 그곳에서 또 다른 나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IMG_0246.JPG

잣나무숲 푸른교실 바로 위에 있는 숲.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댓글 남기기